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추석에 나와 놀아주던 고양이는 사라졌다. 아픈 고양이였기에 아마도 하늘나라로 떠났을 거라고 모두가 예측했다. 그리고 이웃집 아주머니가 기르는 고양이가 제 집인 양 오빠네 집에 안착했다. 봄에 그러했고 얼마 후 새끼를 낳았다고 한다. 두 마리를 낳았다고 했는데 추석에는 한 마리만 보였다. 어미 고양이는 날씬하고 예뻤다. 새끼 고양이는 그 자체만으로 귀여웠다. 나머지 한 마리는 집을 떠났다고 했다. 어미가 그러했듯 다른 집에 가서 그 집에서 잘 살고 있다고 말이다. 우리는 엄마를 닮은 게 분명하다고 말했다.

추석에 마당 한쪽에 테이블을 펴고 대하를 구워 먹었다. 대하는 씻은 작은언니가 고양이들이 겁이 많은 것 같다고 했다. 수돗가에서 대하를 씻는데 고양이가 그냥 구경만 하고 있더라고. 작년에 있던 고양이 라면 잽싸게 한 마리를 물어서 달아났을 텐데. 대하 머리를 던져주워도 그랬다. 냉큼 다가오는 게 아니라 아주 조심스럽게 와서 맛을 보았다. 우리를 무서워하거나 그래 보이지는 않았다. 어미 고양이는 자기 혼자 먹느라 새끼를 챙기지도 않았다. 엄마가 그렇다는 걸 아는지 아기 고양이는 혼자서도 잘 놀았다. 잘 울지도 않았다. 엄마 고양이가 근처에 있어서 그랬을까. 아기 고양이는 마당을 이리저리 뛰어다니고 풀을 주시했다. 풀을 뜯어 먹으려는 모양이었다.











작은언니가 사진을 찍는 동안 아기 고양이는 신나게 풀과 놀았다. 가벼운 몸놀림으로 원하는 장소를 이동하는 모습이 참 자유로워 보였다. 자신만의 영역에서 재미나게 노는 모습이라고 할까. 저 아이는 무슨 생각을 할까 궁금하다가, 아무 생각도 하지 않을 것 같이 느껴졌다. 그저 마음이 가는 대로 몸이 가는 대로 살아가는 게 아닐까 싶었다. 작년에 살았던 고양이들은 음식을 할 때마다 창문으로 와서 집안으로 들어오려고 애를 썼는데 아기 고양이와 엄마 고양이는 그런 행동을 하지 않는다. 아마도 적당한 시기를 보고 있을 수도 있다.


엄마 고양이의 이름은 그냥 ‘나비’다. 아기 고양이에게는 아직 이름이 없다. 아무도 이름을 지어주지 않은 것 같다. 어쩌면 고양이를 제일 좋아하고 챙기는 큰 조카가 부르는 이름이 있을지도 모르겠다. 다음에 만났을 때에는 아기 고양이 티를 벗고 성장한 모습으로 의젓하게 우리 앞에 나타나겠지 싶다. 그때까지 건강학 잘 자라면 좋겠다. 지금처럼 신기한 세상과의 만남을 지속하면서 신나게 지냈으면 한다. 




엄마 고양이의 이름은 그냥 ‘나비’다. 아기 고양이에게는 아직 이름이 없다. 아무도 이름을 지어주지 않은 것 같다. 어쩌면 고양이를 제일 좋아하고 챙기는 큰 조카가 부르는 이름이 있을지도 모르겠다. 다음에 만났을 때에는 아기 고양이 티를 벗고 성장한 모습으로 의젓하게 우리 앞에 나타나겠지 싶다. 그때까지 건강하게 잘 자라면 좋겠다. 지금처럼 신기한 세상과의 만남을 지속하면서 신나게 지냈으면 한다. 



엄마 고양이의 이름은 그냥 ‘나비’다. 아기 고양이에게는 아직 이름이 없다. 아무도 이름을 지어주지 않은 것 같다. 어쩌면 고양이를 제일 좋아하고 챙기는 큰 조카가 부르는 이름이 있을지도 모르겠다. 다음에 만났을 때에는 아기 고양이 티를 벗고 성장한 모습으로 의젓하게 우리 앞에 나타나겠지 싶다. 그때까지 건강학 잘 자라면 좋겠다. 지금처럼 신기한 세상과의 만남을 지속하면서 신나게 지냈으면 한다. 



댓글(9) 먼댓글(0) 좋아요(3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mini74 2021-09-23 17:16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저희 예전 제사 지낸다고 마루에 상 차려놓고 그 옆 부엌에서 단체로 커피마시며 작은할아버지 기다리고 있는데 동네 고양이가 수육을 물고 갔어요 ㅎㅎ 그런데 수육이 크고 무거워서 멀리 못 가고 잡혔지요. 고양이 침 묻은 수육은 어쩔 수 없이 물에 푹 넣어놨다가 동네 양이들한테 나눠준 기억이 납니다. 조상님이 동네고양이들한테 보시한거라며 웃었던 기억이~아기고양이 넘 예쁩니다. 저희 엄마는 모든 고양이는 살찐이~ 저도 잘자라길 바랍니다 ~~

잠자냥 2021-09-23 17:29   좋아요 1 | URL
수육 슉~ ㅋㅋ 생각만 해도 귀엽네요. ㅋㅋㅋㅋㅋㅋ

자목련 2021-09-24 16:47   좋아요 1 | URL
에고, 수육을 비밀 장소로 가져가지 못한 냥이네요. 덕분에 다른 고양이까지 포식했네요.
어린시절의 고양이는 생선도 잘 물고 가고 그랬는데, 할머니가 마구 싫은 소리를 했던 기억도 나요. ㅎ

잠자냥 2021-09-23 17:29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아코 저 녀석 발이 정말 만지고 싶게 생겼네요...;

자목련 2021-09-24 16:45   좋아요 1 | URL
아기 고양이라 그런지 눈빛도 넘 사랑스러워요.
신기하게도, 한 쪽 발은 흰 장화를 신었어요.
다음에는 워킹 모습을 담을 수 있었으면 좋겠어요^^

coolcat329 2021-09-23 21:3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정말 저 앞 발 너무 치명적이네요.

자목련 2021-09-24 16:44   좋아요 2 | URL
네, 정말 귀여워요. 아직은 손이 아닌 눈으로만 보고 있어요.
좀 시간이 지나면 친해지기를 바라면서요. ㅎ

희선 2021-09-24 01:59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새끼 고양이 귀엽네요 대하 하니 <나츠메 우인장>에서 야옹 선생이 새우튀김을 좋아한 게 생각납니다 진짜 고양이는 아니지만... 고양이가 오래오래 살면 좋겠습니다

자목련 님 명절 잘 보내셨어요 남은 구월 잘 보내시기 바랍니다


희선

자목련 2021-09-24 16:43   좋아요 1 | URL
구운 것보다 생 대하를 더 좋아하더라고요. 말씀처럼 건강하게 잘 지냈으면 좋겠어요.
희선 님도 평온하게 지내시지요? 일교차가 심하니 특별히 감기 조심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