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1명 신청합니다. 일본어 전공자입니다. 우리문화유산 답사기가 아니라 일본편부터 접해 살짝 부끄럽기도 하지만 강연과 함께 교수님의 일본을 보는 시각도 느껴보고 싶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2강 한명 신청합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1강 1명 신청합니다. 평소 그림 보는 것을 참 좋아하는데 그림과 함께 스스로를 돌아보는 시간을 갖고 싶습니다 ^^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그 어떤 해보다도 바쁜 2012년-이라는 생각을 품고 산 지 두달 째. 내가 이 일을 왜 벌였을까, 나도 그냥 편하게 살아볼걸 하는 마음이 없는 건 아니지만 그래도 바쁘게 산다는 게 좋다는 건 안다. 올해가 다 가고 나면 어쩐지 -올해는 참 다이나믹했지. 바빴지만 보람있었어-하며 진심으로 나를 토닥토닥 안아줄 수 있을 것 같다.

 

하지만 얻는 게 있으면 잃는 것도 있는 법. 확실히 예년에 비해 책을 많이 못읽고 있다. 집에 오면 지쳐 쓰러져, 말 그대로 침대 위에 몸을 내던지고 축 늘어진 채 잠이 든다. 완전히 나를 놓아버렸다는 느낌?! 그래서일까. 간간히 읽는 책들이 너무 좋아서 마음이 벅차다.

 

오늘은 온다 여사의 [불연속 세계] 리뷰를 올렸는데, 주인공 다몬(多聞)이라는 남자가 무척 맘에 든다. 다몬을 그의 친구라고 해야할지, 그저 가끔 만나는 사람이라고 해야할지의 어떤 여성이 이렇게 묘사했다.

 

-다몬 씨는 늘 '열린 상태'잖아...그러면서 어디에 있어도 닫혀있을 수 있단 말이지. 다몬 씨는 툭 터놓는 것 같지만 속마음은 전혀 드러내지 않으니까.  

-드러낼 속마음이 없을 뿐이야.

-응 그럴 수도 있어. 

리뷰에도 썼지만, 나는 이런 사람이 있다면 만나보고 싶다기보다, 내 스스로가 이런 사람이 되고 싶다는 생각이 든다. 투명한 종이인형처럼 드러낼 속마음따위 없고 그저 순간에 반응하며 앞에 있는 상대에게 최대한의 노력을 기울일 수 있는 사람. 아니면. 그저 속편한 사람?!

 

이제 읽어야지 하고 마음 먹은 책들은.

 

 

 

 

 

 

 

 

 

 

 

 

 

[예감은 틀리지 않는다]는 부커상 수상작이라는 타이틀에 무조건 읽기 시작! 보통은 '~상 수상작'이라는 문구에 현혹되지 않는 편이지만, 이 부커상만은 굉장히 신뢰가 간다. 지금까지 읽은 작품들이 다들 좋았으니까. [세이브 미]는 왕따를 용서와 화해라는 관점에서 다가갔다는 점이 흥미로웠고, [시크릿 교토]는 교토에 무척 가고 싶은 내 마음을 투영시켰다. 그들에게는 생사가 걸려있는 일에 나는 여행타령이나 하는 것 같아 굉장히 미안하지만, 그래도 교토를 가기 어려워졌다는 점이 아쉬운 걸 어쩌랴.

 

 

 

 

이 두 권은 참 굉장히 안 읽힌다 =ㅅ=;;

관심 있어서 품에 들인 아이들이었는데.

어렵다 =ㅅ=

 

 

 

 

 

 

 

그리고 스트레스를 폭발시키기 위해 지른 아이들. 중고샵에서 건졌습니다욧.

 

 

 

 

 

 

 

 

 

 

 

 

 

 

 

 

 

 

 

 

 

 

 

 

 

 

 

커다란 박스가 배달되어오니, 기뻤다.

해도해도 안 질리는 책사기 놀이 =ㅅ=

오늘도 무슨 책을 살까 한 바퀴 돌았다. >.<

 

내일은 월요일.

열심히 일하고, 열심히 책 읽고.

매일매일이 있음에 감사하고, 재미있는 책이 곁에 있음에 즐거워해야지 ^-^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1.

학교에서 시험문제를 검토하다 책상에 오른쪽 손등을 세.게.부딪혔다. 워낙 여기저기 찧으며 돌아다니는 나라고 해도, 오늘은 정말 꽤 세게 부딪혔는지 손등이 금방 부어오른다. 또 워낙에 팔랑귀를 지닌 나인지라 '금 간 게 아닐까=ㅅ='라고 하는 옆자리 선생님의 말에 겁이 덜컥 났다. 또또 워낙에 아픈 것에 대해 엄청난 공포와 무한한 상상력을 지니고 있는지라 금은 금방--->부러짐으로 발전한다.

 

헥헥대며 집에 돌아와 신발을 벗어던지자마자 '엄마! 이것 좀 보소' 하며 어무니 눈 앞에 손등을 들이밀었다. 처음에는 깜짝 놀라셨으나 금방 무심한 얼굴이 된 울엄마 '그냥 부었네. 파스나 발라 =ㅅ=' 하신다. 또 워낙에 팔랑귀를 지닌 나는 금방 또 '그럴까나?'하며 파스를 척척 바르고 잠깐 잠이 들었다.

 

어라? 일어났더니 손등에서 팔꿈치까지 아프다. 숟가락질도 대충, 젓가락질도 대충하며 밥을 먹고 나서 한가득 쌓인 설거지통을 보니 왠지 더 아픈 것 같았다. 갑자기 도진 걱정병 =ㅅ= '엄마! 병원 안 가도 될까?' 했더니, '설거지 하기 싫어서 그러지!'하신다. 갑자기 드는, 이 보낼 곳 없는 서운한 마음. 파스를 팍팍 바르고 이미 퐁퐁을 시작하신 엄마 등뒤로 가서는 '내가 할테야!' 하며 격하게 설거지를 시작했다. 나중에 엄마 아프면 나도 심각하게 안 받아들일거야! 궁시렁거리며. 미안하셨던지, 금새 다가오셔서는 '미안해' 한 마디 하시는 그 모습에, 금방 또 마음이 녹아버렸다.

 

맞다. 나 설거지 하기 싫었다. 아픈 거 핑계대고, 바로 침대에 누워 뒹굴거리고 싶었던 거다. 하지만 절대절대절대 그런 마음은 없었던 듯, 아픈 마음 알아주지 않는다며 책임을 엄마에게 떠넘겼던 거다. 아, 이 철없음. 나는 언제나 철이 들려나.

 

그런 마음을 또 아셨는지 엄마가 결론을 내리셨다. '그러니까 빨리 시집 가!' 이상한 결론. ㅡㅠㅡ

 

 

#2.

저번 페이퍼에서 올린 책들을 아직도 구입 못하고 망설이고 있는 중. 정신줄 놓고 막상 지르려고 보니, 과연 컵이 모든 것 위에 놓인 이 구매가 정당한지, 그렇지 않은지에 대해 고심하게 된다. 거기다 새로운 책의 출현 =ㅅ=

 

 

 

 

조금 무서운 제목이지만, 꽤 재미있을 듯한 소재인 듯. 이것도 사고 싶고, 저것도 사고싶고, 컵은 과연 가질만한 가치가 있는가를 놓고 며칠 째 고민 중. 누가 대신 결정 좀 해줬으면 =ㅅ=

 

 

 

 

 

 

 

 

#3.

그런데. 지금 우리는 어떤 상태인 건가요. 

이 관계를 정리하지 못하는 것도 내가 아직 덜 성숙했기 때문이라는 생각에 급 우울해졌다.

 

 

나의 이 모든 철없음들을 곧 끝내야 할텐데.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