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페이퍼는 테스 게리첸의 <리졸리 & 아일스 시리즈>를 정리해본다. 의사로 활동하던 게리첸은 자신의 지식과 전공을 살려 '로빈 쿡'처럼 의학스릴러를 써냈고, 매우 폭발적인 반응을 얻어 왕성한 작품 활동을 하기 시작했다. 이 작품 역시 미드로 나와있는데 드라마는 안봐서 모르지만 원작은 매우 즐겁게 읽었다. 최근까지도 다양한 작품을 써낸 걸로 아는데 국내에는 2010년에 나온 8편을 끝으로 미출간 되고 있다. 역시 한국에서는 인기가 없었나보다. 너무 오래 전에 읽어서 기억이 가물가물하지만 일단 정리해보자.

















1. 외과의사 (2002) 


보통 시리즈물의 주인공 직업은 저자의 본업을 따라가곤 한다. 그런데 게리첸은 경찰을 주인공으로, 빌런을 의사로 만들었다. 그래서 빌런의 활약이 어나더 레벨을 자랑하는 작품이 돼버렸다. 의학 스릴러인데 전혀 어렵지도 딱딱하지도 않고 술술 읽혀져서 놀랬던 기억이 난다.
















2. 견습의사 (2002) 


전편에 비해 여러가지로 아쉽긴 해도 볼 만하다. 1편의 빌런을 따라 하는 모방범이 나타나자 극 야마도는 리졸리. 동맹을 맺은 두 빌런은 이제 리졸리를 죽이기로 작정한다. 빌런이 둘이나 되니 재미도 두 배가 되었다면 좋겠지만, 2편 빌런은 아무래도 따라쟁이에 불과하기 때문에 대단한 활약은 없었다. 시리즈 통틀어서 2편 내용이 가장 기억이 안난다.
















3. 파견의사 (2003) 


수녀원에서 일어난 살인사건. 3편부터 병리학자인 아일스가 본격적으로 가세한다. 그리고 리졸리의 로맨스도 본격적으로 진행된다. 어째 메인사건보다 서브내용이 더 흥미진진했던 기억이...
















4. 바디더블 (2004) 


임신한 리졸리는 잠깐 쉬어가고, 아일스가 주인공으로 나온다. 그녀는 집 앞에서 죽어있는 여자가 자신과 똑같이 생겨서 멘탈이 나간다. 알고보니 입양아였던 자신과 쌍둥이인 자매였고, 사건에 연루된 용의자와 자신의 과거까지 밝혀낸다. 리졸리 없이 흘러가는 이야기라서 긴박함을 배로 느낄 수 있었던 꿀잼 작품이다.
















5. 소멸 (2005) 


시체 보관실에 있던 여성 시신이 살아난다. 병원으로 이송 중이던 그 여성은 갑자기 인질극을 벌이는데 하필 만삭의 리졸리가 인질이 된다. 과연 게리첸이 의사라서 가능한 발상이었지 싶다. 인질극은 무사히 종결되지만 인신매매라는 사회문제로 이어져 무겁게 흘러간다. 훌륭한 소재나 화두에 비해 아마추어 같은 구성/구조여서 아쉽다는 평이 많다.
















6. 메피스토클럽 (2006)


이실직고하면 6편은 안 읽고 건너뛰었다. 작가가 슬럼프라느니, 시리즈 컨셉과 안 맞다느니 하는 비난이 많은 작품인 데다, 패쓰해도 전혀 문제없다고 하여 그렇게 했다. 오컬트 종교 단체에 관련된 내용이라 영 흥미가 안 생겨요.

















7. 악녀의 유물 (?) 


보스턴 박물관에서 발견된 미라의 다리에는 총알이 박혀 있다. 박물관 지하를 뒤지던 리졸리는 비밀공간에 있던 미라 머리들을 찾아낸다. 감식 결과, 그 미라들은 죽은 지 오래 되지 않았다고 한다. 피해자들이 모두 고고학 관계자임을 알아내, 범인에게 다가가는 리졸리의 폭풍 수사 이야기. 킬링 타임용으로 최고였다.
















8. 아이스콜드 (2010) 


8편은 아일스가 주인공이다. 친구와 산 길에서 차 사고가 난 그녀. 다친 동료를 주변 마을로 데려가보니 집집마다 문이 다 열려있었다. 사람은 전혀 없고 반려동물만 전부 죽어있다. 폭설에다 통신도 마비된 상황. 고립된 그녀에게 서서히 다가오는 낯선 그림자. 아일스의 필사적인 생존 게임이 시작된다. 잘 나가다가 갑자기 김 빠지는 게 좀 그랬지만 재미는 있었던.




그래도 시리즈 중반까지는 의학스릴러 컨셉이었지만 나중에는 일반 범죄소설로 변해버려 안타까웠다. 역시 주인공을 의학계 인물로 만들어야 하지 않았나 싶다. 8편을 끝으로 국내에 10년 넘게 미출간인 걸 보면 수명이 다 했다고 봐야겠다. 페이퍼를 쓰다 보니, 내가 소설에 막 재미들렸을 때 읽어가지고 리뷰를 죄다 짤막하게 써놓은 게 좀 후회되었다. 그렇다고 재독하기엔 읽어야 할 책들이 너무 많아. 그냥 추억 너머에 보관하는 걸로...




댓글(2) 먼댓글(0) 좋아요(3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구단씨 2023-08-18 16:28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외과의사> 며칠 전에 도서관에서 빌려왔는데,
시간 없어서 못 읽고 그냥 반납해야 하나 싶어서 갈등 좀 하다가,
물감님 페이퍼에서 언급된 것을 보고 기어코 읽어버렸습니다.
이번 기회가 아니면 못 읽고 또 잊혀질 듯해서요.
결론은, 읽기를 잘 했다는 거죠. ^^
근데 별점을 보니, 첫 작품만한 후속작은 없다는 게 이 시리즈에서도 적용되는 걸까요? ^^

물감 2023-08-18 17:39   좋아요 2 | URL
1편은 정말 재밌죠 ㅋㅋㅋ 가독성도 끝내주지 않습니까?! 솔직히 그것만 읽어도 되구요. 시리즈가 막 연결되는 맛은 없기 때문에 제기준 별점 높은 것들만 골라 읽으셔도 좋을듯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