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 끓어오를 수 있게 99도를 유지하는 것은 우리의 몫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어제 아침, 공부하러 가는 길에 아빠 지갑처럼 생긴 까만 지갑을 주웠다. 


 다른 사람이 주우면 안찾아줄지도 몰라! 하는 생각에 얼른 집어들었는데 순간 아차싶었다. 땅바닥에서 지갑줍고 아싸 개득템! 하는 사람처럼 보이면 어떡하지. 내가 맨 앞에서 걸었기 때문에 뒤에 따라오던 두명이 내가 지갑 줍는 걸 봤을거야. 헐ㅠ 나 착한 일 하려고 그런건데 의심받는 기분이다.... 찾아줄거에요~ 라고 말해야 돼나.


 나는 그런 의심을 잠재우고 싶어서 아주 과장된 행동으로 지갑을 열고 신분증부터 찾았다. 그런데 헐. 외국인 등록증!!!! 자세히 보니 우리나라에 일하러 온 필리핀 근로자인듯 했다. 나는 순간 한국인의 따뜻함을 보여줘야해!!!!!! 하는 사명감에 불타올랐다. 나에게 한국인의 이미지가 달려있다!!! 빨리 찾아주고 따뜻함을 안겨주자!!!!


 바로 파출소에 갖다주는게 맞나 생각하다가 내가 할 수 있는 한 최선을 다해보고 싶어졌다. 지갑 주인의 환한 미소도 보고싶었고 나에게 고마워하는 그 마음씨를 독차지하며 초긍정적인 아드레날린ㄴㄴㄴ을 느끼고싶었다. 현금 300달러에 만원짜리도 몇장 보였으므로 적은 돈은 아니니 그 액수와 나의 기쁨은 비례하리랔ㅋㅋㅋㅋㅋㅋㅋㅋ 열정에 불타올라 지갑 주인의 단서를 찾기 시작했다. 다행히 제일 먼저 보인 건 근처 공단에 위치한 회사의 명함이었고 그 명함의 주인에게 바로 전화를 걸었다. 자초지종을 설명했는데 자기는 그 회사를 그만둔지 꽤 오래되었다고 했다.힝ㅠ 바로 난관이다ㅠ


 이제 책상에 앉아서 본격적으로 단서 수집에 몰두했다. 아마도 필리핀에 있을 아내와 찍은 프로필 사진, 그 사진 뒤에 적힌 사랑의 속삭임. 똘망똘망한 눈망울의 아이 사진. 아마도 아들이겠지. 단서를 찾을수록 빨리 찾아주고 싶은 마음이 간절했다. 타국에 돈을 벌러와서 돈을 잃어버린데다, 아내와 아이의 사진까지 없으면 힘든 타국 생활을 어떻게 버티나. 신분증이 없어서 불법체류 의심이라도 받으면 어쩌나.


 "주한필리핀대사관", "한국생활상담전문" 명함들이 나왔지만 지갑 주인과는 직접적인 관계가 없어보였다. 의외로 결정적인 단서는 외국인등록증 뒷면에 있었는데 체류지가 적혀있었던 것이다!!!!!! 아 넘나 다행!!!! 체류지에 적혀 있는 회사를 네이버로 검색해서 사무실에 전화를 했고 자초지종을 설명한 뒤 점심시간에 만나기로 하고 장소를 정했다. 잘 전해주시겠지? 했는데 몇분 뒤 다시 전화가 와서는 지갑 주인이 직접 나오신다고 했다. 아 넘나 기뻤다!!!ㅋㅋㅋㅋㅋㅋㅋㅋㅋ아드레날린ㄹㄹㄹㄹ희열ㄹㄹㄹㄹㄹㄹㄹㄹ


 약속장소에 가면서 나는, 필리핀 사람이니까 영어로 말해야겠지? 일단 쿨하게 유어웰컴을 연습하고 keep your wallet...wallet이 맞나? purse하고 해야되나? purse는 동전지갑인가..? 시발 영엌ㅋㅋㅋㅋㅋㅋㅋㅋㅋ하면서 설렜다. 상기된 표정의 그는 나를 보자마자 캄사합니다!!!!!!!!!!했는데 한국말을 너무 잘해서 혼자 빵터졌닼ㅋㅋㅋㅋㅋ 예상대로 그는 나를 만나고 크게 안도하며 거듭 고맙다고 말했고 회사 이름이 적힌 남색 공장잠바의 품속에서 무려 신사임당 언니를 꺼내 건네려고 했다. 나는 그의 손이 안주머니로 향할 때부터 지금 뭐하는 거에요 하며 손사래를 장전하고 있었기에 그의 손을 민망함을 느낄 새 없이 다시 들어가게 할 수 있었고 이로써 나의 희열은 완성되었다.


 물론 나도 단 한번의 유혹을 느끼지 않았던 건 아니다. 직장 그만두고 공부한지 하도 오래돼서 퇴직금은 다 썼고 밖에서 사 먹는 돈 아까워서 밥도 집에 가서 먹으니깤ㅋㅋㅋㅋㅋㅋㅋㅋㅋ 그것도 아침 왕창 먹고 최대한 오래 버틴 다음 3-4시에 한끼만 먹는다. 어우 불쌍해 눈물나네. 그치만 지갑을 줍는 행운 덕분에 300달러가 아니라 3만 달러치의 행복을 느낀 거같다. 타지에 돈 벌러 온 외로움과 서러움을 따뜻함으로 녹여줄 수 있다니!


 이번 계기로 알게 된건데, 지갑을 주웠을 때 주인을 찾아주고 싶어도 단서가 없어서 힘든 경우가 많은 것같다. 여러분들도 지갑에 본인임을 표시해서 명함 꼭 넣어두세요! 명함이 없다면 연락처라도! 지금 당장이요!!!


댓글(8) 먼댓글(0) 좋아요(1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syo 2017-12-22 18:0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멋있다...... 스윗듀님 열라스윗....

스윗듀 2017-12-22 22:55   좋아요 0 | URL
키힛....🤣

다락방 2017-12-22 18:0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멋있다...... 스윗듀님 열라스윗....2

스윗듀 2017-12-22 22:56   좋아요 0 | URL
그리고 집에 오니 다정한 선물이 있었지요 아 다정한 날이여

2017-12-22 18:58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7-12-22 22:57   URL
비밀 댓글입니다.

감은빛 2017-12-22 19:5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와! 멋지세요!

스윗듀 2017-12-22 22:57   좋아요 0 | URL
꺄! 감사합니닼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너무 뿌듯했어요...ㅋㅋㅋㅋㅋ
 

아 이 책을 읽고 있으면 너무나 설레서 마음이 두둥실거린다. 자기 전에 침대에서 읽으면 절대 안된다. 가슴이 뛰어서 잠이 안오기 때문이다. 나에겐 정말 보물같은 책....천천히 읽을거양......


댓글(0)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A가 X에게 - 편지로 씌어진 소설
존 버거 지음, 김현우 옮김 / 열화당 / 2009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올해 초 타계한 존 버거의 소설.

이 소설은 아이다(A)가 73호 감방에 갇혀 죽을 때까지 만날 수 없는 사랑하는 연인 사비에르(X)에게 보낸 편지로 씌어졌다.

나는 이 편지들을 하루에 2-3통씩 밖에 읽지 못했는데 그 이유는 아끼고 싶었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 “아낌”은 맛있는 걸 맨 나중에 먹거나 좋아하는 노트에 펜을 대지 못하고 바라만 볼 때의 아낌과는 다르다. 보다 한 차원 높은 수준의 아낌이라고 볼 수 있는데 가령, 아이다의 편지에 묻어난 사랑과 그리움의 크기에 짓눌려 더 이상 책장을 넘기지 못하는 것이다.


88p 문구 위에는 아이다가 이제는 쓸모없어 보이는 자신의 손을 그렸다.
사비에르는 그녀의 손그림들을 조그맣고 아주 높이 달린 감방 창문 바로 아래 붙여놓고 바람이 불 때 마다 흔들리는 그녀의 손길을 느낀다.

나는 아이다의 손을 보며 내 손그림도 그려보았는데 남들이 봤을 때는 이게 손이냐? 할 그림이었지만 왠지 기분이 좋아졌고 앞으로도 종종 나의 손을 그려볼 것이다.

또한 나는 절망하지 않는 아이다의 모습에 경외감을 느꼈는데 그녀는, 죽을 때까지 감옥에 있고, 그후에도 죽을 때 나이만큼의 기간 동안 시신을 감옥 밖으로 내올 수 없다는 형벌을 받은 사비에르에게, 때로는 보내지 못할, 보내더라도 전달되지 못할 편지들을 쓰며 그와 일상을 나누고 끊임없이 그와의 기억을 되새긴다. 그녀는 자신이 그이 없이 늙어가는 것에 대해 때로 옅은 슬픔을 느끼지만 어느 순간에도 절망하거나 무릎 꿇지 않는다.

명확하게 제시되진 않지만 현 정부에 대항하는, 일종의 테러리스트 조직을 결성했다는 이유로 끌려간 사비에르는 아이다의 편지 뒷편에 반세계화, 반자본주의, 이 세계의 폭력성에 관한 단상들을 적는다. 이것은 현실에 대해 목소리를 내는 것을 주저하지 않는 존 버거가 우리에게 던지는 메세지, 숙제거리가 아닐까 한다.

(옮긴이 김현우는 지극히 개인적인 것이라고 여겨지는 연애 이야기가 세계화에 대한 저항으로 이어지고 있으며 아이다와 사비에르의 사랑은 곧 저항의 다른 이름인 것이라고 썼다.)

나는 이 소설을 읽고 유투브에서 존 버거의 사계(The Seasons in Quincy: Four Portraits of John Berger) 예고편을 찾아보았다.
https://youtu.be/d8dUvpL726Y

EIDF2016 상영작이다. 이번 주말에 유료결제하고 커피와 함께 즐겨볼까 한다. 특히 틸다 스윈튼과 인터뷰한, 그의 따듯함을 느낄 수 있는 첫번째와 네번째 에피소드가 기대된다. 하... 나는 존 버거를 알게 된 것이 너무 기쁘다. 이름이 버거인 것도 아주 맘에 든다.🍔 오늘 햄버거 먹을까. 암튼 이게 다 금정연 때문이다. 금정연씨 어디서 뭐하십니까. 갑자기 이웃분들께 묻고싶은데 금정연 정도면 훈남 아닙니까?

당신의 편지를 쥐고 있으면, 제일 먼저 느껴지는 건 당신의 따듯함이에요. 당신이 노래할 때 목소리에서 느껴지는 것과 똑같은 따듯함. 그 따듯함에 내 몸을 꼭 대고 눌러 보고 싶지만 참아요, 왜냐하면, 기다리면, 그 따뜻함이 사방에서 내 몸을 감쌀 테니까요. (47p)

모든 사랑은 반복을 좋아해요. 그것은 시간을 거부하는 것이니까요. 당신과 내가 하는 것처럼 말이에요. (57p)

지금 당신을 만져 보고 싶어하는 내 손을 내려다보고 있어요. 너무 오래 당신을 만져 보지 못해 이젠 쓸모없이 되어 버린 손처럼 보이네요. (88p)


댓글(7)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cyrus 2017-12-12 13:2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를 제외한 책 좋아하는 남성들 모두 훈남입니다.. ㅎㅎㅎ

스윗듀 2017-12-12 14:25   좋아요 0 | URL
아이참, 이 근거없는 자기낮춤은 어디에서 옵니까??? 사실 저는 책도 좋아하고 글도 잘쓰는 훈남이라고 말씀하시고 싶으신거죠!!!!

cyrus 2017-12-12 17:35   좋아요 0 | URL
아니요, 저는 ‘흔남’입니다. 책을 좋아하는 흔한 남자입니다. ^^

리제 2017-12-12 15:5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이 리뷰를 버거를 먹으면서 읽었다면 더 좋았겠다는 생각이 잠시 들었습니다.
A가 X에게... 좀전에 주문을 어마어마하게 했는데 이 리뷰를 먼저 보았더라면 싶네요;;;
좋은 리뷰 잘 읽고 갑니다. 따뜻하시길!

스윗듀 2017-12-12 23:11   좋아요 0 | URL
덕분에 따뜻했습니다🍔🍔🍔 오늘은 게딱지에 밥을 비벼먹느라 버거를 못먹었으니 주말에 존 버거씨를 먹겠어요 우걱우걱

syo 2017-12-12 21:3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금정연은 영원한 저의 워너비모델입니다.
syo의 장래희망이 바로 금정연 이미테이션 ˝금정역˝ 입니다.

그러므로(?) 금정연 정도면 훈남입니다.

스윗듀 2017-12-12 23:14   좋아요 0 | URL
저 동물농장 강연회갔다가 사회보는 금정연씨 보고 진짜 반했잖아요🤤 하 악수라도 하고 올 것을
 

저랑 같이 사는 강아지인데 소개시켜 드리고 싶어서요!


댓글(6) 먼댓글(0) 좋아요(1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서니데이 2017-11-30 03:01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집에서도 예쁨 많이 받나봐요.
사진 잘 봤습니다. 스윗듀님, 좋은하루되세요.^^

스윗듀 2017-11-30 11:21   좋아요 2 | URL
엄청 엄청 많이 받죠 예쁨, 제가 부러울 정도로요 ㅋㅋㅋ 그치만 저희 루피도 저를 예뻐하는 것같아서 저도 좋아요. 서니데이님도 좋은 하루 보내세요 :)

프레이야freyja-고마워영화 2017-12-12 11:25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잘 생겼고 순둥이네요. 아웅 이뻐라~

스윗듀 2017-12-12 14:29   좋아요 1 | URL
제 가족이지만 정말...제가 봐도 잘생겼어욥.....암컷이지만 너무 잘생겼어....늠름해..... 이뻐해주셔서 감사해용 프레이야님🐶

프레이야freyja-고마워영화 2017-12-12 14:47   좋아요 0 | URL
ㅎㅎㅎ 그러고보니 잘 생겼다고 하니까 잘생긴 여자사람 우리의 락방 님이 막 생각나구요~

스윗듀 2017-12-12 15:18   좋아요 1 | URL
꺄핡할핡하 저도 딱 그생각했는뎈ㅋㅋㅋㅋㅋㅋ 너무 락방님 빠순이같을까봐 자제했어옄ㅋㅋㅋㅋㅋㅋ 하 이런 알라디너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