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양에서 꿈틀대는 우리 아이들의 꿈
주머니 속의 고래 - 중학교 국어교과서 수록도서 푸른도서관 17
이금이 지음 / 푸른책들 / 2008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번 주 금요일, 교육청 논술대회에 나가는 민경이가 너무 오래전에 읽어서 한번 더 읽고 내용을 정리하는 의미로 썼다. 우리 애들은 자기 이야기 쓰는게 싫어서 독후감 쓰기는 별로 즐기지 않는다. 여기에도 기자가 되고 싶다는 자신의 고래(꿈) 이야기를 쓰면 좋을 텐데 서둘러 마감한 듯.^^

가슴에 고래를 품고 살자   -중학교 1학년 선민경-

청소년 성장소설인 이 책은, 중심인물이 세 명 나온다. 잘생긴 얼굴 덕에 연예인이 꿈이지만 딱히 이렇다 할 끼와 열정은 없는 민기, 노래는 잘 부르지만 밤무대 가수인 엄마와 눈이 보이지 않는 외증조 할머니를 모시고 사는 연호, 얼굴에 큰 점이 있고 공개 입양아인 준희. 관계없을 것 같은 이 세 사람의 이야기가 한데 맞물려 서로 부딪치고, 아픈 성장통을 겪어가며 좀 더 성숙해진다.

가수를 꿈꾸며 오디션을 보고, 성적표를 위조하다 들켜 집에서 쫓겨나는 민기는 평범한 대한민국의 중산층 가정이다. 반대로 집을 나가 틈틈이 돌아오고 월세금까지 쏙쏙 빼가는 철이 덜 든 엄마와 눈이 먼 외증조 할머니를 모시고 사는 연호는 하위층 가정이다. 그리고 공개입양아인 준희는 우리 사회에서는 흔치 않은 조금 특이한 케이스다. 이렇게 각자의 가정환경은 다르지만 각자 저마다의 아픔들이 있었다. 민기는 연예인을 꿈꾸지만 번번이 오디션에서 떨어지면서 자신이 끼와 열정이 부족하다는 걸 느끼며 주눅이 든다. 공부와 연예인이라는 길 중간에서 어쩔 줄 몰라 하며 자신의 진로를 고민한다. 연호는 점점 떨어지는 돈과 지하방으로 이사 가게 되는 무거운 현실문제에 눌려 압박감을 느낀다. 준희는 얼굴의 점과 공개입양아라는 사실을 두고 쑥덕거리는 사람들이 부담스럽다. 자신이 공개입양아라는 것 때문에 다른 아이들도 다 지나는 사춘기를 겪고 있다고 대견스러워하는 어머니가 편치 못하다.

이들은 모두 아픔을 겪으며 고민하다 좀 더 성숙하게 된다. 민기는 우선은 공부를 하면서 연예인이라는 것을 좀 더 생각해 보기로 한다. 준희는 자기가 걸어가야 할 앞날에 대해 제대로 생각해 본 적이 없다는 것을 느끼고, 이제부터 생각해 보기로 한다. 그리고 연호는 연습생으로 들어가 하고 싶었던 노래를 하게 된다. 연호가 녹음한 드라마 OST의 데모 시디는 앞으로 가수가 될 연호의 첫 시작인 것 같았다.

사람은 누구나 가슴에 자신만의 고래를 하나씩 지니고 다닌다. 민기의 아빠 같은 어른에게는 한때 꿈꾸었던 꿈과 추억이고, 민기, 연호, 준희 같은 청소년에게는 아직 무엇이 될지 모르는 미래에 대한 밤하늘의 별처럼 반짝이고 떨리는 꿈인 듯싶다. 가슴에 고래를 품고 살자. 살면서 가끔 혼란스럽고 상처 받을 때도 있겠지만, 바다에서 자유로이 헤엄치는 고래처럼 꺾이지 말고 열심히 꿈을 좇아 살자.


댓글(2)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마노아 2008-11-04 12:5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전 고슴도치 이모 할래요. 제가 다 흐뭇해지네요. 아유, 대견한 민경이!

순오기 2008-11-04 21:40   좋아요 0 | URL
고슴도치 이모~ 좋지요!
흐뭇해지는 결과를 얻으려면 열심히 독서해야죠~ㅎ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