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전에 나에게 책 선물을 해야지 하면서도 못했다.

서재에 들어 올때마다 보고싶은 책들이 눈에 보였지만 그냥 보관함이나 장바구니에 담아 놓기만 했었다.

미루다 보니 또 신간책들이 나와서 눈길을 잡고.

그렇다고 다 구매할 수는 없는 일이고.

이리저리 미루다 보니 석달만에 책들을 주문했다.

고민하고 또 고르다가 몇 번을 반복하다가 고른 책들이다.

 

적립금이랑 마일리지를 사용하고.

조금만 구매해야지 했는데 보고싶은 책들이라 욕심을 좀 부렸다.

간만이라 책 욕심을 부려도 될 것 같아서.

이렇게 주문해도 장바구니에 몇 권 담겨 있다는...

그리고 다 주문하고 나서 쿠폰 사용하는 걸 깜박했다.

아까워...ㅠㅠ

 

 

근데 현대문학 핀 시리즈 시인선 전6권세트를 보고 약간 실망했다.

주문할 때 사이즈를 확인을 안 하고 이미지 사진만 보고 구매했더니만...

책이 작다.

읽을때 불편할 것 같은데...

약간만 큰 사이즈로 나왔더라면 좋았을것....

1권마다 작가들의 사인이 새겨져 있어서 좋긴한데...

 

 

 

 

이웃님들^^

날씨가 제법 서늘한 것 같습니다.

옷 따뜻하게 입으시고 환절기 감기 조심하시고,

항상 건강하세요!!!^^

 

 

 

 

 

 

 

 

 

 

 

 

 

 

 

 

 

 

 

 


댓글(4) 먼댓글(0) 좋아요(5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19-09-25 12:41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09-27 08:49   URL
비밀 댓글입니다.

stella.K 2019-09-28 14:2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올해는 날씨가 좀 이상한 것 같습니다.
금방 더웠다 또 금방 선선해지고 종잡을 수가 없더군요.
정말 환절기 건강 조심해야겠어요.
요즘 어케 지내시는지 모르겠습니다.
옆지기님은 많이 좋아지셨나요?^^

후애(厚愛) 2019-09-30 10:08   좋아요 0 | URL
네 그런 것 같습니다.
옷을 뭘 입을지 고민도 되고요.
가을 옷을 꺼내 입으면 약간 덥고, 반팔 입으면 춥고...
정말이지 환절기 감기랑 건강 조심해야합니다.^^
시간 날때마다 책을 읽거나 옆지기 데리고 한의원 다니고 있습니다.^^
그리고 절에 다니면서 기도를 좀 하고 있는데 마음이 한결 편안해진 것 같습니다.
옆지기는 지금 조금씩 걸을 수는 있는데 너무 무리하면 안 된다고 하네요.
그래서 출퇴근은 친구들이 번갈아 가면서 태워주고 있어요.
감사합니다.^^

환절기 감기 조심하시고, 편안한 한 주 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