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도 잠이 오질 않네.

요즘 두통이 너무 심하다.

스트레스 때문인가.



이때까지 마스크  KF94를 쓰고 다녔다.

근데 문제는 숨 쉬기가 좀 그랬다.

많이 불편했다.

그리고 너무 오래 쓰고 있으니까 어지럼증도 생기고.

언니 말로는  KF80이 숨 쉬기에 편할거라고 한다.

근데 옆지기는 좀 힘 들어도 마트 갈 때는  KF94를 쓰라고 한다.

몸이 약하니까...

사실  KF80이 없었는데 지난주에 큰조카 친구가 선물을 보냈다면서 80을 주고 갔었다.

기특하고 고마웠다.

94는 내가 쓰기에는 버거워도 큰마트에 갈 때만 사용해야할 것 같다.

물론 아에 나가지를 않지만.

옆지기는 고혈압이라 조심을 해야하고.

난...늘 그렇지 뭐...ㅠㅠ

냉장고에 음식이 떨어지면 2주에 한번씩 마트에 간다.

온라인으로 주문하려니 우리가 찾는 물건들이 거의 없어서 어쩔 수 없이 직접 가야한다.

마트에 가도 필요한 것만 구매하고 바로 집으로 오는 점이 예전과 다르다.

집에 와서도 바로 손씻기, 물건 다 정리해 놓고 샤워를 하고

마트에 입고 갔던 옷들은 바로 세탁기에 돌리고.

일상 생활이 많이 변해 버렸다.

무엇보다 외출을 하면 무조건 마스크를 해야하니까 답답한 것도 사실이다.

하지만 모두를 위해서 어쩔 수 없다는 걸 잘 안다.

그저 모든 게 변해 버려서 낯설고 익숙치가 않다 뿐이지.


삼거리 양복점


그림책.










동남아시아사  역사















꼬리가 없는 하얀 요호 설화


한국과학소설

한국소설












녹슨 도르래


미스터리/추리소설


일본소설 




댓글(4) 먼댓글(0) 좋아요(5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20-03-21 04:52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0-03-24 20:55   URL
비밀 댓글입니다.

숲노래 2020-03-21 14:3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이 봄에 찬찬히 기운내시노라면
어느새 이 궂은 바람이 스러지면서
활짝활짝 봄볕 쬐는 날을
맞이할 수 있겠지요!

후애(厚愛) 2020-03-24 20:57   좋아요 0 | URL
아고 좋은 말씀 감사드립니다.^^

숲노래님께서는 사랑스런 아이들과 따뜻한 봄을 즐기고 계실 것 같습니다.
그리고 아이들도 사랑스럽게 많이 자랐겠지요.
항상 건강하시고 늘 행복하시길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