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자의 탄생]을 읽고 리뷰 작성 후 본 페이퍼에 먼 댓글(트랙백)을 보내주세요.
한자의 탄생 - 사라진 암호에서 21세기의 도형문까지 처음 만나는 문자 이야기
탕누어 지음, 김태성 옮김 / 김영사 / 2015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한자를 외우는 것이 쉽지가 않다. 우리나라 말은 소리 나는 대로 쓰는 표음문자이지만 한자는 각 글자가 고유의 의미를 가지고 있는 표의문자이기 때문이다. 그렇다고 해도 한자의 음과 뜻이 사물의 형상을 본 뜬 문자라 하기에는 어불성설이다. 세월의 풍화에 의해서 자연의 지형이 바뀌듯 한자의 뜻 역시도 수많은 변천을 겪으며 변해왔기 때문이다. 그렇기에 문자가 생기기 이전에 사용하던 그림과 낙서는 한자의 변천을 유추할 수 있는 주요한 단초가 된다.

 

 

한자의 탄생의 저자 탕누어는 대만 출신으로 대만 최고의 문화비평가이자 학자이며 작가이다. 저자는 창일이라는 개인이 한자를 창제했다고 주장하는 창일제자설이 허무맹랑한 신화와 전설에 불과한 것이라며 문자 형성은 하나의 시간대에 한 지역에서 한 사람에 의해서 이루어진다는 것은 절대 불가능하며 문자의 기원은 오로지 문자에서 찾아야 한다고 주장한다. , ‘우리가 파악할 수 있는 문자 또는 아직 문자로 형성되지 않은 유사 문자를 바탕으로 추론을 해야 한다는 것이 이 책의 요지이다.

 

저자는 중국에서 발견한 최초의 문자인 갑골문자에서 한자의 형성과 기원을 추론해 간다. 갑골문자는 저자의 전방위적인 지식을 총동원한 풍부한 상상놀이터이다. 글자 만들기 시작인 상형문자로 시작하여 형성자의 조합이 다시 지사문자에서 가차와 전주가 되면서 새로운 글자가 아닌 기존 문자의 폐물로 이용되는 과정을 다양한 설명과 사유의 확장으로 설명해 주고 있다. 이런 복잡한 과정을 거친 한자들은 오늘날에 이르러 글자의 제대로 된 의미가 잘 전달되지 못한 채 문자의 중복 전주하는 굴레에 빠지거나 단순한 가차로 도약하는 과정을 반복하게 되는 것이다. 더 나아가 문자의 전유와 공동의 기억 사이의 의존 관계를 권력과 정보의 상호 의존과 공생관계를 맺으며 파생되는 글자를 비천한 글자와 성애의 문자, 무서운 문자로 구분하여 추론할 뿐아니라 문학과 비평, 발터 벤야민, 마르케스와 보르헤스와 같은 문학가들의 언어와 대비하여 전방위적 사고를 궤하기도 하며 문자의 출현이 결코 우연의 결과가 아닌 사회적 습속의 흔적임을 확인시켜 준다 

 

알라딘이 램프의 요정을 불러낸 것처럼 서로의 기억 속에 잠재돼 있는 공동의 무언가를 불러낼 수 있는 모종의 주문이 필요하다. 문자가 바로 이런 기억을 불러내는 주문이다. 문자는 상대방으로 하여금 해답을 유추하게 만드는 수수께끼다. 문자는 정보에 접속한 사람을 이미 알고 있는 세계에서 미지의 세계로 이끄는 비유이기도 하다, 문자는 서리가 내리면 얼음이 얼 것을 아는 것과 같다. -p78

   

 

 영화 <라이프 오브 파이>는 구명보트에 홀로 살아남은 소년 파이의 이야기이다.  망망대해에서 파이가 호랑이와 구명보트에 남겨지자, 절망과 고독감에 정신 불안 증세까지 보이던 파이를 위로해 준 것은 다름아닌 글이었다.  연필이 몽땅 연필이 되고 폭풍우에 노트가 날라가기 전까지 파이를 살아있는 존재로 만들어 주었던 것은 말보다도 글이었다. 노트가 날라가자 배에 날짜를 표기하며 버티는 파이의 모습은 어쩌면 인간을 가장 인간답게 하는 행위는 언어보다 문자가 아닐까 하는 생각을 하게 된다. 이와 비슷하게 영화 <캐스트 어웨이>에도 같은 장면이 나온다.  무인도에서 자신이 살아있는 존재로 표현하는 방식은 로빈슨이 벽이든 모래사장이든 나무든 닥치는 대로 자신에 대한 표기를 남기는 것이었다. 뿐만 아니라  배가 파산할 때 같이 떠내려온 배구공에 사람 얼굴을 그려 이름을 부르는 것도 인간의 가장 기본적인 행위나 진배없다.  이렇게 홀로 남겨졌을 때 자신의 존재를 증명해 주는 것이 쓰는 행위인 것처럼 문자는 언어와 마찬가지로 인간이 자신의 존재에 의미를 부여해 주는 수단이기 이전에 생래生來이다.

  

 

 

 

     

그렇기에 갑골문자에서 읽어낼 수 있는 것은 문자의 변천만이 아닌 수세기를 살아오며 변모를 거듭해 온 문화의 기억을 불러오는 작업이다.  알라딘이 램프의 요정을 불러내는 일은 언어(말)로 하는 것이지만   알라딘의 존재를 기억하고 전승하는 것은 문자이기 때문이다. 파이와 로빈슨의 이야기가 전세계의 독자들이 읽을 수 있었던 이면에는 바로 이러한 문자의 힘이 자리하고 있다.  문자는 언어가 담지 못하는 흔적을 담고 기억을 불러오는 거수기 역할을 한다.  한자에 담겨진 함의들을 저자와 같이 풀어가는 재미도 재미지만 세월의 풍화로 변해 버린 글자 본연의 민낯을 보는 학업적 소득도 있는 책이다. 역사학과 문화비평에 해박한 저자이기에 가능했던 문자의 상상놀이터이자  포스트모던 비평이다.  

 


* 알라딘 공식 신간평가단의 투표를 통해 선정된 우수 도서를 출판사로부터 제공 받아 읽고 쓴 리뷰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