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귀야행 음 백귀야행(교고쿠도) 시리즈
교고쿠 나츠히코 지음, 김소연 옮김 / 손안의책 / 2013년 1월
장바구니담기


그때.
기모노의 소매가 가볍게 올라가고,
종이를 바스락ㅡ하고 치우고,
기모노 속에서 여자의 팔이,
스윽ㅡ하고 나왔다.
ㅡ아내의 손이다.
스기우라는 허둥지둥 기모노를 팔째 접어, 덮치듯이 방바닥에 눌렀다.
ㅡ나오지 마, 나오지 마.
아아ㅡ등 뒤가 무방비하게 비어 있다.
등 뒤에는 장롱이 있다.
스기우라는 그 장롱의 밑에서 두 번째 서랍이 소리도 없이 열리는 것을 분명히 느꼈다.
ㅡ나오지 마!
그리고 서랍에서 몇 개나 되는 가느다란 팔이,
소리도 나지 않는 소리를 내며,
슬슬, 슬슬, 슬슬.
슬슬.
"하지 마! 그만해!"
스기우라는 큰 소리를 지르며 집을 뛰쳐나왔다.
그리고 두 번 다시 그곳으로 돌아가지 않았다.
1952년 8월 31일 저녁때의 일이다.-61~62쪽


댓글(1)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후애(厚愛) 2013-02-05 22:2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1편을 읽는데도 으시시한데, 앞으로 더 으시시하면 어쩌나...ㅎㅎ
그래도 재미있어서 손에서 책을 놓을 수가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