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나귀 임금님 청개구리그림책 2
조태봉 지음, 심보영 그림 / 청개구리 / 2009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임금님 귀는 당나귀 귀' 이야기는 누구나 알고 있을것이다.
이야기를 무척 좋아하는 임금님이 쉴새없이 귀를 쫑긋거리며 수많은 이야기를 듣다가 그만
당나귀 귀가 되었다는 것이다. 그런데 이 책에서는 숨겨진 임금님의 이야기가 나온다.
원래는 우리랑 같은 모습의 귀였으나 매일매일 이야기꾼의 이야기를 기다릴 정도로 이야기를 좋아하던 임금님이 끝내 당나귀가 되어버리고 백성들의 놀림감이 된 것은 비극처럼 보일지 모르나 실상의 그 이면에 당나귀 귀처럼 귀가 큰 임금님이라서 좋은 점이 숨어있다는 것이다.

임금님은 틈만나면 궁궐밖으로 나가서 백성의 소리에 귀를 기울일 수 있었다는 것이다.
'바로 이게 내가 꼭 들어야 하는 이야기로 구나." 하면서 말이다.
백성들 이야기가 늘 듣기 좋은 것만은 아니었지만 백성들의 이야기를 듣고 백성들의 말이 옳다는 것을 깨닫게된 임금님은 죄없이 감옥에 갇힌 백성들을 풀어주고, 가난한 백성들에게 곡식을 나누어 줄 수있었던 것이다.
그 뿐아니라 이웃 큰나라 욕심꾸러기 임금님의 생신잔치에 갔을 때는  당나귀 귀라서 모자를 눌러써야만 하는 이유로 이웃 큰나라의 임금님이 부럽기도 했지만 오히려 그 큰 귀로 인해 이웃나라 백성들의 이야기까지 들어줄 수 있었고 그들이 가여워 왕에게 줄 선물을 나눠주기도 했으니....어찌 그 귀가 컴플렉스라고 할 수있을까?

그 후 언제부터인가 대나무 숲에서는 바람이 불면 우리가 아는 '임금님 귀는 당나귀 귀' 라는 놀림이 아닌 ' 당나귀 임금님은 어진 임금님!' 이라는 목소리가 골골마다 넘쳐났다고 한다.
그리고 이웃 큰나라의 백성들이 하나 둘 이 어진임금님이 사는 나라로 몰려오는 이변이 생겼으니... 정말 당나귀 임금님는 큰 귀로 인해 소통의 정치를 할 줄 아는 임금님이 된 것이다. 

상담의 기본이 '경청하기' 라는 것은 누구나 알 것이다.
'경청'이 잘 되지 않으면 제대로 상담이 안된다.
더불어 '들어주기'와 '소통'이 되지 않는다면  나라를 이끌어가는 사람으로서 백성들을 잘다스리기 힘들 것이다. 

좀 거창한 이야기처럼 들릴지 모르겠으나...
오늘날 우리 정치에는 '소통의 부재'라는 소리가  많이 들려온다.
우리에게 잘 알려진 경문대왕이야기로 삼국유사에 수록되어있는 이야기를 새롭게 고쳐썼다는
청개구리그림책 시리즈 '당나귀 임금님'을 우리아이들 뿐 아니라 소통이 힘든 어르신들도 한번 쯤은 읽어봐야할 책인 것 같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