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랜만에 책 샀다! 페이퍼 올려볼까 하고 들어왔더니 8월말 이후 산 책 페이퍼를 안 썼다. 유후! 책들이 많겠구나. 아니 많지는 않겠구나. 아니 많구나. @@ 최근순? 시간순? 가격순? 가나다순? 기대치순? 또 뭐 있지. 그냥 내맘대로순. 




























위 다섯 권은 선물한 책이다. 한 권은 읽었고 나머지는 보고 싶은 책들이었다. ^^ 

<정원가의 열두 달> 

<아름다운 우리 절을 걷다> 

<다이어트 불변의 법칙> 

<정원 잡초와 사귀는 법> 

<대안 스님의 채소밥> 































위 여섯 권은 전자책. 

<여성, 타자의 은유> 

<탈코르셋 선언> 

<섹스하는 삶> 

<어제 그거 봤어?> 

<남자들은 모른다> 

<여성의 대의> 




















여성주의 책읽기 1,2월 도서 미리 구입. 

<남성됨과 정치> 

<무엇이 아름다움을 강요하는가> 





















위 세 권은 중고점에서 구입. 

<감정 자본주의> 

<악마는 어디서 게으름을 피우는가> 

<우먼카인드 14> 



















<세미나책> 

<마이너 필링스> 



9월~지금까지 알라딘에서 산 책들. 굳이 이 구절을 덧붙인 이유는, 그렇다, 또 불어책을 엄청 샀다.ㅠㅠ 




간만의 중고 프랑스어책탑. 느낌 가는 대로 집어와서 한글번역본 없는 것이 많다. 번역본 있는 책은... 


















제임스 설터 <올 댓 이즈> 

줌파 라히리 <그저 좋은 사람> 

래티샤 콜롱바니 <세 갈래 길> 


















요 네스뵈 <목마름> <팬텀> 

혹시 아이들이 읽을까 하여 집어왔다. 



















그리고 김애란 <두근두근 내 인생>의 불어판! 이거 굳이 안 사도 되는데, 중고책들 중 가격이 젤루 비싼데, 그럼에도 불구하고 사야 할 것 같아서 ㅠㅠ. 



이걸로 끝이냐, 그렇지 않다. 새 책도 샀다. 





여름 보르도의 책방에서 실비아 페데리치의 책을 보고 늠 이뻐서! 그렇다, 이뻐서! 사고 싶었던 책 두 권을 드디어 샀다. 읽을 수 있을런지.@@ 아무튼 이뻐서, 손에 똭 들어오는 크기라, 종이 재질이 좋아서, 므흣므흣. 번역본이... 없나 보다. 

















두번째 책은 이게 맞는지 모르겠다. ㅎㅎㅎ 

프랑수아즈 에리티에의 책도 번역본이 없는 것 같다. 제목만 보고 샀는데 엄청 어려울 것 같은 느낌적 느낌.@@ 브누아트 그루의 유명한 책 한 권. <올랭프 드 구주가 있었다>의 저자다. 책 엄청 많은데 번역본은 단 두 권. 



알라딘에서 그림을 보고 사봐야지 했던 요안나 콘세이요의 그림책도 한 권. 













이 책보다 사실 <세네갈의 눈>이 더 사고 싶었는데. 다음에 사야지. 프랑스어 제목을 한글로 옮기자면 <바다의 ㅂ> 정도가 될까?@@ 폴란드 원제목도 그렇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2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라로 2021-10-17 15:5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윽, 책을 많이 또 많이 사셨군요,,하하하;;;
<정원가의 열두달> 담아갑니다. 그런데 전자책이 없;;;ㅠㅠ
전자책 신청했어요.ㅠㅠ

난티나무 2021-10-18 04:08   좋아요 0 | URL
저도 보고 싶은 책인데 선물부터 했네요.^^
사려는 계획은 없었으나…ㅎㅎㅎ 결과는…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