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 한번 보지 못한 내 꽃들
송기원 지음, 이인 그림 / 랜덤하우스코리아 / 2006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해당화




목소리에도 칼이 달려, 부르는 유행가마다

피를 뿜어대던 어린 작부,

붉게 어지러운 육신을 끝내 삭이지 못하고

백사장 가득한 해당화 터쳐나듯

밤바다에 그만 목숨을 던진 어린 작부.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