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랄라랜드로 간다 - 제10회 푸른문학상 수상작 푸른도서관 54
김영리 지음 / 푸른책들 / 2012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제10회 푸른문학상 미래의 작가상 수상에 빛나는 작품이다.

아이들이 청소년기에 있어서 그런지 아무래도 청소년소설에 관심이 많고 많이 읽게되는것 같다.

그런면에서 참 반가운 책이 아닐까? 생각된다.

<나는 랄라랜드로 간다>처음 제목을 들었을 때, 정말로 이런 랄라랜드가 있나? 생각했다.

책의 첫장을 넘기면서 보게된 경고문은 어?? 이게뭘까? 궁금증이 더해갔다.^^

 

자신만 알고있는 기면증을 앓고있는 조금은 약해보이지만 결코 미워할 수 없는  주인공 안용하~

용하의 마음을 이해하고 마지막에는 진정한 친구가 되어주는 친구 나은새, 힘들지만 열심히 게스트하우스를 운영하는 부모님,

게이스하우스의 유일한 손님이자 노년에 힘겨움을 안고있지만 긍정적인 모습으로 주인공 용하를 든든하게 지켜주시는 고할아버지,

부모님과 주인공을 많이 힘들게 하지만, 이모할머니의 유일한 혈육인 피터최~

주인공을 둘러싸고 있는 모든 인물들이 각자의 고민과 힘겨움을 안고있다.

하지만 마지막에는 자신의 입장에서 희망을 찾아가는 모습이 참 보기 좋았다.

 

주인공은 자신의 병 때문에 반 친구들에게 약해보이는게 싫어서 우연히 하게된 거짓말이 자신을 점점더 힘들어지게 만들게된다.

하지만 모든일들을 겪으면서 하루하루 조금씩 강해지는 주인공을 볼 수 있어서 다행이었다.

그리고 주인공의 옆에는 늘 든든한 모습으로 지켜봐주고 걱정해주는 같은반 친구 은새가 있어서 많은 힘이 되었을것 같다.

서로에게 힘이 되어주고 마음을 알아가면서 각자의 자리를 지키는 가족과 함께 주인공 용하가 오래오래 행복했으면 좋겠다.

 

요즘 청소년들에게는 친구의 존재가 참 큰 비중을 차지하는것 같다.

물론, 집에서 지내는 시간보다 학교에서 친구들과 보내는 시간이 많다보니 그럴 수 밖에 없지만, 그래서 친구관계가 더 중요한것 같다.

이 책에서도 주인공 용하를 괴롭히는 몇몇의 친구들이 등장한다.

그래서 책을 읽으면서 우리 아이들은 행복한 학교생활을 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많이 하게되었다.

어쩌면 서로에게 힘이되어주는 진실한 친구가 되는건 우리 청소년들의 어려운 숙제가 아닐까 생각된다.

 

공부를 잘하는것도 중요하지만, 행복한 일들이 가득한 주변을 만드는것도 정말 중요할것 같다.

마지막부분에 은새와 용하가 밴드를 만들기 위해서 붙이는 공고문에는 재미난 이야기가 가득해서 한참을 웃었다.

그 밴드부 이름을 <랄라랜드>로 정했다니~ 밴드부가 결성되면 정말 행복한 랄라랜드로 매일 갈 수 있을것같다.^^

 

과연 우리가 만들고 싶은 <랄라랜드>는 무엇일까? 행복한 고민을 한 번 해보고싶다.

이 책 <나는 랄라랜드로 간다>는 생각도 많고 친구가 소중한 시기를 보내고 있는 청소년을 위해 탄생된 멋진 책인것 같다.

저 처럼 랄라랜드가 궁금한 분들은 이 책을 꼭! 한 번 읽어보시길 추천해본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