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재 부모의 오답백과
앨리사 쿼트 지음, 박지웅 외 옮김 / 알마 / 2009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영재부모의 오답백과>내 아이가 영재는 아니지만, 왠지 궁금해지는 책이다.
주위를 둘러보면 내 아이만 빼고는 다들 영재이고 천재같다.
영재교육에 대한 많은 자료들과 학원, 학교를 보면 사실 조금씩 작아지는 자신을 발견한다.
그렇다고 내 아이가 크게 떨어지는 것이 아닌데도, 끝임없이 다른 아이들과 비교하고 좌절하는 부모의 모습을 흔히 볼수 있다. 어쩌면 나자신도 그런 부모가 아닌가 반성을 하게된다. 

이 책에서는 11장에 나누어서 영재교육에 관한 많은 이야기를 풀어내고 있다.
우리나라의 실정과는 조금은 거리가 있지만, 부모의 생각과 아이들이 받아들이는 것에 대해서는 외국과 크게 다르지 않을것 같다. 
제1장에서는 영재교육을 받은 아이들이 느끼는 고통과 스트레스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는데, 인터뷰 내용중에서 자신이 좋아하던 일들도 강요당하는 현실에서는 결코 좋은일이 될수 없다고 말하는 영재들이 많았다. 어쩌면 부모의 욕심이 아이들을 망치는것 같다.
우리가 흔히 "행복은 성적순이 아니다."라고 말하는데 사실인것 같다.
영재들이 어릴 때는 많은 사람들에게 관심을 받았지만 그 아이들이 성장해서도 모두가 행복한 삶을 살아가는 것이 아니다. 가끔은 더 좌절하고 불행한 모습으로 살아가고 있다.
영재라고 불리는 많은 사람들이 스스로가 행복을 느끼며 살아가는 경우가 드물다고한다.
너무 많은 기대를 한 몸에 받으면서 영재들은 어떤일을 성취하지 못하면 일반인보다는 몇 배로 좌절하게 되고 성취욕도 상실하게 된다고 한다.

   
   성취 압박은 종종 영재들에게 부정적인 영향을 주는데, 이것이 바로 '이카로스 효과'다. 그리스 신화에 나오는 이카로스는 발명가 다이달로스의 아들이. 다이달로스는 아들에게 초의 원료인 밀랍과 깃털로 날개를 만들어주면서 '너무 높게 날거나 너무 낮게 날지 말라'고 경고한다. 그러나 이카로스는 그 경고를 무시하고 높게 날다가 태양열에 밀랍이 녹아 날개가 떨어져서 바다로 곤두박질친다. -18쪽-  
   

  이 처럼 불행의 길로 들어서지 않으려면 자신의 한계를 인정하고 스스로의 능력을 발휘할수 있는 방법으로 자신의 영재성을 키워가야 하지않을까? 

우리나라 뿐만아니라 이 지구상의 모든 부모들은 자신의 아이가 영재이길 바란다.
그래서 시판되는 영재에 관한 많은 제품들이 날개 돋친듯 팔려나가는 것이다.
하지만 1등이 있으면 꼴찌가 있듯이 세상의 모든 아이들이 영재가 될수는 없다.
그래서 과도한 영재교육에는 항상 아이들에게 후유증을 남긴다.
그것이 때로는 생명까지도 위협하는 치명적인 실수를 가져올수도 있다.
이 책에서도 소개하고 있지만 영재였던 아이들이 자살을 하는 확율도 높다고 한다.   

   
   웨스턴온타리오 대학교 교육심리학과 앨런 에드먼즈 교수의 충고는 귀담아들을 만하다. '아이가 어떤 활동을 할 때 그것이 아이가 진짜로 하고 싶어하는 것인지를 계속 점검해야 한다'는 것이다. 그래서 어느 누구도 아이의 자발성을 의심하지 못하게 해야 한다.  
   

지금의 영재교육이 과연 아이들이 행복해지는 길인지는 장담할수 없다.  
나 자신도 아이들에게 필요한 교육이라면 무조건 보내고 보는 경우도 있었다.
하지만 이제부터는 이 충고를 귀담아 들어서 아이들이 무엇을 좋아하는지 끝임없이 점검하고 아이들의 의견에 귀를 귀울려야 겠다.  

   
 

 행복한 아이는 더 많은 꿈을 꾼다. 어른들이 무리한 욕심으로 아이를 지치게 하지 않는다면 아이들 안에서는 꿈이 자랄 것이고 그 꿈을 이루겠다는 마음도 생겨날 것이다. 자신의 뜻대로 자신의 세계를 만들어 가는 아이가 행복할 거라는 것은 너무도 자명하다. 
-342쪽-

 
   

 작가의 마지막 말처럼 나도 아이가 행복해지길 바라면 노력해야 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