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 한번 보지 못한 내 꽃들
송기원 지음, 이인 그림 / 랜덤하우스코리아 / 2006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달맞이꽃





안개가 스물대는 밤이면
꽃봉오리를 여는 일이 더 절절하다.




세상 밖 어디에서는
철없는 오누이 기어코 상피 붙는데.



골방에 갇혀 청산가리 삼키는 첩며느리
단말마로 노랗게 눈 뒤집는데.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