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카더가든(Car, the garden)의 31이라는 음악에 빠져있다.

이런 감수성 돋는 노래는 오랜만인듯....





또 다른 카더가든의 노래 .... 나무..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몰리님이 원하시는 파인만 강의책 사진을 올려봅니다.


앞서 미미님이 공식이 없는 사진을 올리셨기 때문에, 저는 공식있는 페이지를 올려 균형을 맞춰보겠습니다. ㅎㅎ






댓글(4)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미미 2020-10-13 00:18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ㅋㅋㅋㅋ저는 모르는건 대충대충 넘겨가며 가끔씩,조금씩 읽고 있어요.1권도 다읽는데 한 일년 걸릴지도 몰라요.^_^;

쿼크 2020-10-13 01:02   좋아요 1 | URL
언젠가는 끝을 보겠지요? ㅎㅎ... 저도 함 도전해보고 싶네요~~

몰리 2020-10-13 09:02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으아아 책 사고 싶어집니다.
물리 언어는 ㅎㅎㅎㅎㅎㅎ 음악 같아요. 뭘 가리키나는 알 수 없지만 들을 수 있는.

쿼크 2020-10-14 00:20   좋아요 1 | URL
저는 중고로 샀어요. 기억이 가물가물하긴 하지만 알라딘 중고로 샀습니다.
개인셀러들은 좀 비싼 것 같아요. 그럴바에는 새책으로 사는 것도 나을 것 같고.
^^
 

몰리님「양자역학 독학하는 법」이라는 포스팅을 보다 파인만의 역작 「물리학 강의」시리즈를 언급하셨길래, 갑자기 책장에 있던 파인만 책을 꺼내어 사진을 찍어보았습니다. 한.. 5-6년만에 책장 탈출을 해본듯..
가지고 있는 책은 volume1과 volume2인데...나머지 volume3는 가지고 있어봤자 의미없을 것 같아 구매는 하지 않은 책입니다(서점가서 훑어보고 바로 포기).

volume3는 양자역학 서적.. 나머지1,2권은 고전역학 관련.
책은 거대하고 두껍고 무거워요.

사진은 아이패드 프로 10.5와 크기 비교 사진...

그냥 끄적여 봤어요. ^^


댓글(6)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몰리 2020-10-12 10:25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내부도 궁금합니다!
제가 올린 동영상에서 여학생이 보여주는 걸로는 여백이 아주 넉넉하더라고요.
그게 영어판 구판인데, 영어판 신판(밀레니엄판)에서는 여백이 좁게 편집되었고
그 때문에 독자들 불만이 작지 않은 거 같다고, 아침에 아마존에서 찾아봤을 때 짐작이 되더라고요.
한국어판은 어떤지 궁금하네요. 강의에서 농담도 많이 한다던데요 ㅎㅎㅎㅎ 그의 농담들이 강의 품질을 저하시키는 감 있다던 독자도 있고. 그것들은 어떻게 번역되었을까 궁금해지기도 하네요. 기왕 꺼내신 김에 내부도 공개하시면!

쿼크 2020-10-12 23:14   좋아요 1 | URL
저는 이 책을 사놓기만 하고 제대로 본 적이 없어요.. ㅎㅎ.. 그냥 책장지킴이 역할만 해요.
근데, 농담같은 것은 사실 거의 없는 것 같구요. 그냥 교과서에요.
공식이 있고 물리나라 언어로 왁자지껄 설명하고 있죠. 재밌는 강의라기보다는 진도가 빡센 강의라 생각하심 되요.
물론 저는 거의 안 읽고 훑어만 봤기 때문에 농담이 어딘가에 숨어 있을 순 있는데, 물리나라의 농담은 안웃겨요..ㅠㅠ..

아래 미미님도 사진을 올리셨지만, 저도 함 올려볼께요. ^^

미미 2020-10-12 13:12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저도 이 책 있어요. 반갑네요ㅋㅋ항상 책상 한켠에 펼쳐놓고 몇 페이지씩 읽는데 여백이 넓은 편이예요. 3분의 1이 여백인듯^^ 펼친 상태 찍어올려놨어요.

쿼크 2020-10-12 23:11   좋아요 1 | URL
앗... 이 책을 가지고 계시는 군요.. 음...ㅋㅋ..
이 책들은 ‘나는 이런 책 있다‘라고 자랑만하는 책인데, 미미님은 옆에 두고 읽으신다니요.. ㅎㅎㅎ
멋지십니다. ^^

미미 2020-10-13 00:27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파인만에 대해 알게되서 여차저차 3권구입했는데 막상 읽기 시작하니 예상과 달리 굉장히 친절?한 설명이어서 은근 이해는 어렵지 않더라구요.(아직은ㅋㅋ)물론 어려운 부분도 있지만 그런건 소화가 안되도 중요함 다시 나오겠지..하면서ㅋ 독서대 두개 있는데 그런 식으로 보는 중이라 부담없이 항상 펼쳐져 있어요. 이걸 다 읽으면 양자물리학을 좀 더 이해할지모른다는 희망때문이예요ㅜ,ㅜ

쿼크 2020-10-13 01:01   좋아요 1 | URL
조금씩 읽고 계시는군요. 대단하세요. ^^
 

방금 오랜만에 알라딘 서재 산책을 하다 blueyounder님의 글을 발견. 이 분은 과학책 관련 글을 쓰시는 분이셨지...하고 블로그에 들어가서 글을 훑어봤다.

그러다 '슈뢰딩거의 철학 에세이'라는 글을 보게 되었고, 아.. 나도 슈뢰딩거의 책이 하나 있었다는 것을 갑자기 깨닫게 되었다.

그래서 먼지가 쌓여있는 곳 여기저기를 뒤져가며 찾고 있었는데, 슈뢰딩거의 책은 찾질 못하고 정말 새책 하나가 먼지를 풀풀 뒤집어 쓰고 튀어나왔다.


그 책은 자크 모노의 우연과 필연.




잠깐.. 내가 이 책을 샀다고? 설마 이거..도서관 책 반납 안한거 아냐. 라는 나의 자문에도 불구하고 너무나도 쌤삥이어서 0.5초만에 도서관 책은 아니라고 결론을 지었다.


'근데... 내가 이거 예전에 도서관서 대출하여 조금 보고 다시 반납했었는데, 그 뒤로는 나중에 빌려서 완독하자.. 이 책은 사지 말자. 이런 오래된 책.. 도서관서 빌려보면 돼...'라는 생각을 가지고 있던 책들 중 하나였다.(아주 오래전 범우사에서 나온 책을 읽었던 것 같다..


어쨌든.. 일단 알라딘부터 뒤져보니... 바로 튀어 나왔다. 구매목록에서..

어디... 언제 샀더라... 구매 날짜를 본 순간... 음... 머냐 이건... 아주 쬐끔 당황스러웠다.


.

. 음... 지금은 2020년인데...

.


그때 같이 구매했던 책들인데... '습관의 힘' 때문에 대충 시간적 간극을 느낄 수가 있었다.

이 책들 중 유일하게 읽고 리뷰했던 책이 '습관의 힘'이었던 것이다.


런던 자연사 박물관과 원자 속의 유령은 어딨는지도 모르겠다. 집도 작은데.. ㅎㅎㅎ

'조선의 마지막 문장'만이 대충 어디쯤에 있을 것 같다고 대략 알것 같기도 하다(뒤져보기 싫다는 의미..ㅋ)


어쨌든.. 책 하나 주었다. 내 방에서..


ps. 1. 리처드 포티의 '삼엽충'(뿌리와이파리의 오파비니아 시리즈 중 하나)을 재밌게 읽어서 구매했을 것이다.

단, 까치출판사 책인지라... 나의 내면에서 매우 느리게 읽어라라고 명령이 내려온 책으로 기억.


2. 폴 데이비스의 '원자 속의 유령'은... 왜 산건지 잘 모르겠다. 맥스웰의 유령과의 차이점을 알고자 해서 샀나? 잘 모르겠다. 더구나 어디있는지도 모르겠고...

아하... 갑자기 뭔가가 번뜩...알겠다. 5만원 이상의 금액으로 맞추려고 최소 금액이 되는 책을 산 것 같다. 아니.. 어쩌면... 이 책은 읽고 싶어서 사고.. 조선의 마지막 문장을 5만원에 맞추려고 산 듯 싶다. '조선의 마지막 문장'은 정말 왜 샀는지 모르겠다. 조선식 글쓰기를 하고 싶어서? ㅎㅎ


그러고 보니 '우연과 필연'은 예전에 우연에 대해서 리뷰를 쓰려고 여러 책을 읽다 결국 여건이 되지 않아서(그냥 읽기 싫어서....) 책들을 읽다 중단했고, 리뷰나 페이퍼도 쓰지 못한적이 있는데, 그것 때문에 구매했었나?

또 찾아보니 이것도 아니네... 우연에 대해 읽었던 대표적인 책이 니콜라스 지생의 '양자우연성'인데 이건 또 2015년 7월에 출간되었다. 음... '우연과 필연'은 2012년 12월에 샀는데... 날짜가 맞질 않네.. 아... 모르겠다.


니콜라스 지생의 '양자우연성'은 어떤 엄청난 우연도 결국 우연이 아니고 인과(필연)다는 내용이 기억에 남는다. 아.. 아니면 어떡하지? (정확하게 기억이 안남.) 또 벨 정리는 드럽게 이해하기 어렵다 정도가 기억에 남는다. 이 책은 도서관에서 빌려서 읽다 반납하였는데 그래서 지금 당장 찾아볼 수도 없다.


이상 끝. 그냥 주절주절 해봤어요. 우연과 필연은 꼭 빠른 시일내에 읽어봐야 겠습니다. ^^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미미 2020-10-15 18:42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너무 재밌게 잘 읽었습니당ㅋㅋ 이래저래 공감팍팍. 저도 여기저기 책장안에 기억흐릿한 책들이 많이 있는데 관심좀 가져봐야겠어요^^

쿼크 2020-10-15 20:27   좋아요 0 | URL
뒤져보니 까맣게 잊고 있었던 책 몇 권 건졌어요..ㅎㅎ 다시 읽어도 좋은 것들은 도로 꺼내놓아도 좋을듯 하네요. ^^
 

밤에 또 걷기 좀 해서 만보를 채웠어요.

독보적도 앞으론 챙겨야겠네요. ㅎㅎ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