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씨방 일곱 동무 비룡소 전래동화 3
이영경 글.그림 / 비룡소 / 1998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학창시절 교과서에 실렸던 '규중칠우쟁론기'가 요렇게 깜찍하게 예쁜 우리그림책으로 있다는 게 자랑스럽다. 자, 가위, 바늘, 실, 골무, 인두, 다리미가 여인네의 물건인지라 여성으로 의인화한 모습이 멋지다. 아씨, 부인, 색시, 각시, 할미, 낭자, 소저까지 입은 한복도 다양하고 나이에 따른 호칭도 달라서 아이들이 좋아했다. 아씨방 일곱동무는 자부인, 가위색시, 바늘각시, 홍실각시, 인두낭자, 다리미소저, 골무할미다. 일곱가지 도구랑 호칭을 맞추어보거나 도구의 생김과 쓰임을 알아보는 것도 재미있겠다. 또 부직포나 천을 한복 모양으로 잘라 선을 따라 바느질하게 했더니, 아이들이 너무나 즐거워했다. 아이들의 바느질 솜씨 한번 보실래요. ^^

 


나는 엄마가 양말을 꿰매는 것부터 한복을 짓는 것까지 보고 자랐지만, 우리 애들은 엄마가 바느질 하는 걸 보지 못했다. 기껏 떨어진 단추를 달아주는 정도나 봤을까? ㅎㅎ 그래서 바느질을 보여주기 위해 양말이라도 꿰매야 할 판이다. 다행인 것은 학교에서 실과시간에 남녀 구별없이 바느질하게 하니까 그나마 다행이다.

초등 저학년들도 줄거리를 좔좔 꿰차고 주제를 확실하게 발견할 수 있는 좋은 책이다. 2학년 진영이는 줄거리를 자세히 쓰고 마무리를 " 이 책은 빨간두건아씨가 바느질 도구들을 반짓고리에 가두어 두고 일곱동무가 없어져서 바느질을 못 한 꿈을 꾸고, 하나라도 없으면 안된다는 이야기를 하고 화해하는 이야기다. 우리 가족에서 한명이라도 빠지면 안된다. 아빠가 빠지면 우리는 굶어죽을 것이다. 아무리 장난꾸러기 욕심쟁이라도 없으면 안된다. 나는 커서 아무도 배신하지 않겠다." 라고 적었다. ㅎㅎ 제대로 이해하고 자기 삶에 적용까지 한 녀석이 제법 대견하다!


댓글(9)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가시장미(이미애) 2007-12-05 12:0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어머! 너무 멋진 리뷰에요~~ 안녕하세요! 순오기님 :)
아이의 솜씨로 인해 리뷰가 너무 빛나네요.

부직포로 바느질을 할 수 있군요. 으흐 다음에 다른 것도 꼭 올려주세요!

순오기 2007-12-05 12:20   좋아요 0 | URL
어머나, 가시장미님 반갑습니다. 메인 사진이 바뀌었네요~
책읽는 여인, 멋지군요!
부직포 바느질은 아이들이 엄청 좋아했어요. 색상도 멋졌는데, 복사가 잘 안 나왔군요, 나중에 예쁜 것으로 다시 올릴게요!

순오기 2007-12-13 10:40   좋아요 0 | URL
여아 남아 한복 두벌을 바느질 했어요. 내가 한 건 아니지만 솜씨가 어떤가요?^^

bookJourney 2007-12-05 20:2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하, 이 책으로 이런 활동도 할 수 있군요!
우리 용이한테 시켜보고 싶어지네요... ^^

순오기 2007-12-06 07:01   좋아요 0 | URL
자투리 천으로 해보는 것도 좋지만, 부직포는 바늘로 뜨기가 쉬워서 애들이 좋아해요. 이런 활동을 같이 할 수 있는 엄마는 멋쟁이! ^^

가시장미(이미애) 2007-12-13 12:3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하하하! 정말 바느질이 하나 더 추가되었네요? 으흐
남자아이가 이런 솜씨를 발휘했다고 생각하니, 더 귀여워 보이네요.
이런 것이 참 교육이 아닐까 하네요. 정말 순오기님은 멋쟁이세요! :)
저는 제가 바느질을 잘 못해서 부직포를 연습을 좀 해봐야 할 것 같아요.
시집가기 전에요 ㅋㅋ

순오기 2007-12-13 19:10   좋아요 0 | URL
여자한복은 여자애 솜씨고 남자한복은 머슴아 솜씨예욧!
에구~~~~저저 바느질 한 꼴이라니~~~ㅎㅎㅎ

최지원 2008-03-28 19:54   좋아요 0 | 댓글달기 | 수정 | 삭제 | URL

주인공 줌 저장해 주십시요.....

순오기 2008-03-28 20:49   좋아요 0 | URL
주인공을 저장해 달라니, 주인공을 적어달라는 것인가요?
아씨방 일곱동무는 자부인, 가위색시, 바늘각시, 홍실각시, 인두낭자, 다리미소저, 골무할미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