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엔 잊지 않았으면 했어요

왜 그랬을까요

누군가 기억해주길 바랐나 봐요

사람은 누군가의 기억속에 살기도 하지요

 

이젠 잊어도 괜찮다고 생각해요

잊고 마음 편하게 사는 게 좋겠지요

 

잊어도

문득 떠오르는 날 있을지도

 

 

 

희선

 

 

 


댓글(6) 먼댓글(0) 좋아요(1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새파랑 2021-09-24 08:12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잠깐 잊더라도 잊혀지지 않는게 어딘가에는 있을거라고 생각해요~

좋은 주말 보내세요 ^^

희선 2021-09-25 02:17   좋아요 1 | URL
잊어버려도 아주 사라지지 않을지도 모르죠 어딘가에 있고 어쩌다 떠올리면 좋겠네요 새파랑 님도 주말 즐겁게 보내세요


희선

초딩 2021-09-24 09:17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그 문득 떠오름의 계기가 또 무엇인지
골똘히 상각하기도 하고요
:-)
좋은 하루 되세요~

희선 2021-09-25 02:18   좋아요 2 | URL
무슨 일이 있어서 문득 떠오르기도 하고, 그냥 떠오르기도 하는 것 같아요 오래전에 알았던 사람이나 잊고 있던 무언가...

초딩 님 오늘 좋은 하루 보내세요


희선

페크(pek0501) 2021-09-24 15:30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어떤 시가 떠오르네요. 외국시인데 고등학생 때 읽었던 거예요.
가장 가엾은 여자는 죽은 여자가 아니라 잊혀진 여자라는 게 시의 끝 줄인 것 같아요.
자신이 죽은 다음에 아무도 기억하는 이가 없다면 무지 슬플 것 같네요...

희선 2021-09-25 02:22   좋아요 2 | URL
죽은 사람은 누가 기억하든 안 하든 모르겠지만, 그 사람을 기억하는 한사람까지 죽으면 아쉽겠습니다 어떤 사람을 기억하는 사람이 하나도 없다 해도 아주 안 좋지는 않을 것 같기도 해요 기억은 살아 있는 사람이 해야겠습니다


희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