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와 퓨마의 나날들 - 서로 다른 두 종의 생명체가 나눈 사랑과 교감, 치유의 기록
로라 콜먼 지음, 박초월 옮김 / 푸른숲 / 2023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생추어리에 대한 개념을 조금 더 일찍 알았더라면, 스페인어를 배우기 위해 결국 콜롬비아나 볼리비아를 선택했더라면 나도 엘 파르케에 도달했으려나.. 하며 야생동물 보호구역의 자원봉사는 어떤 것일지 호기심에 책을 집어 들었다.

야생동물을 학대하고 사냥하는 길을 선택하는 사람들이 있는가 하면 열악한 환경에도 불구하고 그들을 구조하고 지키는 사람들도 있다. 정글의 열악한 환경은 무자비한데, 오히려 동물들과의 교감보다 자연과 시스템 앞에 무력한 인간의 모습을 설명한 부분이 더 감동적이었다.

시시때때로 찡해지는 코끝을 달래가며 책을 읽어 나갔다. 자아를 찾기 위해 혹은 고양잇과 동물들에 대한 호기심 때문에, 이유야 무엇이 되었든 야생동물 보호단체에 들러서 혹독한 정글에 적응해 나가고 사람들과 동물들과 연대하고 무력함을 느끼지만 굴하지 않고, 또는 포기하고 그러다가 다시 돌아가기도 하는 모습을 보며 인간다움을 보았다. 이런 것이 진정한 인간다움이 아닌가.

자연에 대한 경이로움, 그 안에서 부분이 되어 분투하는 인간에 대한 애정, 반대 지점으로 가는 길을 선택한 사람들 (선택의 여지가 없었음은 인정)에 대한 안타까움, 편안한 침대에서 이 이야기를 읽고 있는 나 자신에 대한 알 수 없는 갈등 (나도 당장 가야하나! 하지만 내가 저런 환경을 견딜 수 있을까? 내가 무엇을 할 수 있을까, 그래도 다 던지고 가서 겪어봐야 하지 않을까? 하지만 나는 못할거야 등등) 등 여러가지 감정을 동시에 겪고 싶은 사람들에게 추천합니다.

생추어리나 야생동물에 관심이 많은 학생에게 주려는 목적도 있었는데 중간 중간 로맨스 이야기가 나와서 줘야할지 잘 모르겠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잠자냥 2024-03-15 12:5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주세요....

Forgettable. 2024-03-15 14:03   좋아요 0 | URL
중1 남학생인데.. 괜찮겠지요 ㅎ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