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웨덴을 대표하는 리터러리 작가이자 베스트셀러 소설가
스웨덴 시내 한복판에서 일어난 폭탄 테러, 그리고 한 이슬람 이주 청년의 긴박한 하루
소수자, 약자, 혹은 혐오 대상으로서 살아가는 한 인간 내면을 밀도 있게 그려 낸 문제작

 

 


 

『나는 형제들에게 전화를 거네』는 2010년 12월 스웨덴 스톡홀름에서 실제로 일어났던, 타이무르 압둘와하브(Taimour Abdulwahab)라는 남성의 자살 폭탄 테러를 배경으로 하는 작품이다. 스웨덴은 이백 년 넘게 어떠한 전쟁과 분쟁도 겪지 않은 중립국가로 잘 알려져 있다. 이민 2세대인 케미리는 이 작품을 통해 스웨덴뿐만 아니라 전 세계에 공포와 불안을 퍼뜨리는 테러, 그와 함께 확산되는 인종차별주의와 이슬람 혐오주의, 그리고 그 소용돌이 한가운데서 소수자, 약자, 혹은 혐오 대상으로 살아가는 존재에 대해 이야기한다. ‘주류 사회’의 시각에서는 관찰할 수 없는 이민자-외국인-이방인의 모습과 생각을 보여 줌으로써 주류 문화와 비주류 문화 간의 소통과 교류를 시도하는 케미리는, 새로운 주제와 서사 기법으로 스웨덴뿐만 아니라 유럽 문학 지형도에서 간과할 수 없는 중요한 위상을 차지하는 ‘문제적’ 작가라고 할 수 있을 것이다.

 


<이벤트 참여방법>
 

1. 이벤트 기간
- 2015년 6월 25일 ~ 7월 1일 
- 당첨자 발표 : 7월 2일 (리뷰 작성 기간 : ~7월 14일)

 
2. 모집인원 
- 10명

 

3. 참여방법
- 이벤트 페이지를 자신의 블로그에 스크랩 해주세요.(필수)
- 책을 읽고 싶은 이유와 함께 스크랩 주소를 댓글로 남겨주세요.

서평단 응모 링크(https://goo.gl/wiEUIv)를 클릭하여 설문지 작성

 

4. 당첨자 미션
- 도서 수령 후, 10일 이내에 '알라딘'에 도서 리뷰를 꼭! 올려주세요.
- 서평이 등록되지 않는 경우 추후 서평단 선정에서 제외됩니다.






댓글(15)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글샘 2015-06-25 16:4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http://blog.aladin.co.kr/silkroad/7614543

그래요. 소수는 항상 위험한 것이 인류의 궤적이었습니다.

유럽 역시 고령화와 함께 소수자에 대한 갈등이 커져가는 것 같더군요.

우파가 집권하게 되는 것도 궤를 같이 하구요...

무거운 주제지만 소설이라 읽어보고 싶습니다.

2015-06-25 16:56   URL
비밀 댓글입니다.

minumsa 2015-06-25 17:1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벌써 적어주신 분들이 있으시네요! 서평단 응모 링크(https://goo.gl/wiEUIv)를 클릭하여 설문지 작성도 함께 부탁드립니다 :)

2015-06-25 17:41   URL
비밀 댓글입니다.

푸른희망 2015-06-26 00:0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http://blog.aladin.co.kr/trackback/707860173/7615214
스웨덴이 궁금했습니다,
소수 혐오대상자 인종차별주의자 어쩌면 우리는 아니 다수는 낯선것을 두려워하는 거 같습니다,
그들을 모른다는 것은 두려운 것이고 그 두려움은 폭력으로 나타나지요
쉽지 않은 내용이지만 읽고 싶습니다.

착실이 2015-06-26 08:2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http://blog.aladin.co.kr/739437173/7615541

스웨덴의 베스트셀러 작가가 쓴 글이라.
스웨덴의 글을 따로 읽어 본 적이 있던가 싶네요.
내용이 가볍지는 않아 생각하면서 읽어야 할 것 같지만, 의미있는 작품일 것 같은 기대가 듭니다.

2015-06-26 14:57   URL
비밀 댓글입니다.

럽스 2015-06-27 21:5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http://blog.aladin.co.kr/lovesky/7618102
우리나라에도 연관이 되는 주류-비주류 또는 한국인-외국인 문제와 유사한 것 같습니다. 소설 속에서 어떤 해법을 제시했을까요? 서평단 신청합니다.

사과나비🍎 2015-06-28 01:0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http://blog.aladin.co.kr/i0thee/7618372

스웨덴에서 일어난 자살 폭탄 사건을 배경으로 하는군요. 테러. 그것을 주제로 쓴 소설. 주류와 비주류의 소통과 교류. 궁금한 소설이네요~ 읽고 싶습니다~^^*

비로그인 2015-06-29 03:1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http://blog.aladin.co.kr/Integrity/7619986

모 출판사에서 출판되었던 `죽을줄 몰랐어` 라는 책이 생각나네요. 실화를 소설형식으로 재구성하였는데 인종과 계층간의 갈등과 원인에 대해 생각해 볼 수 있던 책이기도 했습니다.

이 책의 관점은 조금 다르고 시도도 훨씬 더 능동적이라는 데에서 차이가 있습니다. 저자가 문제를 보여주는 것에서 그치지 않고 소통과 교류라는 해결방법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나선 느낌이 드네요. 이런 시도는 주로 르포에서 많이 보았는데 이 책은 많은 부분에서 다른 시도가 이루어졌을 것 같습니다. 서평단에 신청합니다.

2015-06-29 13:16   URL
비밀 댓글입니다.

파워리뷰어 2015-06-29 13:3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1. http://blog.aladin.co.kr/nurimaru/7620470

2.
- 요즘 IS 때문에 전 세계가 테러에 신경을 곤두세우고 있습니다.
˝스웨덴 시내 한복판에서 일어난 폭탄 테러, 그리고 한 이슬람 이주 청년의 긴박한 하루
소수자, 약자, 혹은 혐오 대상으로서 살아가는 한 인간 내면을 밀도 있게 그려 낸 문제작˝이라는 대목에 마음이 끌립니다. 먼저 읽고 주변에 알리고 싶습니다.

헤르메스 2015-07-01 00:0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http://blog.aladin.co.kr/748481184/7623535

스티그 라르손이 `밀레니엄 시리즈`를 통해 경고한 바와도 같이 스웨덴에서의 인종차별은 점점 심각해지고 있는 상황이라고 들었는데 결국 실제 일어난 테러 사건을 통해 그것을 조명한 작품이 나왔군요. 요나스 하센 케미리는 비교적 젊은 작가라 그런 스웨덴의 젊은 시각에서는 만연되고 있는 인종차별주의가 과연 어떻게 비치고 있는지 궁금합니다. 우리나라도 요즘 다문화에 대한 비방과 공격이 심해지고 있어서 결코 남의 이야기가 아니기에 더욱 읽어보고 싶군요.

물방울 2015-07-01 22:1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http://blog.aladin.co.kr/704928166/7625716

그 어떤 분쟁도 겪지 않았던 중립국가인 스웨덴이 한 남성의 자살 폭탄 테러가 읽어나면서 겪는 갈등과 원인에 대해 깊이 알아보고 싶습니다. 다수와 소수 사이에서 일어나는 일들이 요즘은 국경을 벗어나 어느 나라에서도 일어나는 일이기에 다층적인 시각으로 케미리의 작품을 읽어보고 싶습니다. 뉴스를 볼 때마다 세계의 사건 사고가 결코 우리나라에서 일어나지 않는다는 보장이 없기에 한 남자가 터트린 사건에 대해 밀도 있게 깊이 느껴보고 싶습니다. 그 어떤 나라에서도 일어나면 안되는 일이지만 약자, 소수자가 생각하는 사회는 어떤 색채로 그려지는지 케미리의 필치를 통해 깊이 통찰해 보고 싶습니다.

에델바이스 2015-07-07 21:1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dkfj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