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뉴베리 수상작인 <어느날 미란다에게 생긴 일>은 반 년이 지난 지금도 스토리는 또렷하게 기억난다. 다만 이야기의 배경이 지금의 10대 아이들에게는 이질감이 있어서일까 아이들은 읽으면서 큰 감흥을 못 느껴하는 듯했다.

<고양이 낸시>는 도서관에서 빌려 읽었는데 사고 싶다, 사고 싶다는 충동을 여러 번 찍어누르느라 힘들었던 책.

이번 달에 우치다 타츠루의 저작에 꽂혀 짬나는대로 많이 읽었다. 읽으면서 굉장히 광분(그래 바로 이건데!!!)했었는데, 그랬는데, 어찌된 게 누구한테 얘기할라치면 왜 떠오르는 게 없는 것이냐... 아마 너무 깊이 감명받은 나머지 마음 속 깊이 파고들어가서 뇌까지 이사할 여력이 없었나보다, 그렇게 위안하고 있다...

<어쩌다 중학생 같은 걸 하고 있을까>는 공부머리 독서법 팟캐스트를 듣다가 읽어보고 아이들에게도 추천해봤는데 엄청난 대호평. 

오래전에 읽다 관뒀던 고전부 시리즈가 자주 다니던 지역 알라딘 중고매장에 거의 새것이나 다름없는 게 대단한 가격에 진열돼 있길래 전부 구입해서 다시 읽어봤다. <여행의 이유>는 굳이 말 보탤 것이 없을 정도로 이미 이 책의 훌륭함을 다들 극찬하셨으니 말을 아낀다. <레몬>은 솔직히 내게 그닥 와닿지는 않았다. <안녕, 주정뱅이>는 정말로 너무나 좋았었는데. 친필사인본이어서 좀 아까웠지만, 그냥 정리했다. 

오은영 박사의 책은, 나는 되게 공감하면서(?) 읽었는데 십대 중딩 큰아이는 다 읽어보더니 깊은 한숨을 쉬었다. 무슨 뜻일까?


5월


       
       
       
       
       
       
       


<포노 사피엔스>는 많은 부모들을 혼란의 구렁텅이에 빠트렸을 것이다. 분명. 이 분이 틀리다고는 생각하지 않지만 그렇다고 100% 동의는 절대 하지 않는다. 정말이지 머리를 쥐어뜯게 만드는 책이다. 더이상 카더라에 의존하면 안 된다, 스스로 생각해서 움직이지 않으면 안 된다는 절박감을, 부담감을 부모들에게 실어줬다는 측면에서는 정말 훌륭하다!

<와일드 우드> 시리즈는, 중간 중간 좀 지나치지 않나싶게 늘어지는 부분만 좀 견디면 굉장히 재미있게 읽을 수 있다. 

<공감하는 능력>은 한참 언어와 소통, 감정, 교류에 관해서 생각하던 때에 읽었다. 그저 생각이지만 의사소통능력이 중요해질텐데 그 능력이 출중한 아이들은 점점 줄어들고 있지 않은가 싶다. 

<푸른눈, 갈색눈>은 많은 사람들이 알고 있는 실험에 (일면 잔인하지만, 그래서 그 결과가 더 충격적인) 관한 이야기다. 뭐가 됐든 어렴풋하게 아는 것과 깊이 아는 것은 마음에 새겨지는 깊이가 다르다.

<진짜 그런 책은 없는데요> ... 속편은 쓰지 않는 게 낫지 않았을까

<뱀이 깨어나는 마을> 다락방님이 추천하셨어서 읽었다(이 분이 추천하신 책은 실패하지 않는다).

<프랑스 부모는 아이에게 철학을 선물한다> 프랑스 교육이라든가 프랑스 부모의 육아라든가에 대해 다루는 책은 솔직히 발에 채일 정도로 많다. 그냥 읽어볼 만 했다. 그 정도. 

<아무튼, 양말> 세상엔 자기만의 취미분야를 심도있게 들이파는 재미있는, 흥미로운 사람이 얼마나 많은지! 관광은 언제나 즐겁다. 


6월


       
       
       
       
       
       
       
       


<다른 게 아니라 틀린 겁니다> 무슨 말을 더할 것도 없다. 별 오만개쯤 주고 싶다. 

김정운 작가(이제는 교수는 아니시고, 글도 쓰시고 그림도 그리시니...)의 책을 원래도 좋아한다. <에디톨로지>에 대단히 감명받았었는데, <바닷가 작업실에서는 전혀 다른 시간이 흐른다>는 책이 빽빽해지도록 플래그를 바르면서 읽었다. 그러나 감히 토를 달자면, 요즘은 화장대 없이 사는 여자들이 더 많다는 사실을 좀 알려드리고 싶... 

<엄마의 책모임>은 리뷰 길게 쓰기 힘들어하는 내가 굳이 따로 적었을 정도.

<곰탕>은 다른 할 것도 많은데 책을 왜 읽어, 라는 질문을 받는다면 앞에 펼쳐줄 책. 

청소년 소설에 대한 오만한 선입관을 깨준 책이 바로 <아몬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