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를 드립니다 - 제8회 윤석중문학상 수상작 미래의 고전 27
이금이 지음 / 푸른책들 / 2012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금이작가님의 책을 읽으면 늘 따듯함을 느끼게 되는것 같아요.

언제나 좋을내용으로 독자들에게 사랑받는 가장 큰이유가 바로 진실한 가족애가 책속에 스며들어 있다는 것이라고 생각되네요.

<사료를 드립니다> 왠지 제목만 들어도 가족과 관련된 멋진내용일것 같다는 생각이 스쳤답니다.

따뜻한 가족과 우리들의 이야기를 담은 동화가 5편이 담겨져 있는 <사료를 드립니다>는 바람이 차가운 이 계절을 따듯하게 데워주는것 같아요.

 

<조폭모녀>엄마와 딸이 주인공인 이 이야기를 읽으면서 나자신도 때로는 딸을 더 믿고 지켜봐 주기보다는 많은일들을 강요와 부담으로 일관하지 않았을까? 반성을 하게됩니다.

늘 아이들의 입장보다는 엄마가 더 편하고 좋은쪽으로만 생각하게된 일상을 이제는 아이들 편에 서서 지켜봐주고 격려해주는 마음 따뜻한 엄마가 되어야겠어요.^^

 

<건조 주의보>고3 이라는 이름은 세상에서 가장 부담스럽고 힘든이름이 아닐까요?

너무 공부만 강조하는 요즘에 주위를 보면 집안에 고3 학생이 한명만 있으면 왠지모를 차가운 기운이 감돌고 부모도 조심스러우니 참 힘들어들 하시더라구요.

아직 아이들이 어려서 겪어보지 못했지만 요즘 아이들은 너무 이기적인 부분이 많아서 남을 배려하고 자신의 어려움도 스스로 차근히 해결해가는 씩씩함이 강조되는것 같아요.

가족이 모두 건조증에 걸렸는데 자신만 그런게 없다던 건우가 윤서에게 듣게된 마음 건조증은 과연 어떤병일까요?

저도 요즘은 건우처럼 마음 건조증에 걸린게 아닌가 생각되네요.^^

 

<몰래카메라>이 이야기를 읽으니 어쩌면 우리가 살아가는 현실에서 하루하루가 이 요술 헝겊 주머니가 아닐까 생각해봅니다.

자신이 행동하는 하나하나가 행복한 일이 될수도 있고, 힘들도 슬픈일이 될수도 있는게 아닐까요?

자신이 바른행동을 하면서 착한마음으로 살아간다면 영원히 없어지지 않는 요술 헝겊주머니를 가질 수 있을것 같아요.

그래서 오늘도 착하게 살아보자고 다짐해봅니다.

 

<이상한 숙제>혜빈이에게 주어진 학교과제 "아름다운 사람에 대한 이야기"

과연 혜빈이의 고민처럼 아름다운 사람이란 과연 어떤 사람일까요?

이 이야기를 읽으면서 나자신의 모습을 다시 한 번 반성하게 되네요.

자신의 행동에 책임을 지면서 긍정적으로 살아가려고 마음먹고 실천하는 속에서 자신만의 행복이 아니라 상대를 행복하게 만들어 줄수 있는 더 큰힘이 생길것 같아요.

 

<사료를 드립니다>이 이야기를 읽으면서 가족이란 참 큰 의미가 있는것 같아요.

물론 장군이는 사람이 아니라 애견이지만 큰 의미에서는 가족이니까요.

몇년을 함께 생활하고 기쁨과 슬픔도 함께하면서 지낸다는건 그 인연 만으로도 가족임에 틀림이 없는것 같아요.

헤어졌지만 그 인연을 잊지않고 꼭! 다시 만나기를 바라는 장우는 장군이의 새주인의 딸이 쓴 일기를 읽으면서 장군이가 있어야 할 자리는 자신의 곁이 아님을 알아간다.

 

이렇게 세상에는 크고 작은 인연들로 가득하다.

이 5편의 동화를 읽으면서 앞으로는 자신만의 기분과 이익만을 생각하면 행동하지 말고, 가족을 위해 남을위해 조금이나마 마음을 나눠줄 수 있는 멋진 하루하루를 살아가리라 다짐해봅니다.

 

 


댓글(3)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후애(厚愛) 2012-03-09 01:5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궁금한 책이네요.^^
잘 지내고 계시지요?

후애(厚愛) 2012-07-25 10:2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서재가 여전히 조용하네요.
잘 지내시죠?
건강 꼭 챙기세요.^^

행복희망꿈 2012-07-25 22:16   좋아요 0 | URL
서재는 조용하지만 잘 지내고 있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