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면놀이 - 제4회 푸른문학상 수상집 작은도서관 26
진은주 외 지음, 유기훈 외 그림 / 푸른책들 / 2006년 11월
평점 :
절판


푸른문학상을 수상하신 분들의 동화를 모은 동화집이다.
많은 노력과 경험을 바탕으로 아이들이 좋아하는 동화를 쓰시는 작가님들이 참 존경스럽다.
아이가 아직 어려서 그런지 동화에 관심이 많이 간다.
우리 아이들이 읽으면 공감하면서 재미있게 읽을 수 있을 것 같다.

[천타의 비밀]은 다른 사람들이 쉽게 하는 작은이야기 에도 상처를 받는 것이 요즘 아이들인 것 같다. 큰 아이의 경우에도 학교에서 친구가 대수롭지 않게 하는 이야기에도 속상해 하는 것을 보면 그런 것 같다. 이 이야기속의 천타도 그런 여린 아이 중에 한 명이 아닐까?
물론 장애가 있어서 더 힘들어한다. 특히, 아이들을 키우는 부모들이라면 여린 아이들의 작은 모습 하나에도 신경을 더 많이 써야 할 것 같다.

[할아버지의 수세미밭]은 정말 마음이 아픈 이야기이다. 어른들이 연세가 많아지시면 본인의 의사와는 상관없이 이렇게 마음과 몸의 병을 가지게 되는 것 같다. 이 이야기에 나오는 할아버지 아니 우리들의 아버지의 모습은 정말 자식만 걱정하고 본인의 몸에는 관심을 갖지 못하는 우리의 부모님들의 모습이 아닐까 생각된다. 마음이 아프신 어른들은 자신이 하고 싶은 일을 하신다면 쉽게 나을 수 있을 것 같다. 주위에도 보면 자신의 몸을 혼자서 움직일 수 있을 때까지는 자식과 함께 살지 않을 것 이라고 말씀하시는 분들이 많이 있다. 물론, 부모님을 걱정하는 자식들은 모시고 사는 것이 더 나을 것이라고 생각하지만, 어른들을 위한 방법이 아닐 수도 있다고 생각한다. 자유롭게 자신이 하고 싶은 일을 하면서 생활하시기를 자식으로써 이해해 드릴 수 있으면 더 좋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

“얘들이 아팠을 거예요. 쭉쭉 몸을 키우며 움직여야 하는데 이러고 누워만 있었으니 얼마나 힘들었겠냐고요.”
나는 뒹굴고 있는 수세미 열매를 물끄러미 내려다보았다. 거실에서, 방 안에서 늘 같은 자세로 누워 있던 할아버지와 비슷해 보였다. 다시 할아버지의 옆얼굴을 바라보았다. 초롱초롱 빛이 났다. 시골에서 보았던 그 얼굴처럼, 나는 한 발 뒤로 물러나 앉았다. 그러고는 멀거니 할아버지만 바라보았다.
라는 구절을 읽으니 정말 마음이 아팠다.

[가면놀이]는 현대의 청소년의 모습이다. 자신의 단점만을 먼저 보는 부모님께도 불만이 있을 것 같고, 무엇이든 잘하는 형제에 대한 질투심도 있을 것 같다.
우리의 아이들은 부모가 기대하는 것만큼 하지 못해서 오는 스트레스가 참 많은 것 같다.
부모의 욕심 때문에 아이들이 힘들어 할 때가 더 많이 있지 않을까 생각된다.
서로간의 이해만 있다면 충분히 행복한 생활이 되지 않을까요?
자신감이 없는 선우처럼 아이들이 자신만의 세계에서 힘들어 하지 않기를 바라는 마음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