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오늘 책상을 정리하기로 했다 - 일이 편해지고 시간도 버는 88가지 정리 아이디어
Emi 지음, 남궁가윤 옮김 / 즐거운상상 / 2018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책상 정리정돈 하는 이야기 같지만, 그런 줄 알고 읽기 시작했지만, 책상 정리정돈 하는 이야기가 맞지만, 

그것 보다는 워킹맘인 저자의 일의 효율을 높이는 이야기이다. 집안일보다는 회사일에 집중되어 있고, 집안일로 인해 회사일에 차질 끼치지 않기 위한 팁들이 나와 있다. 


저자의 긍정적이고, 앞으로 나가는 마인드에 배울점이 많았다. 


이 힘든 나날을 어떻게 하면 좋을지 '고민하는 데'에 내 소중한 시간을 쓸 것이 아니라 어차피 닥친 일이라면 

'어떻게 해낼 것인지 궁리하는데'에 시간을 쓰기로 마음먹었습니다. 책상과 생각을 조금만 정리해도 업무 시간은 몰라보게 달라집니다. 


책상 정리는 거들뿐. 생각 정리가 중요. 


일하는 환경은 사람마다 다르니까 그대로 적용하기 어려운 부분도 있겠지만, '이렇게 하니 정말 편해졌구나' 하고 실감한 아이디어 중 누구나 쉽게 활용해 볼 만한 88가지 아이디어를 소개합니다. 일이 잘 되지 않을 때나 생활에 지쳤을 대 이 책을 읽어보세요. 한 가지라도 도움이 되어 당신의 생활에 좋은 변화가 있기를 바랍니다. 



디테일이 있는 아이디어들인데, 예를 들면 삼색볼펜 쓰기 같은 것 같이 사소한 것. 운동 선수들이 0.1초를 앞당기기 위해 머리를 밀고, 뭐라도 하나 더 하기 위해 애쓰는 것처럼, 프로의 마음으로 일에 임하며, 시간 줄이는 법을 연구하고, 실행하는 것 좋다. 프로의 마음 아니라, 게으름뱅이의 마음으로도 좋은 것!



책상과 주변을 정리하기 전에 먼저 '무엇을 위해 책상을 정리하려고 하는지' 자신의 책상에 표어를 붙여 봅니다. '물건을 찾기 쉬운 책상', '야근을 하지 않고 정시에 퇴근할 수 있는 책상', '매출을 올리는 책상' 등. 목표가 확실해지면 책상을 정리하는 동기 부여가 됩니다. 또 '어떻게 하면 그런 책상이 될까' 하는 아이디어도 떠오릅니다. 


이거 정말 맘에 든다. 지금 나처럼 중구난방의 책상에 이름 붙여주고 싶다. '돈 버는 책상' '책 만 권 읽는 책상' 같은 거. 


보통은 좋지 않았던 점을 반성하고 그것을 개선하려고 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하지만 일이 잘 되었을 때야말로 그 상황을 돌아보고 왜 잘됐는지를 생각해 보세요. 그 이유를 알면 다음번에 또 적용할 수 있으니까요. 


* 평소보다 초반에 집중해서 일단 해치웠기 때문에. 

* 혼자서 일을 안고 있지 않고, 도중에 동료들의 의견을 들었기 때문에.

,

,

 

좋았을 때 왜 좋았는지 돌이켜보기. 중요. 메모. 굉장히 꼼꼼하고, 완벽한 사람일 것 같다. 



어떤 일을 할 때 먼저 한꺼번에 해 두어서 나중에 자신이 편히 일할 수 있도록 합니다. 단축키나 상용구 등록의 아날로그 판이지요. 자기 시간을 저축해 두는 것입니다. 


안 좋은 일이 있다면 그것은 다음 단계로 가야할 시점입니다. 

받아들이는 법을 조금 달리했더니 우울한 기분을 오래 끌지 않는 힘이 조금씩 생겼습니다. 



마인드 컨트롤과 디테일의 힘! 









댓글(4) 먼댓글(0) 좋아요(1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얄라알라북사랑 2020-08-04 16:4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생각부터 정리하면 절로(?) 공간정리, 책상정리까지 이어진다는....걸까요? 저는 대부분 역방향의 시도만 해왔는데...좋은 이야기네요^^

하이드 2020-08-04 17:05   좋아요 0 | URL
닭이 먼저냐, 달걀이 먼저냐 아니겠어요. ㅎㅎ 뭐든 앞으로 나가는거 먼저 하고 쫓아가면 되지 싶습니다.

2020-08-19 21:27   URL
비밀 댓글입니다.

하이드 2020-08-20 09:05   좋아요 0 | URL
올해는 바빠서 절화 판매까지는 못했어요. 예쁜 꽃작업 힘들어도 즐거웠는데, 수국은 매년 더 많아지고 있으니, 내년에는 다시 할 수 있기를 바라요. 기억하고 연락 주셔서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