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샤의 그림 (리커버)
타샤 튜더.해리 데이비스 지음, 공경희 옮김 / 윌북 / 2018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타샤는 어릴 때 이미 삽화가가 되기로 결심했고, 화가로 성장하는 과정에서 어머니에게 지대한 영향을 받은 것은 물론이다.

타샤는 로자몬드의 스튜디오에 머물 때면 초상화의 모델이 되어 포즈를 취하고 앉아 있는 사람들에게 책을 읽어주곤 했다.

그러면서 어머니의 그림 기법과 스타일을 가까이서 지켜보았다.

 

 

 

 

타샤는 자신이 돌보는 동물들을 그림의 주인공으로 등장시켰다.

타샤는 코기, 고양이, 염소, 새를 비롯해 흰발생쥐와 그녀가 구해주었던 다른 동물들도 자주 그렸다.

그녀는 자연과 대화하듯 숲의 생물들 사이에서 느긋하게 그림을 그려 나갔다.

그녀가 동물들과 눈을 맞추면 동물들도 똑같이 그녀를 지긋이 바라보곤 했다.

 

 

 

 

타샤의 독창적인 조리법은 뛰어나고, 곁들여진 수채화들은 당장 재료를 준비해서 요리를 시작하고 싶게 만든다.

마치 다른 시대, 다른 곳에 있는 듯한 고즈넉한 기분을 느끼게 한다.

 

 

 

타샤는 자신의 인생과 작품들이 지나치게 산품화되었고 세상과 타협해버렸다고 느꼈다.

그녀는 생각한 것보다 훨씬 더 큰 성공을 거두었다.

 

어느 날 타샤는 혼란스럽다는 듯 '나는 모든 것을 다 해냈어요'라고 체념이 섞인 목소리로 말했다.

 

 

 

타샤는 확고한 선택을 했다. 오래전부터 그림은 그녀의 삶을 모방하고, 반영하는 것이었다.

또 그림은 삶을 풍요롭게 만들었고 그녀가 삶을 진중하게 살펴보고 가다듬을 기회를 마련해주었다.

결국 삶은 그림보다 중요하다. 삶이란 살아내고 맛봐야 하는 것이다.

타샤의 성공한 삶에서 이룬 가장 특별한 업적은 자신이 살아 있는 예술 그 자체가 되었다는 점이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3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stella.K 2018-08-14 18:3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그림이 예쁘네요. 그림도 잘 그리고 부럽네요.ㅠ

후애(厚愛) 2018-08-16 09:40   좋아요 0 | URL
네^^
근데 책으로 보면 더 예뻐요.
제가 사진을 잘 못 찍어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