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실을 상상하라]를 읽고 리뷰 작성 후 본 페이퍼에 먼 댓글(트랙백)을 보내주세요.
현실을 상상하라 - 핵심을 꿰뚫는 탁월한 현실감각은 어디서 오는가
로버트 롤런드 스미스 지음, 장세현 옮김 / 어크로스 / 2013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옥스퍼드 철학박사 출신의 경영 컨설턴트라니 어디선가 이 책의 저자의 이름을 들어본 거 같기도 하다. 스미스라는 평범한 이름을 가지고 있긴 하지만 책을 읽으니 그 내용 속에서 그 기억을 더듬을 수 있었다. 사실 이 책을 읽으면서 그 내용에 백배공감하게 되었다. 나도 컨설팅 업무를 주로 하는데다가 요새 국내업체 이외에 국외 쪽 사례들에 눈을 돌리고 있어서 그런지 이 책을 원서로 읽어보았으면 하는 생각도 들었다. 그만큼 이 책은 저자의 다양한 컨설팅 경험들을 통해 확실한 현실을 반영하고 있다. 이 책에서 주장하는 바는 다양하지만 기본적으로 기업을 운영하고 업무를 수행하는데 있어서 다들 너무 비즈니스 적이고 전략적으로 접근한다는 것이다. 그러나 시장은 결코 분석대로 움직이지 않는다면서 불확실성을 비즈니스의 본질적 요소로 받아들여야 한다고 강조하고 있다. 그래서 더 현실적인 질문을 던지고 그 해답을 찾아야 한다는 말이다.

 

심지어 이 책에서는 해당 비즈니스를 언제 닫을 것인지도 현명하게 선택할 수 있도록 가이드를 제공하고 있다. 이 책에 나오는 이야기들은 비교적 짤막짤막하지만 그 내용 하나하나는 귀담아 들어야 할 것들이 많다. 이를테면 대체로 일반적인 조직은 현재와 미래에 관심을 쏟고 과거에는 좀처럼 신경을 안 쓴다면서 과거를 등한시하면 똑같은 과거가 되풀이될 가능성도 높아지기에 경계해야 한다고 언급한다. 또한 유감스럽게도 실제로는 스스로 수평적이라 믿는 수직적 기업들이 많으며, 고객의 삶에 어떻게 의미를 더할지 진지하게 고민하는 회사는 매우 드물고, 비즈니스의 핵심이 정말 인간관계에 있다면 인맥구축 규칙에서 자유로워져야 인간관계도 더욱 좋아진다고 말한다. 특히 비즈니스 단위 내에서 혹은 비즈니스 단위를 초월하여 인간관계가 존재한다는 현실을 무시하고 그저 전략을 세우고 각 단위에게 실행시키는 화사들이 너무 많다고 개탄한다.

 

이 책은 전략에 집착할 때 시장을 보는 조직의 시야가 제한된다던지, 자신은 자신이 파는 물건을 사겠는지 되물어한다든지, 조직의 문화를 머리로만 이해하고 있지 않은지 자문해보아야 한다고 말한다. 특히 지위가 높은 비즈니스 리더들 사이에 자기인식의 결여가 만연해 있다면서 그것이 바로 회사의 리스크가 될 수도 있다고 지적한다. 그래도 이 책에서 가장 감명 깊었던 구절이라면 현명한 전략을 수립하고 그것을 수행하는 것은 당연히 리더가 할 일이며, 그것이 사람들에게 오래도록 기억될 인상으로는 남지 않는다는 것이다. 오히려 사람들 마음속에 새겨지는 것은 전략이 아니라 리더의 품성이라는 말에 박수를 보낸다. 작년과 올해, 아니 몇 년간 시장 상황이 안 좋고 치열한 경쟁이 존재하는 상황 속에서 늘 혁신과 위기의식이 강조되고 있지만 그에 맞서는 현실은 변화가 없는 상황이라 그런지 이렇게 현실을 제대로 볼 수 있는 시각을 제공해주는 책이라 좋았다.

 

* 알라딘 공식 신간평가단의 투표를 통해 선정된 우수 도서를 출판사로부터 제공 받아 읽고 쓴 리뷰입니다.


댓글(1)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초코머핀 2014-01-23 19:5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확인하였습니다. 감사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