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로역정 고전의 숲 두란노 머스트북 1
존 번연 지음, 정성묵 옮김 / 두란노 / 2019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정욕은 당장 눈앞에 보이는 이익을 좋아합니다. 지금 이 세상에서 모든 걸 누리려고 하는 자들이지요. 바로 세상에 속한 사람들이 그와 같지요. 그들은 지금 당장 좋은 것을 다 가져야 직성이 풀리는 자들입니다. 도무지 내년까지, 곧 다음 세상까지 기다릴 줄 모르지요. 63쪽


그동안에 나름대로 정욕을 다스리고 있다고 여겼다. 내 형편대로 살아가자고, 넉넉하지 않지만 형편대로 살고 있으니 내가 조절할 수 있다고 생각했다. 그리고 다른 사람들이 조금만 여유를 부려도 내 기준으로 멋대로 판단했다. 그리고 이 구절을 읽는 순간 절대 정욕에서 자유로울 수 없음을, 그동안 스스로 다스렸다 여겼던 정욕에서 결코 자유로웠던 적이 없었음을 인정하게 되었다. 정욕을 좌지우지 한다고 여겼을 뿐 결국엔 스스로 합리화 하고 있었다는 사실을 깨닫게 되었다.


정말 답답하기 그지없는 사람들이군. 날씨가 좋든 나쁘든 상관없이 길을 가야 한다고 고집을 부리지 뭐야. 나는 안전하고 편안한 환경에서 신앙생활을 하는 것이 합당하다고 생각하네. 186쪽

‘사심’이 하는 말을 들으면서 그동안 내 마음 한 가운데 자리한 생각을 들켜버린 것 같아 뜨끔했다. 편안한 환경에서 예배를 드리면서도 조금만 불편해도 투덜댔던 나의 모습이, 환경이 바뀌고 나에게 헌신과 봉사를 요구하는 일들이 있으면 기쁜 마음으로 하지 못했던 날들이 떠올라 얼굴이 화끈거릴 정도였다. 그저 십일조 하고 주일, 수요 예배에 참석하면 내 할 일이 다 끝난다고 생각했던 날들이 얼마나 많았던가. 크리스천의 순례길을 따라가면서도 이렇게 만나는 이들이 모두 내 모습인 것 같아 혼란스럽기 그지없었다. 이런 마음가짐으로 나는 진정 하나님을 믿는다고 말할 수 있는지 진지하게 생각해보게 되었다.

지금까지 한 모든 수고에 대한 위로를 받고 모슨 슬픔은 기쁨으로 변할 것입니다. 지금까지 왕을 위해 뿌린 모든 기도와 눈물, 고통의 열매를 거둘 것입니다. 그곳에서는 금 면류관을 쓰고 거룩하신 분의 ‘참모습’을 영원토록 볼 것입니다. 또한 세상에서 섬기고 싶었지만 육신의 연약함 탓에 온전하게 섬길 수 없었던 하나님을 찬양과 감사로 영원토록 섬길 것입니다. 288쪽

그럼에도, 그러함에도 하나님은 결국 천성문에 들어오게 해주셨다. 그 과정을 모두 지켜보면서 수많은 반성과 죄책감에 시달리고, 끊임없이 하나님의 나라에 들어가게 해 달라고 기도하면서도 결국 들어온 천성문 앞에서는 오직 감사함 밖에 생각나지 않았다. 책을 읽는 것뿐이지만, 마치 내가 순례길에 오른 것처럼 편한 과정이 하나도 없었다. 수없이 바뀌는 내 마음과 걍팍한 마음에도 불구하고 하나님은 결국 나를 천성문에 이르게 하셨다. 하나님의 은혜라고 밖에 표현할 길이 없어서 그저 감사하고 감사했다.

한 권의 책을 만날 때마다 이 시기에 나에게 이 책이 왔을까 곰곰 따져본다. 꼭 하나님에 내게 주신 메시지 같아서 허투루 읽을 수 없으면서도 읽는 동안 수많은 내가 만들어졌다 사라지곤 했다. 순례자의 길에 오른 크리스천이 내가 되었다가도, 그가 만나는 고집, 변덕, 세속현자, 신실, 무지가 누구의 모습인가 끊임없이 대입해보곤 했다. 깊은 반성과 탄성, 회개와 기도가 절로 나오면서도 마치 지금껏 나의 신앙생활을 낱낱이 되짚는 것 같아 많은 생각이 들어왔다 나가곤 했다.

그리고 나의 미래까지 경험한 것 같았다. 정말 하나님의 나라에 영광스럽게 들어가고 싶지만, 하나님은 믿기만 하면 들어올 수 있다 했지만 세상의 온갖 것들에 유혹당해 하나님 나라를 익히 알면서도 들어가기를 거부하는 자가 되기는 싫었다. 그래서 이 책은 하나님 나라를 명확히 보여주면서도, 구원에 이를 수 있는 쉬운 방법을 알려 주면서도, 구원에 이르기까지 좁은 문을 통과하지 않으면 어렵다는 사실을 명확하게 보여준다. 그러므로 매일 온갖 것들에게 유혹을 당해 하나님을 등지지 않으려면 어떻게 해야 하는지 어렵지 않게 알려준다. 늘 실천이 어려울 뿐, 하나님은 우리를 어떤 상황에서도 늘 곁에 있는 분임을 ‘그리스도께서 벽 뒤에 서 계신 것은, 우리가 시험을 받는 동안에는 우리 영혼 속에서 일어나는 은혜의 역사에 대해 알기가 힘들다는 점을 의미’한다는 사실을 늘 잊지 말아야 할 것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