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저쪽이 싫어서 투표하는 민주주의

대선이 코앞이지만 정치는 더욱 후퇴하는 느낌이라 투표할 마음이 사라졌다는 마음 많이들 갖고 있을 것이다.

정책과 공약은 안 보이고 포퓰리즘만 난무한다.

찍고 싶은 공약을 가진 자가 없으니 누구를 투표할지 망설여진다.

최고가 아닌 차선을 선택하자는 말도 나돈다.

근데 그게 좋은 결과를 불러올 수 있을까?

이쪽은 죽어도 싫으니 저쪽을 차라리 뽑겠다는 심산은 경계할 필요가 있다.

이런 유권자들을 정치자들은 환호할지도 모른다.


2. 미백

얼마 전 어느 북플 친구분에게서 보고 담아놓은 책이다.

어렸을 적 나는 무척 까무잡잡했는데 왠지 모르게 그게 너무 싫어서 화장품을 사용할 수 있는 나이가 되었을 때 온갖 미백 제품을 다 사용했다. 

미백이 대체 뭐길래~ 화장품을 사용하면 하얘진다니까 그 까무잡잡함이 싫어서 하얗게 만들고 싶었다.

하지만 미백 제품을 사용한다고 해서 근본적인 피부색 자체가 변화되진 않는다. 욕망일 뿐.

저자는 미백에 대해 근본적인 질문을 던지고 흑백의 경계와 인종 등에 이르기까지 폭넓은 담론을 제시한다.


3. 만들어진 유대인

한국은 현대 이후에도 민족이란 개념이 뚜렷한 사회이다.

역사학계에서도 과도한 민족성은 경계 및 지양해야 한다라는 주장을 하기도 한다.

민족적 혈통을 강조하며 전 세계를 혼란에 빠뜨린 경우는 그동안 너무 많았으니.

유대인이자 이스라엘인이기도 한 저자는 단일 종족으로서 ‘유대인’이라는 신화, 단일 민족국가로서 ‘이스라엘’이라는 신화를 해체하고자 한다. 

오늘날 이스라엘은 폭력적 패권주의를 정당화하고 있음을 부인할 수 없다.

이 책을 통해서 민족이라는 동질성 이름 아래 불평등과 배제의 정치를 강화하는 기능에 대해 확인할 수 있을 것 같다.


4. 반란의 매춘부

공교롭게도 지난주에 이어 오월의 봄에서 나온 책이다.

성노동자이자 성노동자 권리 운동 활동가인 저자들이 쓴 책으로 이들은 매춘을 둘러싼 이분법에 반대하고 있다. 

매춘이 폭력인지 노동인지, 그것이 강제적으로 이루어졌는지 자발적으로 이루어졌는지를 따지는 추상적 논의 속에서 성노동의 현장, 구체적이고 다양한 성노동자의 삶과 목소리는 지워지기 때문이다.

생존을 위한 유일한 수단으로서 매춘을 해야 하는 이들의 목소리를 들을 필요가 있어 보인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2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22-01-14 13:27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2-01-14 13:34   URL
비밀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