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 한번 보지 못한 내 꽃들
송기원 지음, 이인 그림 / 랜덤하우스코리아 / 2006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모란




그럴 줄 알았다.




단 한번의 간통으로
하르르, 황홀하게
무너져내릴 줄 알았다.




나도 없이
화냥년!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