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희의 방 푸른도서관 41
이금이 지음 / 푸른책들 / 2010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참 오랜만에 신나게 읽어내려간 책이다.
책을 좀 늦게 읽는편이라 한 권을 손에쥐면 며칠을 끄는편인데, 이 책 <소희의 방>은 단 하루만에 다 읽어버렸다.
태어나서 하루만에 읽은책은 이 책이 처음일것 같다.ㅎㅎㅎ

몇 년전에 만나게된 <너도 하늘말나리야>의 여운이 남아서 인지, 궁금해서 어쩔 수 없었다.
<너도 하늘말나리야>에서 만났던 소희의 당찬 모습이 아직도 아련한 기억속에 남아있는데, <소희의 방>에서 다시 만나니 왠지 오래 만나지 못한 친구를 다시 만난것처럼 반가웠다.  

새로운 환경에 적응하려고 애쓰는 소희의 모습이 안쓰러워서 평소에도 눈물이 많은 나는 책을 읽으면서 역시나 많이 울었다.
달밭마을을 떠난 소희가 작은집에서 소외된채 생활하는 모습도 친엄마를 다시 만나 엄마와 함께 살아가면서 겪게되는 크고 작은 일들도 모두가 아직 어린 소희에게는 힘든 시간이었을것 같다.
하지만 세상의 모든일들이 좋은일만 있는것도 늘 나쁜일들만 있는것도 아니기에 또 용기내어 다시 일어나라고 소희에게 말해주고싶었다. 

엄마와 새아빠, 두 남동생이 있는 집으로 들어가 다시 새로운 환경에 놓이게된 소희는 늘 혼자만 겉돈다고 생각하다가 동생과의 작은사건 때문에 집을 뛰쳐나온다.
갈 곳이 없어서 다시 고모집으로 간 소희에게 고모가 한 말이 있었다.
 "경석이가 군대 간 다음에 휴대폰을 정지히켜놨었어. 약정 기간이 2년이었는데 제대하고 나와서 스마트폰인가 뭔가로 바꾸려고 하니까 약정이 안 끝났다는 거야. 산 지 2년이 넘었는데 무슨 소리냐고 따졌지. 그런데 대리점 직원 말이 휴대폰을 정지시켜놓았던 기간은 약정에 포함되는 게 아니라더라." 
 소희는 고모의 이야기가 너무 뜬금없어 어리둥절한 얼굴로 마주 보았다.
 "사람 사는 일도 그런 거 아닌가 싶다. 아무리 가족이라고 해도 떨어져 산 세월이 얼만데 그렇게 금방 그 시간들을 뛰어넘을 수 있겠니. 휴대폰 약정 기간처럼 너와 네 엄마, 그리고 네 동생들도 가까워지기 위해서는 채워야 하는 시간이 필요한 거 같아." 
고모의 말처럼 사람의 마음은 시간이 지나면 조금씩 자신만의 언어로 다시금 상처를 치유하고 새로운 생활에 대한 희망으로 채워지는 것이리라.

<너도 하늘말라니야>에서는 미르와 바우가 있었다면 <소희의 방>에는 전학온 첫 날부터 친한 친구가 된 채경이, 서로에게 조금은 설레는 마음을 가진 남자친구 지훈이, 처음에는 조금 거리감이 느껴지는 친구였지만 결국은 자신과 많이 닮아있는 친구 재서가 있다.
이 친구들의 이야기가 마치 나의 청소년시절 이야기처럼 많이 설레고 흥미로웠다.
어른들이 이해하지 못하는 아이들만의 세계에서는 친구가 얼마나 소중하고 많은 부분을 차지하는지 안다.<소희의 방>에서의 친구들은 서로에게 충분히 멋진친구들이다. 
우리 아이들이 친구와의 인연을 소중하게 생각하고 서로에게 힘이 되어주며 청소년시절을 잘 보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새아빠의 친딸인 리나가 미국에서 나왔을 때, 리나 자신의 엄마와 아빠의 이혼이유와 그동안의 이야기를 우연히 듣게된 소희는 늘 자신을 위해 힘든시간을 보냈을 엄마를 생각하며 눈물을 흘린다. 소희를 남겨두고 혼자 떠날 수 밖에 없었던 엄마는 늘 소희를 족쇄라고 생각했다고 고백하지만, 족쇄의 또다른 이름은 바로 사랑이 아닐까? 생각한다.  
엄마가 소희에 대한 사랑이 없었다면 자신의 괴로움을 감수하며 살아가지도 끝까지 소희를 데려오려고 애쓰지도 않았을것이다.
혼자만 상처 받았다고 생각한 소희와 늘 무거운 짐을 가슴에 지고 살아갔을 친엄마, 각기 다른 상처로 힘들어 하며 살았을 소희 주위의 많은 사람들이 이제는 무거운 짐을 다 내려놓고 새롭고 활기차게 내일을 살아갔으면 좋겠다. 

바람이 차가운 겨울이 시작되는 지금, 왠지 겨울 보다는 따뜻한 봄이 올것같은 따스한 기분이 드는 날인것 같다.
이 책의 주인공 소희도 세상 모든 사람들도 따뜻함이 가득한 날들이 되면좋겠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순오기 2010-11-26 21:1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벌써 읽었군요~ 리뷰에서 꿈님의 감동이 느껴져요.
인터넷 연재할 때 읽었으면서, 오늘 사인본을 받아 다시 읽으면서도 울었어요.ㅜㅜ

행복희망꿈 2010-11-27 06:30   좋아요 0 | URL
요즘 책을 읽고도 서평을 잘 못쓰겠더라구요.
오랜만에 리뷰 올리게 되네요.^^
이 책은 참 편하게 줄줄 읽히더라구요.ㅎㅎ
전 책 출간되면 읽으려고 일부러 인터넷 연재 할 때는 읽지 않았어요.
주문한 책이 도착하자 열심히 읽었지요.^^
전 눈물이 너무 많아서 탈이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