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강 1명 신청합니다. 평소 그림 보는 것을 참 좋아하는데 그림과 함께 스스로를 돌아보는 시간을 갖고 싶습니다 ^^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그 어떤 해보다도 바쁜 2012년-이라는 생각을 품고 산 지 두달 째. 내가 이 일을 왜 벌였을까, 나도 그냥 편하게 살아볼걸 하는 마음이 없는 건 아니지만 그래도 바쁘게 산다는 게 좋다는 건 안다. 올해가 다 가고 나면 어쩐지 -올해는 참 다이나믹했지. 바빴지만 보람있었어-하며 진심으로 나를 토닥토닥 안아줄 수 있을 것 같다.

 

하지만 얻는 게 있으면 잃는 것도 있는 법. 확실히 예년에 비해 책을 많이 못읽고 있다. 집에 오면 지쳐 쓰러져, 말 그대로 침대 위에 몸을 내던지고 축 늘어진 채 잠이 든다. 완전히 나를 놓아버렸다는 느낌?! 그래서일까. 간간히 읽는 책들이 너무 좋아서 마음이 벅차다.

 

오늘은 온다 여사의 [불연속 세계] 리뷰를 올렸는데, 주인공 다몬(多聞)이라는 남자가 무척 맘에 든다. 다몬을 그의 친구라고 해야할지, 그저 가끔 만나는 사람이라고 해야할지의 어떤 여성이 이렇게 묘사했다.

 

-다몬 씨는 늘 '열린 상태'잖아...그러면서 어디에 있어도 닫혀있을 수 있단 말이지. 다몬 씨는 툭 터놓는 것 같지만 속마음은 전혀 드러내지 않으니까.  

-드러낼 속마음이 없을 뿐이야.

-응 그럴 수도 있어. 

리뷰에도 썼지만, 나는 이런 사람이 있다면 만나보고 싶다기보다, 내 스스로가 이런 사람이 되고 싶다는 생각이 든다. 투명한 종이인형처럼 드러낼 속마음따위 없고 그저 순간에 반응하며 앞에 있는 상대에게 최대한의 노력을 기울일 수 있는 사람. 아니면. 그저 속편한 사람?!

 

이제 읽어야지 하고 마음 먹은 책들은.

 

 

 

 

 

 

 

 

 

 

 

 

 

[예감은 틀리지 않는다]는 부커상 수상작이라는 타이틀에 무조건 읽기 시작! 보통은 '~상 수상작'이라는 문구에 현혹되지 않는 편이지만, 이 부커상만은 굉장히 신뢰가 간다. 지금까지 읽은 작품들이 다들 좋았으니까. [세이브 미]는 왕따를 용서와 화해라는 관점에서 다가갔다는 점이 흥미로웠고, [시크릿 교토]는 교토에 무척 가고 싶은 내 마음을 투영시켰다. 그들에게는 생사가 걸려있는 일에 나는 여행타령이나 하는 것 같아 굉장히 미안하지만, 그래도 교토를 가기 어려워졌다는 점이 아쉬운 걸 어쩌랴.

 

 

 

 

이 두 권은 참 굉장히 안 읽힌다 =ㅅ=;;

관심 있어서 품에 들인 아이들이었는데.

어렵다 =ㅅ=

 

 

 

 

 

 

 

그리고 스트레스를 폭발시키기 위해 지른 아이들. 중고샵에서 건졌습니다욧.

 

 

 

 

 

 

 

 

 

 

 

 

 

 

 

 

 

 

 

 

 

 

 

 

 

 

 

커다란 박스가 배달되어오니, 기뻤다.

해도해도 안 질리는 책사기 놀이 =ㅅ=

오늘도 무슨 책을 살까 한 바퀴 돌았다. >.<

 

내일은 월요일.

열심히 일하고, 열심히 책 읽고.

매일매일이 있음에 감사하고, 재미있는 책이 곁에 있음에 즐거워해야지 ^-^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1.

학교에서 시험문제를 검토하다 책상에 오른쪽 손등을 세.게.부딪혔다. 워낙 여기저기 찧으며 돌아다니는 나라고 해도, 오늘은 정말 꽤 세게 부딪혔는지 손등이 금방 부어오른다. 또 워낙에 팔랑귀를 지닌 나인지라 '금 간 게 아닐까=ㅅ='라고 하는 옆자리 선생님의 말에 겁이 덜컥 났다. 또또 워낙에 아픈 것에 대해 엄청난 공포와 무한한 상상력을 지니고 있는지라 금은 금방--->부러짐으로 발전한다.

 

헥헥대며 집에 돌아와 신발을 벗어던지자마자 '엄마! 이것 좀 보소' 하며 어무니 눈 앞에 손등을 들이밀었다. 처음에는 깜짝 놀라셨으나 금방 무심한 얼굴이 된 울엄마 '그냥 부었네. 파스나 발라 =ㅅ=' 하신다. 또 워낙에 팔랑귀를 지닌 나는 금방 또 '그럴까나?'하며 파스를 척척 바르고 잠깐 잠이 들었다.

 

어라? 일어났더니 손등에서 팔꿈치까지 아프다. 숟가락질도 대충, 젓가락질도 대충하며 밥을 먹고 나서 한가득 쌓인 설거지통을 보니 왠지 더 아픈 것 같았다. 갑자기 도진 걱정병 =ㅅ= '엄마! 병원 안 가도 될까?' 했더니, '설거지 하기 싫어서 그러지!'하신다. 갑자기 드는, 이 보낼 곳 없는 서운한 마음. 파스를 팍팍 바르고 이미 퐁퐁을 시작하신 엄마 등뒤로 가서는 '내가 할테야!' 하며 격하게 설거지를 시작했다. 나중에 엄마 아프면 나도 심각하게 안 받아들일거야! 궁시렁거리며. 미안하셨던지, 금새 다가오셔서는 '미안해' 한 마디 하시는 그 모습에, 금방 또 마음이 녹아버렸다.

 

맞다. 나 설거지 하기 싫었다. 아픈 거 핑계대고, 바로 침대에 누워 뒹굴거리고 싶었던 거다. 하지만 절대절대절대 그런 마음은 없었던 듯, 아픈 마음 알아주지 않는다며 책임을 엄마에게 떠넘겼던 거다. 아, 이 철없음. 나는 언제나 철이 들려나.

 

그런 마음을 또 아셨는지 엄마가 결론을 내리셨다. '그러니까 빨리 시집 가!' 이상한 결론. ㅡㅠㅡ

 

 

#2.

저번 페이퍼에서 올린 책들을 아직도 구입 못하고 망설이고 있는 중. 정신줄 놓고 막상 지르려고 보니, 과연 컵이 모든 것 위에 놓인 이 구매가 정당한지, 그렇지 않은지에 대해 고심하게 된다. 거기다 새로운 책의 출현 =ㅅ=

 

 

 

 

조금 무서운 제목이지만, 꽤 재미있을 듯한 소재인 듯. 이것도 사고 싶고, 저것도 사고싶고, 컵은 과연 가질만한 가치가 있는가를 놓고 며칠 째 고민 중. 누가 대신 결정 좀 해줬으면 =ㅅ=

 

 

 

 

 

 

 

 

#3.

그런데. 지금 우리는 어떤 상태인 건가요. 

이 관계를 정리하지 못하는 것도 내가 아직 덜 성숙했기 때문이라는 생각에 급 우울해졌다.

 

 

나의 이 모든 철없음들을 곧 끝내야 할텐데.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1.   

요즘 이런저런 고민이 많아졌어요. 나는 어디에 있나, 뭘 해야 하나, 내가 진정으로 원하는 건 뭘까+나는 누구? =ㅅ= 같은, 청소년기에나 할법한 고민들. 그냥 있자니 마음이 산란하여 내 마음 토로할 곳은 있어야겠기에, 흘러가는 생각들을 잡아볼까 하여 한 번 만들어봤어요 >0<  더불어 책구입도 정리해 놓으면 좋을 듯 하여.  

  

#2. 

이번 알라딘 연말결산 증정컵에 또 한 번 반하여, 살 생각이 없던 책들도 슉슉 집어넣고 있습니다. 이벤트 책들을 살펴보다 건진 왕건이 하나.  

 

막 출간되었을 때도 관심두었던 책이지만, 가격에 부담을 느껴 포기했던 아이에요. 그런데 이번 인문 책에서 다시 발견 +_+ 사진은 잘 찍지 못해도 보는 것은 좋아하고, 더불어 이야기도 있기에 슬픈 사진들이라는 점을 알면서도 마음은 어느새 해피모드!!  

 

 

 

더불어 같이 장바구니 속으로 쏙 들어간 아이들. 

 

 

애정해 마지않는 미미여사의 신간입니다. 이제 더 이상 살인은 쓰고 싶지 않다!-라며 야심차게 내놓은 작품이라니, 기대기대. 역시 '사람'이 있는 이야기가 좋죠 ^-^  

 

 

 

그리고.

표지와 어울리지 않는 소재의 기욤 뮈소의 신간.  재미여부는, 읽어봐야 알 듯.  

 

 

 

 

조금 무리해서라도 8만원을 넘나드는 구매를 결심한 이유는! 8만원 이상 구매시 원하는 색의 컵을 고를 수 있다는 장점 때문입니다 =0= 5만원 이상 구매해서는 고를 수 없다는 슬픈 현실. 개인적으로 와인색이 느무느무 탐나는데, 다른 색이 온다면 다시 또 구매해야 하잖아요;; -그래, 이건 사실 어떻게 보면 이 방법이 가장 효율적인 구매방법이야-라며 스스로에게 변명 중이랄까요 =ㅅ=;;; 

  

#3. 

쇼핑은 즐겁다 =ㅅ=


댓글(10) 먼댓글(0) 좋아요(1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이매지 2011-12-04 22:4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리뷰로만 뵙다가 페이퍼로 뵈니 반갑네요. :)
미미 여사의 책은 '사람'이 있어서 참 좋은 거 같아요.
미미 여사의 팬이라고 하시니 두 배 더 반가운! ㅎㅎ

분홍쟁이 2011-12-05 08:01   좋아요 0 | URL
앗, 이매지님! 저도 슬쩍슬쩍 몰래몰래 혼자 뵙다가 이리 댓글 달아주시니 반갑습니다 >.< 미미여사, 참 좋아요 ^-^

비로그인 2011-12-05 00:5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퓰리처상 사진집, 한 장 한 장 넘기기 쉽지 않으실 거에요 ㅠ ㅠ
도서관에서 무거운 책을 빌려 잠들기 전에 조금씩 봤던 기억이 나네요.
술술 넘기기가 죄스러운 느낌이 매번 들어서... 보기가 힘들었답니다.

리뷰는 많이 쓰신 것 같은데, 페이퍼는 처음이시군요.
앞으로 종종 페이퍼도 쓰셔요 ㅎㅎ
저도 종종 놀러올게요, 분홍쟁이님 :)

분홍쟁이 2011-12-05 08:06   좋아요 0 | URL
헛, 그렇군요;; 각오는 하고 있습니다 @.@ 전 잠들기 전에는 못 볼 것 같아요. 한 번 읽고나면 꿈 속에서 헤맬 듯 하여;; 말없는수다쟁이님, 이리 찾아 주셔서 감사해요! 종종 뵈어요~*

pjy 2011-12-05 12:3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 고놈의 컵^^ 아, 엄마에게 등짝맞는 일이라 고민중입니다~~

분홍쟁이 2011-12-05 15:14   좋아요 0 | URL
그렇죠? ^-^ 저는 그래서 직장으로 주문하려구요! 직장에 그 동안 날아든 책들이 그냥 수북히 쌓여있답니다;;

따즈 2011-12-05 13:4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고구레 사진관. 저도 기대하고 있어요. =) 사진집은 나온 줄도 몰랐었던 거네요. 마음이 무거워질 듯해서 선뜻 구매는 못할 듯...

분홍쟁이 2011-12-05 15:15   좋아요 0 | URL
저도 꿈에 볼까 무서워서 슬픈 거, 잔인한 거는 그냥 넘기는 편인데요..요 책은 아무래도 역사와 관련된 거니, 아파도 그냥 넘기면 안돼! 하며 혼잣말 중입니다;; 어쩌면 그보다 컵을 받기 위한 술수일지도;;

이진 2011-12-05 18:0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오 기욤 뮈소의 신간이 나왔나요~?
저는 기욤 뮈소라면 일단 사고 보는 스타일이라 +-+
감사해용, 알려주셔서 ㅎㅎ

분홍쟁이 2011-12-05 21:34   좋아요 0 | URL
아아~저는 읽지 않은 기욤 뮈소의 책만 세 권이 나란히 책장에 꽂혀있습니다;; 올 겨울에는 기욤 뮈소를 비롯, 그냥 나란히나란히 놀이를 하고 있는 아이들을 쓰다듬어 줄까봅니다 ^-^ (위의 책들만 사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