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도 밖으로 행군하라
한비야 지음 / 푸른숲 / 2005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재미,지식, 그리고 감동.

책 읽고 나서  이 셋중에 하나만 건져도 난 성공적인 독서로 간주한다. 이 책을 읽고 나서 난 세가지를 다 건졌으므로 굉장히 성공적인  독서였던 셈이다.

1.재미

한비야님은 유려하게 글을 잘 쓰는 전문작가는 아니다. 하지만 그녀의 글은 무척 통통 튀며 재미있다. 아! 하고 감탄하며서 밑줄을 긋고 싶은 문장도 굉장히 많다.  이것은 아마도 쉬운 얘기를 일부러 멋있게 보이려 빙빙 둘러서 어렵게 말하지 않고 겪고 느낀 점을 솔직히 말하는 그녀 특유의 화법 때문이 아닐까한다. 이미 그녀의 <중국견문록>을 읽어 보신분은 알겠지만 이 책 역시 일정수준 이상의 재미를 보장한다.  물론 그 재미는 사람을 웃기는 유머 차원의 재미는 아니다. 아마도  그녀의 좌충우돌하는 일상을 보며  흐뭇함에서 저절로 빙그레 웃게 만드는 그런 차원의 재미일 것이다.

2.지식

세계 도처에서 벌어지는 각종 구호활동이 구체적으로 어떻게 이루어지고 어떤 사람들이 어떤 절차를 거쳐서 그런 활동에 참가하는지 제대로 아시는가. 난 솔직히 이 책을 읽고 나서야 어느 정도 알게되었다.

흔히들 책 보다는 영상매체가 더 강렬하게 메시지를 전달한다고 하지만 난 오히려 뉴스 보도나 다큐멘터리로 보던 세계의 구호활동 현장장면 보다 이 책을 읽으며 더 생생하게 그들의 절박함과 아픔을 느끼게 되었다.

3.감동

감동 그 자체다. 별 다른 수식 없이 일기 처럼 써 내려간 글이지만 찡한 부분이 너무 많다. 오죽하면 이른 아침 출근 시간에 전철안에서 다 큰 남자가 책 읽다가 하마터면 울뻔했겠는가.  감동에 목마르신 분들이라면 신파조의 사랑타령 이야기를 찾을게 아니라 이 책 부터 읽어보시길. 단언컨데 이 책 읽다보면 어느 순간 울컥하며 목이 메는 순간이 있을것이다. 책 다 읽어도 그런 감동을 못느꼈다면..... 글쎄 그런 사람이 있을까?

세상에 존경할 만한 사람은 많다. 나는 돈 많이 번 기업가도 존경하고, 뛰어난 예술가도 존경하고 영적인 지도자인 종교인도 존경한다. 이제 한비야님도 단순히 좋아하는 작가중의 한명이 아니라 존경의 대상이 된듯하다.

벌써 여러권째 내 주위의 좋아하는 분들께 이 책을 선물하고 있다. 책 인세 수입의 일정부분은 구호활동기금으로 기부된다고 하니 덩달아 기분좋다. 이 좋은 계절 가을에 재미,지식,감동과 더불어 착한 일 한다는 자부심까지 느껴보고 싶은 분께 이 책을 권한다. 그야말고 도랑치고 가재잡고, 콜라 먹고 병팔아 먹고식 독서다.     



나도 월드비전이나 가입하러 가야겠다.

"오늘의 나와 내일의 나만 비교하자.

나아감이란 내가 남보다 앞서 가는 것이 아니고, 

현재의 내가 과거의 나 보다 앞서 나가는 데 있는 거니까. "

 

피에쓰:잠시 짬내어 급하게 쓰다 보니 초등학생 독후감 같네요. 나중에  틈나면 다시 수정하겠습니다. ^^


댓글(26) 먼댓글(0) 좋아요(3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moonnight 2005-09-26 13:4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오오. 느끼신 점이 솔직하게 와닿는 리뷰인걸요. 감동이란 말씀에 괜히 가슴이 뜁니다. 저도 사봐야겠어요. 보관함에만 넣어뒀는데.. 추천입니당 ^^

야클 2005-09-26 13:4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헤헤 달밤님 감사합니다.천원짜리 쿠폰 잊지 말고 쓰세요~~~ ^^

야클 2005-09-26 13:5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과일이좋아님/ 님도 멋지시죠? ^^

비로그인 2005-09-26 13:5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콜라병 팔아먹고....ㅋㅋㅋ
추천하고 싶지만 팝업창이 차단되어서리..... 그냥 맘만 받아줍쇼.

야클 2005-09-26 13:5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별사탕님/ 흥! 추천도 주세요 ^^

비로그인 2005-09-26 14:0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팝업창 띄우는 방법 가르쳐주시면 추천을 드리지요. 그게 안되서 지금 못하는 일이 많단 말이에요. 컴맹 아줌마 도와줄 생각들은 않구 말이야. 엉엉.

야클 2005-09-26 14:0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별사탕님/흠....피씨방을 가세용. =3=3=3

싸이런스 2005-09-26 14:4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꾸벅... 인사드려요. 미남이라는 소문을 듣고 한걸음에 달려왔다는..헤헤..도랑치고 가재잡고, 콜라 먹고 병팔아 먹고...잼나는 표현이에요

야클 2005-09-26 14:5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싸이런스님/ 안녕하세요? ^^ 아, 마태우스님 페이퍼 보셨군요. 근데 조만간 그 페이퍼 <삼류소설> 카테고리로 이동할걸요? ㅋㅋㅋ

인터라겐 2005-09-26 15:4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우와 콜라먹고 병팔아 먹고에 감동입니다...ㅎㅎㅎㅎ 병팔아 본지 오래되었네요...
한비야님 책 쓴 보람을 가지시겠어요.. 월드비전 가입하는 분들도 많이 늘고...
그래도 좋은 일에 쓰시니 적극 동참하자구요..^^

인터라겐 2005-09-26 15:4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ㅎㅎ 전 팝업창 차단안되서 추천눌렀어요..

야클 2005-09-26 15:4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인터라겐님/ 헤헤, 넵! 그런데 요즘 콜라병도 사주는지 모르겠네요. ^^

2005-09-26 18:08   URL
비밀 댓글입니다.

야클 2005-09-26 18:1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제눈에만 보이는 님/ 네, 감사합니다. ^^

그림자 2005-09-26 18:4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추천 한방 날리고 저도 어여 장바구니로^^
님 서재 첨인데요 종종 놀러올께요

야클 2005-09-26 21:1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cesare74님/ 넵! 감사합니다. 자주 놀러오세요. ^^

나탈리 2005-09-27 10:4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초등학생 독후감같은 솔직함이 좋아요 ^^ 잘 읽었습니다. ^^

야클 2005-09-27 10:5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나탈리님/ 오~ 이름 멋져요! 감사합니다. ^^

체리마루 2005-09-28 21:0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쿠오; 진짜 멋진 여성이죠. 그당당함과 따뜻한 마음;; 우오오 맘이 아플까봐 책 읽기가 망설여지네요 -_-; 제가 소심해서 어려운 상황을 보면 에휴...하고 걱정하면서 며칠을 보내는데 걱정만 하고 막상 해주는 것도 없고-_-; 나중엔 또 까먹는답니다. 어려운 일을 보고 피하는 것만이 좋은 것은 아니겠죠;;; 이 책 사면 기부금도 되니 장만 해야겠어요 ㅜ.ㅜ

2005-09-28 21:09   URL
비밀 댓글입니다.

야클 2005-09-29 11:4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새콤한귤님/ 이 책 보시면 그런 생각이 더 드실 겁니다. ^^

투명인간님/ 넵! 접수완료! ^^

모1 2005-09-29 16:1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지난번에 이라크 전쟁할때..이분 구호단체일로 가신것 보았어요. 월드비전이었던 것으로 기억하는데 tv에서 보여줬었죠. 그런데..이책이 그리 대단하군요. 엄청난(?) 느낌이네요.

야클 2005-09-29 16:3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모1님/ 오랫만이에요,모1님. ^^ 보는 시각에 따라 다를 수는 있지만... 전 좋았어요.

2005-09-29 19:18   URL
비밀 댓글입니다.

체리마루 2005-09-29 19:1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흠; 이 책 읽고 감동받으신 분들은 김혜자씨가 쓰신 꽃으로도 때리지 말라 그 책도 좋을거 같아요; 저도 아직 안읽어봄 ㅋㅋ

야클 2005-09-29 20:1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새콤한귤님/ 미투 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