사시사철 우리 놀이 우리 문화 사시사철 우리 문화
백희나 인형 제작, 이선영 지음, 최지경 그림 / 한솔수북 / 2006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제 곧 설이다. 신정, 구정이라 불리던 때가 있었기에 아직도 '설'이란 우리 말이 제자리를 찾지 못해 아쉽다. 올해는 구정이라 하지 말고 '설날'을 제대로 대접해주면 어떨까? 아이들과 같이 둘러 앉아 윷놀이도 즐기면서 명절 분위기를 맛보는 설날이 되면 좋겠다. 설날은 세뱃돈 챙길 생각만 할꺼나?ㅎㅎㅎ 

구름빵의 작가 백희나의 닥종이 인형 그림책이다. 인형이 굉장히 못생겨서 애들은 더 좋아하지만... 아니, 왜 이렇게 못생긴 인형을 만들어 놓은 거야? ^^ 한복 색감은 좋은데 인물은 영 아니란 말이지.^^ 

 

우리 세시 풍습을 알 수 있는 설날, 대보름, 단오, 한가위를 비롯한 혼례와 책씻이 등이 나와 있다. 우리 놀이로는 연날리기, 제기차기, 그네 뛰기, 풀놀이, 강강술래를 소개하고 있다. 농경 문화를 알 수 있는 밭갈이, 가을걷이와 장승과 겨울에 추위를 막아주던 조바위, 아얌, 볼끼, 풍차, 처네 등을 알려준다. 사실 나도 잘 모르는 것들이 있어 꼼꼼하게 짚어봤다. 이젠 우리 것을 박물관이나 그림책에서만 본다는 게 안타까운 일이다.ㅜㅜ  

 

연날리기와 제기차기도 자세히 설명하고 있다. 연의 생김새에 따라 방패연과 가오리연, 얼레도 기둥 수에 따라 두모얼레, 네모 얼레, 여섯모얼레, 여덟모얼레로 부른다. 제기도 우리가 주로 하는 한발차기인 땅강아지와 헐렝이 외에도 두발로 번갈아 차는 어지자지, 키보다 높게 치는 키지기, 차서 입에 물었다가 떨어뜨려 다시 차는 물지기, 차서 머리 위에 얹었다가 떨어 뜨려 다시 차는 언지기가 있다. 우리 어려선 이렇게 다양하게 제기를 찼다. 아이들마다 잘하는 게 있어서 편 갈라 내기도 했는데, 나는 한발 차기 말고는 잘하지 못했다. 지나가던 어른들도 곧잘 끼어 들어 시범을 보이거나 같이 내기도 했다.^^ 

 

이 책은 너무 많은 것을 가르쳐주고 보여주려는 의욕이 조금 흠이랄까~ 그래도 유치원기 아이들이라면 배우고 들어서 충분히 알만한 것들이기에 그림을 보는 재미로 즐겨 본다. 닥종이 인형과 아이들이 그린 듯한 그림이 곳곳에 배치돼, 아이들도 그려보고 싶은 마음이 들게 한다. 여기 나오는 그림을 따라 그리거나 놀이를 같이 해봐도 즐거운 추억을 만들 수 있겠다. 이번 설에는 친척들과 즐거운 추억거리를 많이 만들어 보자.^^


댓글(6)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마노아 2009-01-11 22:0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도 넘쳐서 모자랐다고 느꼈어요. 구름빵 같은 참신함이 조금 떨어졌고, 내용이 너무 많아서 읽다가 지칠 수 있겠더라구요. 그래도 닥종이 인형은 너무 근사해요!

순오기 2009-01-11 22:15   좋아요 0 | URL
그렇죠~ 몇 가지만 뺏어도 더 좋았을 듯... 닥종이 인형이 너무 못생겼잖아요.ㅋㅋ 어쩌면 예전의 우리네 모습과 닮았겠죠?^^

바람돌이 2009-01-12 01:2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예린이 방학 숙제 중 하나가 민속놀이 한가지 하기인데요. 예린이 뭐할래? 물어보니까 실뜨기래요. ㅎㅎ

순오기 2009-01-12 09:35   좋아요 0 | URL
실뜨기~ ㅎㅎㅎ 우리 애들도 겨울이면 잘 하던 놀이예요.^^

bookJourney 2009-01-12 08:1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초등학교 2학년, 3학년 정도가 되면 교과 연계로 보기에 딱 좋은 책이에요. 저희 첫째 아이는 아직도 이 책을 꺼내 읽던걸요. ^^

순오기 2009-01-12 09:35   좋아요 0 | URL
교과와 연계한 책읽기~~ 좋은 자료가 되겠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