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기처럼 사라진 남자 마르틴 베크 시리즈 2
마이 셰발.페르 발뢰 지음, 김명남 옮김 / 엘릭시르 / 2017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마르틴 베크' 시리즈의 시작이었던 『로재나』에 비한다면, 이번 사건은 양반인 편이다. 시신의 신원을 밝히는 데만 해도 족히 3개월은 걸렸던 첫 작과는 달리, 『연기처럼 사라진 남자』는 간단한 정보를 제공한다. 기자인 '알프 맛손'은 취재 차 방문한 헝가리에서 실종되었다. 하지만 몇 가지의 정보를 제외하면 사건은 여전히 오리무중이다. 그는 타지에서 살해되었을 수도 있지만, 자의로 자취를 감추었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350여 페이지의 짧은 작품이지만 꽤나 골머리를 앓게 될 걸 처음부터 알 수 있었다.


'베크'는 휴가를 반납하며 헝가리까지 찾아가지만 쉽게 돌파구를 찾아내지 못한다. 게다가 '맛손'은 파헤치면 파헤칠수록 안 좋은 면만 드러내는 남자였다. 여러 나라를 오가며 불법적인 행위를 저질렀고, 술을 마시면 난폭하게 구는 파렴치한이었음이 수사를 통해 점점 드러난다. 결국 '베크'는 이전 작에서 함께 했던 '콜베리' 등의 동료들과 사건을 해결하지만, 어쩐지 정의를 구현한 사람의 의기양양한 모습이 아니다. 도리어 진실을 밝혀내지 않았다면 조용하게 유지되었을 일상을 깨부순 불청객이 된 기분으로 씁쓸한 뒷맛을 남긴 채 소설은 끝난다.


"당신 말고 다른 경찰들이 있을 거 아냐. 어째서 만날 당신이 모든 임무를 맡아야 해?(74쪽)"


사건을 마무리한 '베크'의 착잡한 모습에 동요하게 되는 건 이번 작에서 경찰로서의 '베크'가 돋보였기 때문이다. 그는 '경찰로서의 자아(129쪽)' 때문에 휴가를 제대로 즐기지도 못한 채 헝가리로 떠나 사건을 해결하다 절체절명의 위기까지 겪는다. 또한 특유의 예리한 감으로 전문성을 선보이며 사소한 우연이 맞아떨어질 때의 쾌감을 독자에게 선사한다. 그 누구보다도 자신의 일에 진심인 '베크'는 사건이 해결된 후에도 적절한 보상을 부여받지 못한다. 잠시 동안 주어지는 자신에의 침잠만이 그가 얻어낸 유일한 성과다. 그 시간마저도 또 금세 다른 사건으로 침해받을 것이다. 이런 '베크' 씨도 참다 참다 폭발할 것 같은 순간들이 있을까? 9 to 6를 칼같이 지키는 직장인에게 '베크' 씨는 경이롭고 위대하다. 수많은 '베크' 들이 어떻게 일을 시작하고 어떤 마음으로 한 해 한 해를 쌓아 나가는지 가늠할 길이 없다. 개인이, 국가가, 세계가 그들에게 많은 빚을 지고 있다는 생각만 들 뿐이다. 


(도서=출판사 제공)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24 박문각 공인중개사 최상준 기출문제 2차 공인중개사법·중개실무 - 제35회 공인중개사 시험 대비 2024 박문각 공인중개사 기출문제
최상준 지음 / 박문각 / 2024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빈출, 필독 기출문제는 따로 한번 더 짚어줘서 마음에 들어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24 박문각 공인중개사 김덕수 기출문제 1차 민법ㆍ민사특별법 - 제35회 공인중개사 시험 대비 2024 박문각 공인중개사 기출문제
김덕수 지음 / 박문각 / 2024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최신 기출은 물론 키포인트까지 잡아주니까 학습에 도움이 많이 될 것 같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24 박문각 공인중개사 정석진 익힘장 2차 부동산세법 - 제35회 공인중개사 시험 대비 2024 박문각 공인중개사 익힘장
정석진 지음 / 박문각 / 2024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하루하루의 분량이 정해져 있어서 그에 따라 공부할 수 있어서 좋을 것 같아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로재나 마르틴 베크 시리즈 1
마이 셰발.페르 발뢰 지음, 김명남 옮김 / 엘릭시르 / 2017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설날 연휴 동안 실로 즐거운 독서를 했다. 머리를 끙끙 싸매는 일 없이, 진심으로 다음 장의 내용을 궁금해 하면서 책을 읽어나가는 일이 오랜만이었다. 경찰소설의 원조격인 '마르틴 베크' 시리즈 중 그 첫 번째 작품 『로재나』다. 책 제목에서부터 명시되어 있듯이 소설은 어느 날 사체로 발견된 '로재나 맥그로'의 죽음을 추적하는 데 온 페이지를 할애한다. 처음에는 시신에 대한 묘사만이 유일한 증거였던 상황에서 범인을 특정하고 결국은 체포하기까지의 과정이 놀랍도록 흥미롭게 묘사되어 있다.


『로재나』에는 한창 즐겨보던 '셜록 홈즈'나 '명탐정 코난'에서처럼 비범한 추리광이이 등장하지 않는다. 신적인 존재의 부재로 인해 문제를 해결하는 속도가 무척 더딘 편이다. '로재나 맥그로'라는 사람의 신원을 밝혀내는 데만 해도 3개월 가까이 소요된다. 어렵사리 그녀가 누구인지 알아냈다 해도 사건은 여전히 오리무중이다. 어떤 방향으로 문제를 이끌어나가면 좋을지 전혀 알 수 없는 가운데 핵심이 되는 것이 경찰들의 체력과 정신력이다. 기자 생활의 경험을 살려 작가 '셰발'과 '발뢰'는 경찰의 구조나 사건의 진행상황에 관해 생생하면서도 구체적으로 서술해 놓았다. 두 명의 작가가 가진 필력 덕분에 『로재나』는 현실적인 속도로 사건을 해결하면서도 뛰어난 몰입력을 자랑한다. 지난한 수사과정에도 불구하고 독자들은 장면을 뛰어넘을 필요성을 느끼지 않는다. 도리어 이런 과정에의 검토와 참여를 요구하게 되는 것이다.


용의자를 압박하거나 진술을 이끌어내기 위한 취조를 묘사한 장면들이 특히 인상적이었다. 온 몸의 기를 다 빨아먹는 듯한 추적수사나 체포과정 또한 그랬다. 이렇게 많은 힘이 소요되는 일이 겨우 하나 끝났을 뿐이라니. 직업에 대한 존경심마저 절로 들었다. 매번 뚝딱하고 사건이 해결되는 영상작품만 보다가 긴 호흡으로 함께 문제를 풀어나가는 글을 읽을 수 있어서 좋았다. 이번 설날뿐만 아니라 긴 연휴기간이 주어진다면 '마르틴 베크' 시리즈를 꼭 추천하고 싶다.

(도서=출판사 제공)

전과도 없고 용의자 선상에 오른 적도 없었던 웬 인물이 할란드의 어느 경찰관 앞에서 느닷없이 눈물을 터뜨리며 칠 년 넘게 묵은 교살 범행을 털어놓았다. 너무나 늦게 찾아온 결말이 과연 늙은 형사에게 진정한 마음의 평화를 안겼을까? 마르틴 베크는 가끔 그게 궁금했다. - P231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