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영우 선생님이 쓰고 그린 옛이야기 그림책. 앞부분 내용은 우렁 각시와 똑같다. 우렁 각시는 뒷부분이 어떻게 전개 되고 끝나는지 기억이 안나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글과 그림이 차분하다. 아이들 보다는 어른들이 관심 가질 그림책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이 소설을 두고 블라인드 테스트를 한다면? 원작자 스티그 라르손이 쓴 거라고 내붙일 경우 독자들이 어떤 평가를 할지 궁금하다. 후계자가 활자로 살려 낸 시리즈가 세상을 떠난 원작자의 결과물 보다 나은지 못한지 잘 모르겠다.

다만 이번 편에서는 미카엘 블롬크비스트가 무력하게 느껴졌고 리스베트 살란데르는 너무 쉽게 난관을 헤쳐나가서 허망했다. 미카엘이 별로 하는 것도 없이 돌싱과 유부녀랑 쑥덕거린 것만 기억 나고, 리스베트는 그냥 천하무적이다. 게다가 조력자인 플레이그와 해커들은 데우스 엑스 마키나...

다양한 스토리라인으로 이슬람 근본주의, 인종문제, 과학과 인권, 자본주의 주식시장 버블, 가짜뉴스 같은 사회문제를 건드린 건 나쁘지 않았다. 본디 시리즈 원작자 스티그 라르손이 추구한 방향이기도 했으니... 그런데 이번에 그 이슈들 다룬 방식을 굳이 까자면, 곁가지로 너무 여럿을 언급해서 산만하고 초점이 흐려졌다고 평가할 수 있다.

밀레니엄 시리즈에 애정이 있기에 마지막 편인 다음 6권까지 다 읽을 계획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케이퍼 무비 스타일 전래동화ㅋㅎ

홍영우 선생님이 그린 ‘온 겨레 어린이가 함께 보는 옛 이야기 시리즈‘ 나머지도 아이들과 읽어야겠다. 질 좋고 소중한 어린이 책을 펴내는 보리 출판사 화이팅이다. (우리가족은 월간지 개똥이네 놀이터 구독자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몇 년 전 큰애에게 읽어주었는데 이번에 작은애에게도 읽어주었다. 서스펜스가 넘치는 전래동화다. 두 아이 모두 이야기 전개에 푹 빠져 감상했다.

아마도 이 이야기는 옛날옛날 먼 옛날 막내 여동생을 시샘한 어느 오빠가 지었으리라...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