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 한끼 비건 집밥
이윤서 지음 / 테이스트북스 / 2020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한국에 수많은 사둔 책 중에 비행기를 타고 온 실용서 한 권. 요리책을 몹시 사고 싶을 때가 아주 간혹 있다. 자주는 아니다. 웬만한 레시피는 인터넷에 차고 넘치니까. 그런데 얼마 전 책을 살 땐 몹시, 정말 몹시,라고밖에 표현할 수 없도록 요리책을 사고 싶었다. 그럴 땐 아주 신중하게 한 권을 골라 사는 거다. 어쩔 수 없는 당김에 의해. (사실 너무 대충 때우다시피하는 매 끼니가 자꾸 형편없어지는 경향이 있어...ㅠㅠ) 

보관함에 모셔두었던 몇 권의 채식책 중에서 중고로 구입 가능한 것을 선택했다. 사실 요리책에는 큰 기대를 하지 않는다. 더군다나 '비건' 집밥이다. 비건 지향 식생활을 하고 있기는 하지만 딱히 비건요리라고 특정지을 건 없다는 생각에 큰 기대가 없었다는 말이 더 맞을 듯하다. 오히려 책에 '비건'이라는 단어가 붙어서, 1만큼 팔릴 걸 3분의 2만 팔리는 건 아닌가 싶은 생각도 든다. 아쉽다. 결과는 성공!이었기 때문이다. 실려있는 모든 음식을 해보지는 않았지만 시도한 것은 모두 성공! 맛있음. 내 입 뿐만 아니라 다른 식구들 입도 만족시켰다. 따라해 본 음식은 다음과 같다. 


토마토비빔국수

들깨버섯리소토 

표고버섯현미주먹밥 

콜라비깍두기 

적양배추발사믹볶음

양송이버섯시금치파에야

두부구이덮밥

가지토마토조림

비건마요네즈 

비건치즈 

데리야키소스

채수


음식 색에 맞추어 글자색을 바꿨더니 흠 별로군. 채수,는 이미 오래전부터 만들고 있었으므로, 음식은 아닌데 따라해 본 음식에 넣어야 할지 말아야 할지를 망설였으나.ㅎㅎ 아무튼, 글자로 써놓으니 저게 뭐야 싶은데 실제로 해먹어보면 간단하고 맛있다. 특히 맨 위의 토마토비빔국수. 으잉? 싶지만, 그러나 의외. 토마토소스를 바탕으로 비빔소스를 만들면 맵지도 않고 딱 좋아서 벌써 대여섯 번은 해먹은 듯하다.(어제도 먹음. 요즘 단골 메뉴 되었음.) 우유나 치즈가 들어가지 않은 리조또도 맛있어서 깜놀. 마요네즈와 치즈도 비건으로는 처음 만들어봤다. 오! 이런 신비로운 일이.ㅎㅎ 맛있다 맛있어. 다른 것도 모두 해 볼 예정이다. 아아, 냉이가 없으니 냉이솥밥은 못 하겠구나. 도라지나물도, 참나물무침도, 고구마톳밥도, 더덕구이도, 우엉검은깨초절임도, 아니 이런 왤케 많아.ㅠㅠ 세발나물무침, 당귀샐러드, 호박잎쌈밥도. 흐잉. 호박잎쌈 먹고 싶다.@@ 재료 없어서 못 하는 거 빼고 다 해볼 거다. 다음 타자는 아마도, 두부스크램블? 오이고수무침? 콜리플라워구이? 아직 안 했지만 성공의 기운이 미리 폴폴~ 주방에서 수시로 들쳐보느라 물이 묻어 책이 망가져(?) 가고 있다. 책이 예쁘다. 망가져가서 마음이 좀 아프지만 ㅎ 이렇게 잘 사용하는 것이 아마 저자에 대한 예의이기도 하겠지. 아 물론 새 책을 샀다면 더 좋았겠지만 제가 거기까지는...^^;;; 수시로 들쳐보고 계량이 필요없게 될 때까지 참고해야지.


별 넷? 별 다섯? 살짝 고민했었는데 다섯으로 결정한다. 외국 살아서 못 구하는 재료 천지인 나도 대체재료 사용해 가며 따라하는데 국내에서 재료 구하기 어렵다는 평을 보니 오기 돋아서.ㅎㅎㅎ 창의성을 좀 보태자. 

그리고 하나 더 덧붙이자면, '엄격한 비건'이라는 말을 사용해도 괜찮을까 생각해봤으면 좋겠다. 책 소개 읽다가 눈에 걸린 구절이다. 나 완전 엄격하게 육식해, 라고 말하는 사람은 없다. 비건을 실천하는 사람이든 아니든 비건 앞에 붙이는 수식어가 편견을 유발할 수 있다면 사용을 고려해야 할 것 같다. 이 책에 있는 요리들 별로 특별하지 않다. 어제 먹은 시금치나물도, 무나물도, 비건 요리다. 고기를 넣지 않고도 된장찌개 끓여먹지 않는가. 딴 세상 식성이 아니다. 이미 부분적으로는 모두가 비건이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syo 2021-09-13 20:5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어 나도 이 책 구비할까.... 요즘 레시피가 다 떨어져서 맨닐 돌려막기 지겨웠어요 😬

난티나무 2021-09-13 22:25   좋아요 0 | URL
시도해 보세요.^^ 요리책 사서 성공하기 좀 어려운데 이 책 저는 괜찮았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