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마를 보았다 - I Saw The Devil
영화
평점 :
상영종료


 

 영화에 대한 흉흉한 소문은 익히 들었다. 우선 접한 평론가들의 평은 대체적으로 안 좋았다. 

시네21의 이 영화에 관한 지지와 비판 기사는 균형을 취하느라 애쓴 흔적이 보인다. 

 영화에 대한 평은 극과극으로 갈리는것 같다. 정말 끝까지 가버린 김지운 에게 찬사를 보내는 

입장이 있고, 영화의 잔인함에 관하여 치를 떠는 쪽에서 넌 어느 쪽이냐고 묻는다면 글쎄다. 

 영화잡지 기사에서 평론가들이 수다떨면서 누가 말했는지는 아리까리 한데  이창동의 시 랑 

홍상수의 하하하 를  똑같은 별점을 매긴 사람을 이해하기 힘들다고 투덜대던데, 그 이야기를  

보면서 피식 웃었다. 하긴 이창동의 세계와 홍상수월드를 동시에 싫어하는건 가능할지 몰라도 

둘 다  비슷한 감정으로 즐긴다면 그런 사람이라면 나도 궁금하다. 

 어느덧 김지운도 세상에 선보인 작품이 제법 된다. 조용한 가족, 반칙왕, 장화홍련,달콤한 인생,

놈놈놈 악마를 보았다 까지. 이 영화를 보고 알았다. 난 이 아저씨의 감독의 글은 유쾌하게 즐겨도 

감독님의 팬이 되긴 힘들겠구나 싶다. 

 최민식이 시나리오를 보고, 반해서 감독에게 이 영화 한 번 하자고 꼬셨단다. 김지운은 최민식이 

오랜 공백기의 컴백작품인데 이런 쎈 작품을 선택해서 놀랐다고 한다. 원래 최민식은 이병헌이 

맡았던 역할을 하고 싶었다고 한다. 한석규와의 동반출현을 희망했는데 뜻대로 되지는 않았다. 

 올드보이에서도 오대수 역할 말고 유지태 역할을 하고 싶었다고 하는데 박찬욱이 당신이 그 역할 

을 하면 상대역은 최불암선생을 모셔야 한다고 난색을 표했다고~ 

 최민식이야 원래 연기귀신이니까 연기에 관하여 이러쿵 저러쿵 하는게 부질없는 짓이겠지만,  

땀에 절은 마지막 장면은 최고다. 이병헌도 기대 이상으로 좋은 연기를 보여준다. 프로구나~ 

 이병헌과 최민식의 대결은 반복되면서 지루한 감이 있다. 2시간이 넘는 상영시간이 몸이 뒤틀릴 

무렵 충격적인 결말은 아 이걸 보여주기 위해서 였구나 

 사람이 짐승을 잡기 위해서 짐승이 되는게 올바른것인지 아리송하다. 여전히~


댓글(8)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10-08-31 14:34   URL
비밀 댓글입니다.

다이조부 2010-09-01 06:51   좋아요 0 | URL


며칠 전에 봤는데 아직까지 잠들 시간에 문득 이 영화의

장면이 스쳐지나가요

그만큼 강렬했다는데 반증인데, 살짝 피곤하네요 ㅋ

yamoo 2010-08-31 18:0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세간에 화재가 되고 있는 악마를 보았다 이군요...좀 이따가 봐야 겠습니다..한국 영화는 잘 안보는 편인데..요건 봐줘야 될 거 같네요^^ 리뷰 잘봤어요^^

다이조부 2010-09-01 06:52   좋아요 0 | URL


야무님은 방화 를 별로 안 좋아하시는건가?

저같은 경우는 후라이드 양념 반반 시키는 비율로 외화와 한국영화를

즐기는듯 ^^

stella.K 2010-09-04 13:2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김지운 감독은 너무 스타일을 쫒다 스타일에 빠져버렸던 건 아닌가 싶기도 해요.
놈놈놈도 보면 재밌게는 봤는데 너무 스타일리시하지 않은가 싶어요.
그래서 울나라 감독들 스타일리스트는 많아도 거장은 그다지 많지 않은 것 같고,
아마 이건 가면 갈수록 더 심해지지 않을까 싶기도 해요.
하긴 몇 작품했다고 거장은 우논하겠어요?
김지운 감독을 비롯해 요즘 주목 받는 감독들도 더 늙어봐야 진가를 알아주겠죠?
감독이나 배우나 너무 자기 스타일 찾다 골로 가는 것 같아 안타까워요.
최불암 보세요. 얼마나 편안해 보이나? 그렇다고 그 사람이 스타일 없다고 누가 그러던가요?
난 그래서 최불암씨가 좋아요. 파하하하~

stella.K 2010-09-04 13:22   좋아요 0 | URL
근데 매버님 남자분이신가요?

다이조부 2010-09-04 18:12   좋아요 0 | URL


유년시절을 풍미한 최불암 시리즈 가 생각나네요 ^^ ㅎㅎ


저의 성별은 남성입니다 ㅋ

스텔라님도 혹시 저를 여자로 생각하셨나?

알라디너중의 한 분은 저를 삼십대 초반의 괄괄한 여자로 생각하

셨다는데 안타깝게도 남자입니다 ㅎㅎ

stella.K 2010-09-04 18:31   좋아요 0 | URL
아, 남자분이셨구나.
뭐가 안타까워요? 여기선 워낙에 남자가 귀해서 특별대우 받는 답니다.
그리고 실제로 특별대우 받는 분이 몇분 계시죠.
매버님도 곧 그렇게 되실 거예요. 하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