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음의 론도 스토리콜렉터 70
안드레아스 그루버 지음, 송경은 옮김 / 북로드 / 2018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안드레아스 그루버의 추리소설을 한두 권쯤 읽었던 것 같다. 읽는 작품마다 매우 만족해서 그의 작품을 좋아하는 편이다. 뭐랄까 군더더기가 없다고 해야겠다. 누군가를 잔인하게 살해하지도 않고, 우리가 예상했던 살인범이 진짜 살인범일까 라는 생각을 갖게 한다. 처음부터 드러난 가해자로 비춰지는 인물이 담고 있는 진실은 무엇일까가 이 소설의 관건이다.

 

소설을 풀어가는 인물은 연방 범죄수사국의 수사관이자 교관인 자비네 네메즈와 그를 가리켰던 최고의 프로파일러 마르틴 S. 슈나이더다. 우리나라의 소설과 외국의 추리소설이 다른 점은 수사관들도 믿을 수 없다는 사실일 것이다. 물론 우리나라의 영화를 보면 나쁜 경찰관도 존재하지만 기본적인 건 경찰관이 착한 사람들 편에 있다는 것이다. 억울한 자들의 손을 들어주고 정의를 위해 애쓰는 사람들. 소설속 자비네 네메즈 또한 정의를 위해 일하는 수사관처럼 보인다. 

 

물론 마르틴 슈나이더가 총을 가지고 있지 않은 사람에게 총을 쏘았을때 그를 위해 위증을 했던 경험은 있다. 하지반 기본적으로 정의로운 인물이다. 슈나이더에게 배운대로 철저하게 조사하고 사건의 본질에 다가가는 인물이다. 그런 자비네에게 사건이 맡겨진다. 꽤 높은 직책에 있던 수사관들이 죽는다. 왜 자살을 선택했는지, 아니면 죽임을 당했는지 알아내야만 한다. 연이어 수사관들이 죽어나가고 자비네는 슈나이더의 도움을 받고자 하지만 냉정히 거절당한다. 

 

죽은 수사관들에게 어떤 일이 있었던 것일까. 경찰청 자료실에 그들이 연루되었을 일들을 찾아보지만 쉽지 않은 일이었다. 그리고 소설 중간에 이 사건의 중요인물로 보이는 하디라는 자의 시선으로 바라보게 한다. 죽은 수사관들과 관계가 있는 인물이었다. 과거 마약판매를 했던 하디는 자신의 집에 직접 불을 지르고 아내와 아이들을 죽였다는 20년 동안 교도소에 갇혀 있었다. 절대 아내와 아이들을 죽이지 않았다는 그는 사건의 진실을 알아내기 위해 관련된 인물을 찾아 다닌다. 그와 친했던 이들이 그의 방문을 꺼려하고 그를 뒤쫒는 자가 있어 도대체 무슨 일이 있었는지 의문을 갖게 한다.  

 

 

 

20년 전의 사건은 아주 단순했다. 누군가가 그의 돈을 노리고 집에 불을 지르고 아내와 아이들 또한 죽였다는 사실이다. 그들의 목숨을 당연히 노리는 인물을 예상되지만, 우리의 예상과는 다른 인물로 보여진다. 자비네가 알게 된 사건의 양에 따라 하디라는 인물의 겪어야 했던 진실이 조금씩 드러난다. 

 

추리소설의 묘미가 사건을 일으킨 자가 누구인가를 찾는 일이다. 작가가 마지막까지 감추고 싶어 하는 것, 독자들을 혼란스럽게 만드는 게 또다른 묘미다. 독자들이 예상가능한 인물이 도대체 무슨 일을 저질렀는가 인데, 사람의 돈에 대한 욕심은 어디까지 인가. 씁쓸하게 여겨진다. 자기가 가진 것에 만족하지 않고 누군가를 속여서라도, 죽이기까지 해서 갖고 싶은게 돈이라는 것인가. 돈에 대해서라면 함께 일했던 동료도 쉽게 죽일 수 있는 악랄함. 그것을 드러내는 순간, 악인은 멀리있지 않다는 사실이 서글프다.

 

슈나이더 시리즈의 네 번째 작품이라고 하는데, 프로파일러로서 천부적인 재능을 타고난 그의 활약과 그에 맞서 자비네의 활약이 무척 매력적인 작품이었다. 두께가 꽤 있는 소설임에도 몰입해 읽다보면 순식간에 읽을 수 있는 작품이기도 하다. 짜릿함을 주는 소설을 찾는 분이라면 한 번 읽어보시라!


댓글(2) 먼댓글(0) 좋아요(2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카알벨루치 2018-12-24 17:0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브리즈님 메리크리스마스 하소서! 행복한 휴일되소서! 건강하시고 즐독^^

Breeze 2018-12-27 16:54   좋아요 1 | URL
카알벨루치님도 메리 크리스마스 하셨죠?
영화 <메리 셸리> 보고 산책한번 했더니 하루가 후딱 지나가더라고요.
올 한해 마무리 잘 하시고, 새해 행복한 일들만 가득하시길 바라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