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성을 탐구하려고 하는 사람의 위치는 늘 바깥쪽이다. 겪고자 하는 사람은 안에서 함께 파도 맞기를 주저하지 않는다. 삶은 밖에서 관찰하고 연구하기보다, 살고 만들어나가야 하는 것이라는 생각을 했다. 삶은 그것을 기꺼이 살아내고자 하는 사람들에게 품을 내어준다. 그렇게 파고들어 치열하게 버텨나간다고 해도 결국 우리는 삶의 일부분밖에 알 수가 없다. 죽는 날까지 그럴 것이다. 그러니 인생은 이렇고 저렇고 말이 길어질 필요가 없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