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을 잔뜩 주문했다. 호주머니가 궁해서 몽땅 중고로... 물론 그건 핑계다. 절판된 책이 거의 대부분이라... 어쩔 수 없이 중고 서점에 들어가 있는 것만 골라 담았다. 이이화 한국사 이야기 9번을 담았다. 한국사는 나름 많이 안다고 생각했는데 이번에 무지가 들통나 더 읽어볼 참이다.

















세상에 이걸 실수로 두 권을 시켜 버렸다. 두 권이라서 한 권을 잘못 보냈나 싶어 주문서를보니 내가 두 권을 담았다. 어쩌랴.. 그러려니 하는 거지.











일본 전후사 1945-2005도 주문했다. 왜 그들은 피해자 코스프레를 하는지.. 한때 일본사에 빠져 자료를 찾은 적이 있지만 한국내의 일본사는 극히 드물다. 이야기 일본사와 그 외 몇 권을 읽었는데 나머지는 기억이없다. 이번 참에 해방 이후 일본은 어땠는지 궁금해서 담았다.
















강진이 지근이라 몇 번을 가면서 내가 강진에 대해 정마 모른다 싶어 <강진 기행>을 주문했다. 강진으로 검색하니 <강진 문화 기행>도 보여 함께 담아 둔다. 한때 젊은 시절을 보냈던 통영. 이젠 외지인이 되어 가끔 찾는다. 수년을 통영에 살았는데 통영 주변 섬에는 한 번도 가본 기억이 없다. 재미있을 것 같아 <내일도 통영섬>을 함께 주문했다.
















사철 여행을 정말 좋아한다. 양산의 흑룡사 통도사를 비롯해 송광사 도갑사 등등 많이도 다녔다. 그런데 갈 때마다 느끼는 거지만 사찰에 대해 너무 모르는 것 같다.한때 불경에 빠져서 많이도 찾아 읽었지만 불경과 불교는 거리감이 적지 않다. 특히 탱화를 비롯하여 사천왕의 의미들은 하나도 모르겠다. 어제 자료를 찾다 당간 지주라는 것을 처음 알았다. 대형 사찰에 가면 구멍 뚤히 바위가 세워져 있어서 대문 기둥 세우는 건줄 알았다. 당간 즉 깃발을 꽃는 것임을 처음 알았다. 세상에... 절에 깃발이 있다니... 자료를 찾고 찾으며 내가 사찰에 대해 너무 모른다는 것에 놀랐다. 용어야 어쩔 수 없다지만 건축에 대한 기본 개념도 없었다.



당장은 살 계획이 없지만 일단 이곳에 담아 두려 한다. 자현 스님의 <사찰의 상징 세계>이다 묻고 답하는 형식으로 사찰에 관련된 다양한 상징들을 간략하게 정리해 놓아서 구입을 할 계획이다.
















허균의 사찰 장식 또한 많은 내용은 담고 있어 사찰 공부의 시작 책으로 좋을 것 같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