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새침 냐옹이다.

어느 날 가는데 뒤에서 냐옹~ 냐옹 하면서 따라오는 것이다.

아마도 밥 달라고 하는 것 같은데 많이 난감했었다.

나한테 먹을 게 있었다면 줬을텐데...

근데 이 냐옹이를 밖에 나갔다 하면 보는 것이다.

우리집 근처 아니면 우리집 근처 공원에서 시간을 보내고 있다.

이제는 우리집 근처에 안 보이면 내가 스스로 찾으러 공원에 가면 있다는...

아마도 공원 전체가 냐옹이 집인 것 같다. ㅎㅎㅎ

넓은 공원 전체를 가지고 있다니...

사람을 안 무서워하고 근처에 와서 맴돌고.

냐옹 ~ 냐옹 ~ 냐옹 ~ 그런다.

이날은 안 보여서 한참을 찾고 있었더니 저리 누워 있더라~

가까이 가니 냐옹~

딱 한번~

새침 냐옹이~

옆지기가 새해 선물이라고 참치캔을 사서 줬더니 잘 먹더라~

 

 

 

 

 

 

 

 

 

 

 

 

 

2. 갖고싶은 책이 또 생겼다...ㅠㅠ

해연님의 <태양을 삼킨 꽃> 전 3권 한국판타지 시대물로설과

서이나님의 <조선 세자빈 실종 사건> 시대물로설 전 3권이다.

 

표지도 무척 마음에 들고 책소개를 보니 많이 땡긴다.

소장용으로 욕심이 나는 책이다.

자꾸 눈길이 가는 책~

표지가 무척 마음에 드는구나...ㅠㅠ

 

근데 책 값이 너무 비싸다...ㅠㅠ

마일리지는 적게 주면서 책 값은 왜이리 비싼지...ㅠㅠ

책 값 때문에 보고싶은 책들은 아예 못 보겠다.ㅠㅠ

그래도 눈길이 가는 이유가 뭘까???^^;;;

당연히 책 욕심이겠지..^^;;;

 

 

 3. 강전희님의 <어느 곰인형 이야기>

책소개를 보니 그림이 무척 좋은 그림책~

 

 

 

 

 

[세트] 해피 시리즈 - 전3권
미스 반 하우트 지음, 김희정 옮김 / 보림 / 2014년 12월

 

 

 

 

 

 

 

 

 

 

 

 

 

 

 

 

 

 

 

 

 

 

 

 

 

 

 

 

 

 

 

 

 

 

 [세트] 노동의 새벽 + 다른 길 + 그러니 그대 사라지지 말아라 - 전3권
박노해 지음 / 느린걸음 / 2014년 12월

 

 

 

 

 

 

 

 

 

 

 

 

 

 

4. 오늘 아침에 일어나서 그냥 멍하니 누워 있는데 언니 전화받고 눈이 왔다는 걸 알았다.

물론 많이는 아니지만...

마지막 2014년 눈인가봐...

그것도 아주 쪼끔...

 

5. 2014년 마지막 페이퍼 2를 올리고 나서 집에서 간단하게 한잔씩~

안주는 순대랑 떡볶이~ ㅎㅎㅎ

 

6.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댓글(4) 먼댓글(0) 좋아요(2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해피북 2014-12-31 21:0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정말 새침 냐옹이네요 ㅎㅎ 참치캔까지 선물로 주셨으니 내년에 복 무지 받으실거 같아요^^ 후애님두 새해 복 많이 받으시구 건강 조심하세요^^

후애(厚愛) 2015-01-01 19:54   좋아요 0 | URL
네 맞아요~ ㅎㅎ 복 무지 받을까요?^^ 고맙습니다!!!!^^

2015-01-01 00:12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5-01-01 19:55   URL
비밀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