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조선의 궁궐을 애호하는 한사람으로서 한 마디 할련다.

몇 해 전이었던가 낙선재 뒤쪽 일대를 개방한다고 해서 특별관람을 신청하여 보았던 기억이 있다. 조선의 멸망을 옆에서 지켜보았으며 625사변 때에도 낙선재에 머물며 고궁을 안타까운 눈으로 바라봤을 순종비이신 황후 윤씨와 고종의 아들인 영친왕의 부인으로 일본 왕족인 왕비 이방자씨가 삶을 마친 곳이 바로 낙선재이다. 그러한 곳을 숙박시설로 이용한다??고 하니 기가 찰 노릇이다.

 

1. 그것도 외국인에게만 거금을 받고 한단다. 돈에 환장했나?

 

2. 왕궁에 외국인을 편히 재우기 위해 거금을 들여 내부시설을 고친다는데 문화재는 원형을 고수하는 것이 중요하지 않은가? 그렇지 않다면 무엇하러 비싼 돈 들여서 경복궁을 복원하는 등의 역사를 벌이는가. 그냥 지금대로 둘 것이지.....

 

3. 불과 얼마 전에 숭례문을 개방해 놓고서 관리 소홀로 불타는 참사를 겪었다. 만일 낙선재에 혹여 불이라도 난다면 누가 책임질 것인가? 그럴리 없다고??? 

 

4. 찬성하는 쪽의 목조로 지어진 전통가옥은 사람이 살아야 된다는 주장에는 한옥에 다년간 살아본 나도 동의하는 바이다. 그러나 얼마나 많은 사람이 잘런지 모르겠으나 고작 몇 번 그런다고 변하는 건 거의 없을 터이다. 나무는 사람의 손때가 많이 가야 된다. 마루널은 내 생각에 하루에 최소한 세 번은 닦아줘야 된다고 본다. 다시 말해 상주하지 않는다면 별반 차이가 없다는 것이다.

 

5. 그리도 궁궐을 아끼신다면 관리인원을 늘리고 소제하는 자원봉사자를 더 자주 모아서 청소를 하고 그도 부족하다면 차라리 조선왕실의 후손을 윤번제로 우선 시험삼아 조선후기의 정궁인 동궐 말고 덕수궁에 살게 해 보라. 그리고서 부작용이 없다면 시행해도 늦지 않으리라고 본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