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사랑한 야곱 청소년문학 보물창고 1
캐서린 패터슨 지음, 황윤영 옮김 / 보물창고 / 2008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요즘처럼 하루에도 셀수 없을정도로 많이 나오는 신간중에서 좋은책을 골라 읽기란 어려운 일이다.
'내가 사랑한 야곱' 제목을 듣는 순간에는 종교적인 생각에 사로잡혔지만, 내용은 전혀 그렇지 않았다.
사람이 살아가면 다양한 주제를 담고 있는 책들을 두루두루 읽는게 더 좋다는 것도 느꼈다.
어설프게 알고 있었던 이야기가 확실한 지식이 아닐때도 있는 것 같다.

쌍둥이로 태어난 사라와 캐롤라인은 서로 너무나 다른 외모와 능력을 가지고 있다.
몇 분 차이로 사라는 건강하게 먼저 태어나고 동생인 캐롤라인은 허약한 몸으로 태어나서 부모님은 물론 주의 많은 사람들의 관심을 한 몸에 받게된다.
평범하지만 늘 씩씩하며 아들이 없는 집안의 아들 노릇을 톡톡히 하는 사라는 외모도 아름답고 음악적 재능까지 갖추고 있으면서 주의 모든사람들에게 사랑 받는 캐롤라인을 너무나 부러워해서 점점 미워하게 된다. 
아니 어쩌면 태어날 때부터 자신은 선택받지 못했다는 사실에 괴로워했는지 모른다.
아버지를 도와 집안의 생계를 위해 게잡이를 하면서 단짝 콜과의 우정을 쌓아가며 나름대로는 계획을 세워서 하루하루 열심히 생활하는 사라의 모습이 정말 대견스러웠다.
섬에서 살아가면서 다른 세상을 동경 하면서 자신의 미래를 어떻게 열어가야 할지 고민도 하면서 사라는 점점 숙녀로 자라게된다.
전쟁도 일어나고, 수많은 폭풍우에 때로는 힘든일들을 겪을 때도 있었지만 용기있게 극복해내는 사라의 모습은 가녀린 소녀가 아니었다.
때로는 사랑에 고민하고 충동적인 감정들 속에서 괴로워하지만 그래도 가족이라는 이름이 있었으므로 사라는 씩씩하게 살아갈 수 있었다.
세월이 흘러 자신이 좋아했던 콜과 캐롤라인이 결혼을 하게되면서 사라 자신만의 선택으로 드디어 섬에서 나와서 의학 공부를 하게된다.
그 시대에는 여자는 의사를 할 수 없었다는게 조금 의아하긴 했지만, 시대적상황 때문에 선택해야만 했던 '간호 조산원'이라는 직업이 사라에게는 인생의 결정적인 기회를 가져오게 한다.
이번에는 섬이 아니라 산꼴로 오게된 사라는 그 곳에서 많은 사람들을 치료하며 새로운 생명을 탄생시키는 멋진 직업의 여성이 된다.
그 곳에서 사랑하는 사람 요제프와 그 가족을 만나 새로운 가족을 탄생시키며 사라는 또다른 도전을 계속하게된다.
사라가 자신의 아들을 낳고 얼마되지 않아서, 다른사람의 쌍둥이 아이를 직접 받게되는데 사라와 캐롤라인처럼 큰아이는 건강하게 작은아이는 너무나 약하게 태어난다.
살아난 가능성이 거의없는 아이를 살려내기 위해서 애쓰는 사라의 모습인 너무나 대단해보였다.
그 정성으로 살아난 작은아이를 보며 사라가 하는말에 참 마음이 아팠다.
 "다른 쌍둥이는 어디 있죠?"
 나는 갑자기 떠올라 물었다. 사내아기를 잊고 있었다. 그 아기의 쌍둥이 여동생을 돌보느라 경황이 없어 사내아기를 까마득히 잊어버렸던 것이다.
 "그 아기를 어디다 뒀어요?"
 "바구니 안에서 자고 있어요."
 아기 할머니는 어리둥절한 표정으로 나를 바라보았다.
 "그 아이를 안아 주세요. 할 수 있는 한 오래 안아 주세요. 아니면 아기 엄마가 안아 주게 하세요."
어쩌면 자신과 처지가 비슷한 사내아기가 자신처럼 마음아파 할까봐. 자신이 사랑받지 못했다고 스스로를 귀하게 여기지 않을까봐 걱정이 되었던 것일까?

우리의 아이들에게 말해주고 싶다.
너의 선택으로 자신의 인생을 살아가라고~
스스로 선택해서 후회를 남기더라도 혼자만의 행복으로 가득할 인생을 생각하면 더 많이 힘을 내라고~


댓글(2)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뽀송이 2008-08-26 21:4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이 책 정말~ 멋진 책이지요.^^

행복희망꿈 2008-08-27 17:48   좋아요 0 | URL
예~ 오랜만에 재미있게 읽은 책이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