십이야 4
무류 지음 / 발해 / 2015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포기할 줄도 알아야지

       바보같이-

 

 

                                  하긴 사람 마음이란 게

                                     참으로 얄궂지.

                                        내 것인데

                                  내 뜻대로 되질 않아.

 

 

참으로 미련하다.

 

 

너도-

 

 

언제나 달을 그리는 달맞이꽃처럼

      나리 곁을 지킬 수 있어

             행복했습니다.

 

 

 

 

 

 

    나리, 은애합니다.

 

 

 

      은애했습니다.

 

내 생애 유일한 정인이시여.

 

 

 

우리는 처음부터 알고 있었지만

나는 눈을 돌리고,

너느느 고개를 돌리고,

우리는 발길을 돌렸다.

 

 

뒤틀린 운명

 

 

 

이 꽃은 피지 못하고,

저 꽃은 지지 못하니.

 

 

너와 내가 알지만,

나와 너는 모를 이야기.

 

 

한 번도 가져보지 못한 것을 잃어야 했다.

 

 

 

처음 만난 그날부터-


댓글(2) 먼댓글(0) 좋아요(3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16-08-12 19:00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6-08-12 19:19   URL
비밀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