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래봤자 그래도 > <10대를 위한   고전 읽기 수업>을 읽고 여러 도서관에서 강연을 제의하셨다서울의  도서관은 6회차를 제의하셨는데 내가 유명인사가 아닌지라 놀라서  혼자 6회차를 하는 거라고요?”라고 되물었다


대면 강의와 비대면그리고 대면과 비대면의 혼용  강의 방식도 다양하다 다짐을 하는 것이 강연료를 비롯한 강사의 처우에 대한 언급이 없는 제의가 들어올 때는 그것부터 먼저 확인을 하자는 것인데 그게 쉽지 않다강연 주제와 강연료를 명시하고 제의하는 곳이 대부분인데 가끔 그렇지 않은 경우 역시 강연 수락을  하고 나서야 쑥스럽게 묻는다

 


나는 도서관에서 주로 강연을 하는지라 송구 하지만 교통비와 식사비’ 정도만 지급한다는 곳은 없으니 사실 미리 확인할 필요는 없기는 하다다만 내가 강연을 제의받을때 도서관 관계자에게  하는 부탁이 있다 책을 도서관에 구매해달라는 것이다 책을 만들어준 출판사에게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고 싶기때문이다.

 

대면 강의는 어떻게 해보겠는데 비대면 강의는  본적이 없다무척 쑥스러운 일이라 걱정이 앞선다줌인가 뭔가를 익혀야 하는데 도서관측에서 사전 연습을 도와주겠다니 걱정이 들긴 했다역시 기술보다는 민망함과 부끄러움이  장애물이다.

 


고민을 하다가 괜찮은 생각이 떠올랐다비대면 강의를  서재에서 해보자는  서재야 말로  독서 인생이 고스란히 담겨 있는 곳이니까  이야기도 많고 청중들도 중늙은이 얼굴만 주구 장창 보다는 것보다는   흥미로울 것이다내가  책에 언급된 절판본이나 희귀본 그리고  수집 컬렉션을 보여주면서 그것과 관련된 에피소드를 들려주지는 것이다


 

나쁘지 않은  같은데 도저히 극복하기 힘들  같은 장애물이 있다그건 다름아닌 아내의 존재다거실에서 내가 하는 말을 들을지도 모르고 강의를 하다 보면 나도 모르게 몰입되어 목소리가 커지면 듣지 않으려 해도  말이 들릴텐데  민망함을 어쩌란 말인가벌써부터 상상이 된다벌개진 얼굴로 민망하게 거실로 나가면 마구 웃으면서  목소리를 흉내 내는 아내의 장난이

 

역시 주말부부 남편의 은신처 원룸이 정답이란 말인가?

 


댓글(10) 먼댓글(0) 좋아요(3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얄라알라북사랑 2021-03-20 11:17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와. 축하드립니다 강의야 늘 해오시는 거라, 걱정 없으실테고, 수강생들에게 선생님의 서재, 희귀서, 애정서를 직접 보여주시며 수업하시면 완전 기억에 남을 수업 되겠어요^^

박균호 2021-03-20 11:19   좋아요 1 | URL
네 감사합니다 !! 최선을 다 해 보겠습니다 !!

scott 2021-03-20 11:29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북사랑님 말씀에 동감!박작가님 이제 북툽세계에 샛별이 되실것 같아요 응원합니다

박균호 2021-03-20 11:36   좋아요 2 | URL
알라딘 서재의 자랑, 스콧님 응원 정말 고맙습니다 !!!

붕붕툐툐 2021-03-20 21:12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사진으로만 봐도 이렇게 좋은데, 실제 강의 들으시는 분들은 얼마나 좋으실까요? 줌 초대장을 알라딘에도 뿌려주시면 들어가 함께 강연을 듣고 싶어요! 서재는 보물창고!!^^

박균호 2021-03-20 21:33   좋아요 1 | URL
네 도서관에서 청중들을 모집한다는데 제가 많이 부끄러울 것 같습니다..ㅎㅎㅎ

JK 2021-03-21 22:07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저 엄청난 책들! ‘그래봤자 책, 그래도 책‘을 읽으면서 얼마나 많은 책을 갖고 계신지 궁금증이 일었는데 저게 다가 아니라니... 턱 떨어집니다.

박균호 2021-03-21 22:11   좋아요 0 | URL
아닙니다 여기 서재분들의 장서가 더 훌륭하십니다. ㅎ

2021-04-02 15:56   URL
비밀 댓글입니다.

박균호 2021-04-02 15:58   좋아요 0 | URL
좋아해주시니 저도 좋네요. 그냥 책상 주변에 있는거 주섬 주섬 넣었습니다! 편안한 오후 보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