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15기 활동 마감 페이퍼를 작성해 주세요!




벌써 15기 신간평가단 활동을 마치게 되네요.

좋은 신간들을 두 권씩, 매달 신간들을 읽어볼 때 마다

'이 책 안읽고 넘어갔으면 어쩔 뻔 했어!! ㅠㅠ' 하고 생각했어요.

좋은 책들, 골라주신 파트장 & 평가단지기님께 감사를 보냅니다 ♥




- 15기 신간평가단 활동시 가장 기억에 남았던 책과 그 이유 



'엄마 고발 카페' 책이 가장 기억에 남습니다.

아이와 엄마가 모두 함께 보기 좋은 책이라 그런가봐요.

엄마를 고발하는 아이의 모습에서, 아이들도 참 고생이 많구나 싶고,

한편으로는 고발해서만 아이의 마음이 풀리지 않았겠다는 생각에

아이에게만 요구할 것이 아니라 엄마도 노력하고 맞춰가도록 해야겠다 생각을 했네요.





- 15기 신간평가단 도서 중 내맘대로 좋은 책 베스트 5



☆ Best 5 : 혼자 집보는 날












그림이 참 인상적이었어요. 연필처럼 그려진 그림이 특히 멋스러웠거든요.

혼자 집보기는 아이들에게 어찌보면 유아에서 어린이가 되는 첫 관문일 것 같다는 생각을 해보네요.

게다가 어둑어둑해지는 시간에, 아이가 혼자 무섭지 않게 주방도구들과 즐겁게 기다리는 모습이 재밌었어요.




Best 4: 사계절 나물반찬


사계절 해독밥상과 어떤 것을 골라야 하느냐ㅡ 고민했습니다.

두 책다 사계절을 담고 있는 음식이고, 그리고 몸을 생각하는 요리책이라 말이죠.

하지만, 나물반찬이 조금 더 쉽게 만들고 또한 나물반찬을 잘하고 싶은 저만의 염원을 담아

이 책이 대망의 Best 4에 선정됩니다~!!




Best 3 : 제주에서 1년 살아보기


제주에서 살고 싶다 노래를 부르는 저로서는,

제주에서 1년 살아보겠다며 주거지를 바꾼 저자가 정말 부럽네요.

제주로 이사가기 까지, 이사 가서의 생활 등 많은 이야기가 함께 하는데

더불어 저자의 상황에 맞춰 유연히 살아가는 모습이 참 편안하게 읽혀졌답니다.

제주에 관한 많은 책들이 있는데, 특히 둥글둥글하게 쓰여진 저자의 모습이 제주와 참 잘 맞는다는 생각을 했어요.





☆Best 2: 손에서 피어나는 정교한 종이꽃



내맘대로 best이니까~!

이 책이 왜 best 2인지는...! 참 예뻐서요!

>_< 어쩜 종이로 이렇게 예쁘게 만들 수 있죠?

진짜 꽃 같다를 넘어서 꽃보다도 예쁘다는 생각을 했어요.

종이꽃의 종이들도 내 취향으로 만들 수 있고, 또 응용된 작품들은 정말 꼭 따라해보고 싶더라구요.

어떤 커다란 이유없이 그냥 안고 있으면 참 좋다 하는 그런 예쁜 책 중 하나네요.




☆Best 1: 노잣돈 갚기 프로젝트


'노잣돈 갚기 프로젝트'는 특히 마음이 이러저러 자라고 있는 아이들에게

도덕성을 생각하게 하는 교훈적인 동화이면서 동시에 그 이야기가 흥미진진하게 이어지니

은근 판타지 느낌도 함께 해서 참 재밌게 읽었던 책이었네요.

탄탄한 이야기 구성에 더불어 전해지는 메세지가 아이들에게 자연스럽게 받아들여졌겠다는 생각도 들고요.

어른이 봐도 참 재밌었어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유아/어린이/가정/실용 주목 신간 작성 후 본 글에 먼댓글 남겨 주세요.

 

 재밌어서 밤새 읽는 수학자들 이야기 


 수학공부도 수학자들에서 비롯되어야 한다고 한다.

 수학자들, 물리학자들 이야기가 얼마나 즐겁길래

 밤새 읽는다 했을지~!

 아이들이 수학을 깊게 즐겨보기에 좋은 책이리 기대된다.







 

뉴스를 발칵 뒤집은 어린이 로스쿨

 

아이들도 이제 뉴스의 용어들이 정말 궁금해한다.

논리력도 어릴때부터 배워가야하는 것.

어린이 로스쿨에서 많이 배워갈 수 있기를!








 제주에서 1년 살아보기

 

 제주도에서 내 마을이라 생각하고 살기는

 정말 몇년째 꾸고 있는 꿈.

 1년을 살아봤다니! 

 그 이야기들이 사뭇 기대되는 책.









 안녕하세요

 일상적인 내용들을 담았는데,

그 일상을 읽어보면 정리되는 기분이 될 듯 싶다.

 일상에 담긴 요리, 정원에 대해 한 책에서 살펴보자.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유아/어린이/가정/실용 주목 신간 작성 후 본 글에 먼댓글 남겨 주세요.


 초코곰과 젤리곰


 아이들의 눈높이에서 인권을 다루고 있는 유쾌한 그림책.

 아이들이 어릴때부터 차이에 관해 다름을 인정하고

 서로 사회 속에서 배려하고 이해하며 지낼 수 있도록

 어릴때부터 생각해보아야 하는 성숙된 사고를

 귀여운 그림으로 어렵지 않게 그려진 책이다 싶다.

 

 초코곰과 젤리곰이라는 주인공들을 보면서

 모두 중요한 존재라는 것을, 느끼는 건 같다는 것을

 환한 색감속에서 편안히 느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초등학생을 위한 과학실험 380


 4월 과학의 달이 다가오면서

 아이들이 실험을 해보며 과학을 더욱 쉽고 가깝게 느낄 수 있게 도와줄 책이다.

 교과서와 연계되기도 하다보니

 학습적인 면에서도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아이들이 어릴때부터 실험하고 직접 체험해보며

 관찰하고 발견하는 눈을 함께 하기에 도움이 클 책으로 보인다.





 예술이 좋아 떠나는 유럽


 여행지로의 유럽을 단순히 경치로가 아닌

 예술이라는 테마를 중심으로 살펴보는 여행 에세이.

 특히 유럽여행이다 하면 흔히 떠오르는 국가들이 아닌

 또 다른 분위기의 동유럽 국가들을

 공연 소개 전문 기자의 글솜씨로 알아가는 재미가 있을 듯 하다.

 여행으로 여러가지 힐링효과가 있겠지만

 당장 떠나지 못해 아쉬운 이들이 책을 통해 

 문화생활을 하며 여행해볼 수 있을 것 같다.




 탐나는 부엌


 엄마로서, 부엌은 나의 공간이다.

 그렇다보니 그 어느 공간보다도 부엌은 

 특히 잘 꾸며보고 싶은 욕심이 생기곤 한다.

 하지만 어떻게?

 이 책이 감잡아 보시오! 하며 사례들을 보여주는 것만 같다.



 메이스 테이블

 "연희동 인기 쿠킹클래스의 사계절 레시피"


  이미 읽은 분들의 서평들을 살펴보게 되다보니,

  이 책, 계절을 느끼며 식탁을 꾸미는 이들에게는

  꼭 참조하고 싶은 책이 아닐까 싶다.

  계절별 레시피들 뿐 아니라

  테이블 스타일링까지 곁들여 주니

  계절이 바뀌고 변화하고픈 욕구가 물씬 밀려오는 그 봄,

  메이의 팁들로 업그레이드 해보고 싶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유아/어린이/가정/실용 주목 신간 작성 후 본 글에 먼댓글 남겨 주세요.

  감성집밥

  우리의 집밥. 

  주부로서 항상 챙겨야 하는 것 중 하나가 바로 집밥!

  허기를 달래주는 마음 담은 정성스런 집밥

  어떻게 요리해야 감성충만 집밥, 

  느낌표 달아줄 수 있을지!?

  목차로 보는 메뉴들,

  얼른 따라하고 싶어진다.





 집밥 인 뉴욕

 북적이는 뉴욕. 뉴욕도 집밥이 있을까?

 뉴욕의 집밥은 우리같은 5첩 반상이 아닌,

 한 그릇음식으로 해결된다는 것!

 심플한 그들의 스타일은

 식구들에게 집밥을 선사해야 하는 나에게

 심히 매력적이다! 한끼 준비에 대해 이런 효율성의 차이라니!

 이왕 효율성 있게 준비하는 것,

 뉴욕 스타일 집밥으로 감각있게 준비해보고 싶어진다.




 할머니 사진첩

 어릴적 외가집에 걸려있던 

 엄마와 외가식구들 흑백사진이 생각나는 책이다.

 사진으로 추억을 생각하며 아이들을 보고 싶어하는 

 할머니의의 사진첩.

 가족이야기도 추억이야기도 함께 나눠볼 수 있을 책이다.




 선생님은 몬스터!

 아이들 새학기가 시작되었다.

 새 선생님은 왠지 낯설고 무섭기만 한데,

 그 심리 담겨진 아이들이 공감 많이 갈 책,

 어찌하여 몬스터!?

 선생님은 몬스터! 기대되는 책이다.





 떠나면 알 수 있는 것들


 결혼하고나서 가장 아쉬운 점이, 

 혼자 여행을 떠나보지 못한 것이다.

 여자 혼자 떠나 누리는 세계.

 떠나면 알 수 있는 것들. 

 사진 에세이로 해방감에 함께 빠져보고 싶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유아/어린이/가정/실용 주목 신간 작성 후 본 글에 먼댓글 남겨 주세요.

◆ 2015년 2월 유아/어린이/가정/실용 추천도서 pick!


 

 우리 가족은 책을 읽어요!


  아이가, 엄마가, 아빠가

 이렇게 각각이 아니라, 우리 가족이 책을 읽는다는 제목부터 뿌듯해지는 책이다.

 나도 이제 다 컸다며, 책을 읽는 아이는

 무언가를 읽는다는 즐거움을 아는 아이인 것 같다.

 책만 읽지 않아요. 자연을 읽고, 마음을 읽고.

 그렇게 읽는 즐거움을 아는 아이의 이야기를 들으며

 순간순간의 시간이 의미있게 다가오는 것 같다.





 책 먹는 여우와 이야기 도둑

 

 <책 먹는 여우>의 두번째 이야기, 이야기 도둑이 함께 하는 후속편이다. 

 유머러스한 책의 후속편도 또한 아이들이 코믹물을 만나 즐거운 독서를 해보게 할 소재를 가지고 있다. 이야기 도둑이라!? 이야기를 어떻게 훔쳤을지 궁금한 이야기.

 다른 누군가의 이야기를 가져온다는 느낌은 제목에서도 눈치챌 수 있다.

 책 먹는 여우가 이야기 도둑질로 어떻게 결론이 날지,

 작가의 기발한 유머 전개와 함께 맺음이 궁금해지는

 상상력을 자극해주는 책이다.




 

 내 아이를 위한 이탈리아 가정식

 긴긴 겨울방학이 끝났다. 방학을 생각하면 삼시세끼가 가장 힘든 일이었다.

 일상적인 우리 한식의 종류가 반복되면서 아이들의 음식에 대한 태도가

 좀 뜨뜨미지근했더랬다.

 

 우리가 얻는 식재료들은 한정적인데,

 이럴때 조리법을 바꾸어 보면 아이들이 식사의 즐거움을 더 알게 되지 않을까?

 재료를 풍부히 쓰는 이탈리아 가정식으로 

 내 아이에게 맛있는 요리를 해주고 싶게 하는 책이다.




 따뜻한 그림백과50, 문

 

 문에 대해서 생각해 본 적이 있을까? 따뜻한 그림백과의 다른 주제들이 그러하듯

 50번책에서, 찬찬히 둘러보면서 세상을 탐색하며 문을 발견하고 문의 의미를 알게 된다.

 나의 공간을 만들어주는 경계가 필요하기도 하고,

 동시에 세상과의 연결이 가능한 장치도 필요할 것이다. 

 아이의 책을 읽어보며 부모도 함께 깊은 눈을 갖게 해줄 책이겠다.





 우리아이 첫 해외여행

 곧 봄이 올 것 같다. 여행을 갈라면 갈 수 있지만,

 추워서인지 왠지 여행이라는 단어가 영 생소했던 계절,

 포근해지는 공기를 맡으면 어디론가 떠나보고 싶어지는 요즘,

 아이와 함께 떠나는 새로운 여행지를 상상해보게 된다.

 국내여행은 어떻게든 필요한 것들을 쉽게 구할 수 있기에 부담이 없건만

 해외여행에 있어서는 아이와 함께 움직이자면 어디서 어떻게 준비해야 할지 

 허둥거리게 될 것 같아서, 엄두가 안나곤 한다.

 아이의 연령에 따라 준비할 내용이나,

 혹은 해외여행지 추천도 함께 하는 책이라

 아이에게 넓은 세상을 보이고 싶은 부모에게 도움이 클 책이다 싶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