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신과 가까이 지내는 사람이 자기중심적인 성향을 가지고 있는지 알아보는 일은 어렵지 않습니다. 상대방이 어떤 사람인지 제대로 판단이 서지 않을 경우 다음 몇 가지 질문을 떠올려보면 쉽게 판단이 됩니다.

#그는 겸손하지 않고 거만한가
#그는 다른 의견을 잘 참아내지 않는가
#그는 다른 사람의 의견을 잘 듣지 않는가
#그는 다른 사람의 의견을 듣고 결정을 바꾸는 일이 거의 없는가.
#그는 허영심이 과하거나 외모에 집착하는가
#그는 남에게 웃음거리가 되면 과도하게 분노하는가

위의 질문에 대한 답들이 "예"라고 나오면 그 사람은 자기중심적인 인간이 틀림없습니다.
자기중심적으로 사는 이들은 다른 사람들에게는 기본적으로 관심이 없기에 남의 이야기를 경청하지 않습니다. 오로지 자신에 대해 감탄해주고 존경의 눈빛을 보내줄 때만 귀를 기울입니다. 자기중심적 성향이 강한 어느 뉴욕 시장은 실컷 자신의 이야기를 털어놓은 후에 이런 말을 했다고 합니다.

'내 이야기는 이만하면 충분하군요. 이제 당신 이야기를 들어보지요. 당신은 나를어떻게 생각합니까?'

자기중심적인 사람의 관심사는 온통 자신에게만 쏠려 있기 때문에 자신에 대한 이야기 말고는 듣고 싶은 이야기가 없는 것입니다. 어떤 일에서든 자신이 가장 중요한 사람이고, 나머지 사람들은 자신의 배경에 불과하다고 생각합니다. 오로지 자신에 대해서만 집착하는 사람입니다.

#인문
#서두르다잃어버린머뭇거리다놓쳐버린


예감은 틀리지 않는다

어떤 불길한 일이 일어나기 전에 감지되는 예감은 틀린 적이 없다.누군가에게 걸려오는 갑작스러운 전화에서도 무언가 잘못된, 나에게 좋지 않은 문제일 거라는 예감 역시도 틀린 적이 없다.예감은 언제나 정확했다....그러나 좋지 않은 일은 언제나 나로 인한 것이 아니라 타인에 의한 것이라는 것, 이것 역시 좋지 않다.나는 사실 별로 남에게 관심도 없을 뿐더러 일상에서조차도 수다를 떨며 시간을 낭비하는 것을 극도로 싫어하는 사람인데 집요하게 타인을 자신의 잣대로 비난하며 자기중심적 사고로 판단하는 사람들을 자주 보게 되고 문제는 늘 그 사람들로부터 발생한다. 그것이 극도로 피곤하게 느껴질때가 있다.

그리고 그런 사람들 옆에 있으면 정말 피곤하다. 지독한 나르시시즘에 빠져 세상이 자기 중심으로 돌고 있다고 믿는 사람들이 꽤 된다는 사실이 나로 하여금 자괴감을 느끼게도 한다.

이런 저런 일로 엮이고 싶지 않은 일과 관련하여 급피로감을 느끼는 와중에 핸드폰을 허리춤에 달려있는 주머니에 넣을 때, 불길한 예감이 스치기도 했던 것 같다. 아니나다를까 문을 닫을 때 핸드폰이 차문에 걸려 둔탁한 소리를 냈다. 그러고는 아무 문제가 없는 줄 알았더니 핸드폰이 액정이 나간 것도 아닌데 안쪽으로 가느다란 실금이 가 있고, 화면 자체가 켜지지를 않았다.

휴대폰 대리점에 가니 수리비 20~30만원을 이야기하며 차라리 그 정도선이면 새로 하나 사시는 것이 낫다고 하며, 쏠 프라임이라는 기종을 추천해주었다.

처음으로 핸드폰의 존재가 내 삶에서 얼마나 큰 영향을 차지하고 있는지를 되새겨보며 묻지도 따지지도 않고 그 자리에서 구매를 했다. 핸드폰에 깔려있던 수많은 앱과 수천명의 연락처들을 다시 저장을 해야한다는 사실이 짜증도 나기 한다.

예감은 틀리지 않는다. 불길한 예감은 그래도 새 폰을 장만했으니 액뗌했다치자 ㅎㅎㅎㅎ근데 무슨 액뗌을 1년 365일 하는 기분이노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