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신 엄마 맞아? - 웃기는 연극
앨리슨 벡델 지음, 송섬별 옮김 / 움직씨 / 2019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다소 도발적인 책 제목에 집어든 책. 당신이 내 엄마 맞긴 하냐고? 라는 질문을 에둘러 하고 있던 저자의 자서전이다. 책을 읽어내려 가는데 뭔가 기시감이라고 해야 하나, 나 이 작가를 아는데 싶어서 이름을 검색해보니. 오래전 읽은 < 재미난 집>의 저자란다. 아, 바로 그 책을 지은 작가로구나하면서 얼추 이 책의 정서가 이해가 갔다. 흠...<재미난 집>에서 아버지를 성찰하고 있었다면 이 책에서는 엄마를 성철하려 노력하고 있다. 왜 우리 부모는 그렇게도 제대로 된 부모가 되지 못한 것일까? 난 그 상처를 어떻게 극복해야 하는것일까? 가 아마 이 책의 쓴 저자의 의도인 듯...

일단은 <재미난 집>에 여실히 미치지 못하는 완성도를 보여준다. 개차반이 여실해서 무엇을 먼저 집어야 할지 모르겠던 강렬한 아버지에 비해 엄마는 비교적 그 파괴력이 손에 잡히지 않았었던 모양으로, 이말 저말 하는데 과연 왜 이 엄마가 엄마 노릇을 못했다는 것인지 선뜻 이해가 가지 않더라. 엄마에게 " 왜 나를 사랑하지 않았나요?" 라고 줄곧 묻고 있는 것 같았던 저자. 어떻게 자기 자식인데 그럴 수가 있었나요? 라는 질문에 담긴 아픔이 애처롭기는 했지만, 뭐랄까. 저자에게 이렇게 말해주고 싶었다. 네 엄마는 그냥 너를 안 좋아해. 어쩌면 그누구도 사랑하지 않는 사람일 수도 있고, 다만 너와 안 맞아서 그럴 수도 있고. 살다보니 딱히 자기가 낳은 자식이라고 해도 다 사랑하고, 위해주고, 모든걸 보듬어주고 그런 것은 아니더라. 그러니 이쯤해서 포기하고 그냥 너의 삶을 사는건 어때? 라고 말이다. 왜 그렇게도 부모에게 집착을 하면서 사는지 안타깝다는 생각마저 들 정도였다.네 삶을 살아. 이미 망가진 너의 부모의 삶을 어떻게 할 수는 없는 것이니 말이야.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Home (Paperback)
Carson Ellis / Walker Books Ltd / 2016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너무 기대를 많이 했나? 받아보니 썩 마음에 들진 않는다. 무엇보다 유아들이 좋아할까 싶은 그림체가 별로. 남자아이들이나 건축을 전공하시는 분들에게는 좋은 아이템일 듯. 다만 가격에 비해 책의 질은 좋은 편.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악스
이사카 고타로 지음, 김해용 옮김 / 알에이치코리아(RHK) / 2018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생활형 킬러의 이야기를 다룬 소설. 이사카 코타로가 쓴 것인줄 모르고 봤다고 해도 그의 작품이라는것을 단박에 알 수 있을 정도로 그의 트레이드 마크적인 특징들이 넘쳐나던 작품이다. 20년 가까이 킬러 생활을 해 온 풍뎅이. 킬러계에서는 완벽한 실력으로 명성이 자자한 사람이지만 집에서는 아내의 심기를 건드릴까 전전긍긍하는 공처가일 뿐이다. 돈때문에 킬러일을 해왔지만 이제는 떳떳한 가장이 되고 싶은 풍뎅이는 킬러 일을 그만두려 한다. 하지만 그의 실력을 잘 아는 중개업자는 그를 놓아주려 하지 않고, 결국 둘의 좁혀지지 않는 의견충돌은 파국으로 접어들게 되는데....생활밀착형 킬러의 애환이 담겨진 작품이라고 설명해야 할까나? 그가 어떻게 킬러가 되었고, 어쩌다 공처가가 되었는지,  한 짠한 킬러의 이야기가 이사카 코타로만의 필력을 통해 그려지고 있었다. 마지막 반전까지도 어쩜 그리 이사카 코타로 답던지....그것이 그의 장점일 수도 단점일 수도 있겠다 싶다. 킬러도 괜찮은 사람일 수도 있다는. 어쩌다 보니 가진 직업이 킬러일 수도 있지 않겠냐는 식의 발상이 상식을 전복한다는 쾌감이 있긴 하나, 다른 한편으로는 현실을 왜곡한다는 불편함이 숨겨지지 않아서 말이다. 소설은 소설일뿐 심각해질 것 없다는 사람들에게 적당할듯.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아웃런 - 떠나고 돌아오고 멈추고 날아오르다
에이미 립트롯 지음, 홍한별 옮김 / 클 / 2018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자신이 태어나던 날 아버지의 조울증 발작이 시작되었다는 말로 시작하는 이 책은 저자가 자신의 미치광이 같은 생활에서 어떻게 자신을 구원했는지를 그리고 있던 에세이다. 아버지는 조울증, 엄마는 기독교 광신자, 양극단의 광기속에서 평범치 않는어린 시절을 보낸 저자는 20대가 되자마자 런던으로 도망치듯 떠난다. 자신을 옭아매는 감옥 같았던 고향 섬에서 벗어나 자신만의 삶을 살면서 자유를 느끼고 싶었던 것이다. 하지만 그녀의 10년 외지 생활이 남긴 것은 중증의 알콜중독뿐. AAA를 다니면서 중독의 심각성에 제대로 눈을 뜬 에이미는 살기위해 고향으로 돌아오고, 아무것도 없는 줄 알았던 그곳에서 오히려 삶의 치유를 얻어가게 된다. 그 고통스럽고 지난한 과정을 솔직하게 그려낸 작품으로, 저자의 솔직한 목소리가 나의 이야기가 아님에도 듣게 만드는 마력이 있었다. 왜 나는 알콜중독자가 되었을까, 늘 묻고 해답을 찾기 위해 애를 쓰던 그녀. 자신의 문제에 대해 본질적인 의문을 던지고 답을 찾아가는 과정이 멋져 보였다. 그녀가 평화를 찾아가는 동안 그녀를 지켜준 섬의 모든 아름다움은 그녀가 왜 정신을 차렸는지 이해하게 하더라. 그녀의 평화가 계속되기를...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모두 거짓말을 한다 - 구글 트렌트로 밝혀낸 충격적인 인간의 욕망
세스 스티븐스 다비도위츠 지음, 이영래 옮김 / 더퀘스트 / 2018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우리는 알고보면 골고루 망한( Fuck up) 인생을 살고 있다는 것을 구글의 광범위한 데이타를 바탕으로 충실하게 논증하고 있던 책. 이 책을 읽기 전까지는 이런 세계가 있다는 것을 전혀 상상하지 못했으나, 저자의 설명을 들어보니 충분히 납득이 간다. 우리가 예상하는 혹은 기대하는 고상하고 행복한 사회와 슬프고 괴상하고 혼탁한 현실과의 괴리는 어디에서 시작된 것이며--책 제목에서 밝혔듯이 우리 모두는 거짓말을 한다고 합니다. 에헴~~!--, 과연 그것이 좁혀질 수 있는 것인가에 대한 저자의 탁월한 식견이 돋보이던 작품. 만약 그것이 좁혀질 수 없는 것이라면 데이타를 어떻게 활용해 좀 더 나은 사회로 만들 수 있을까 저자는 고민하고 있었다. 하지만 아직까지는 그저 분석하는 도구로만 사용하는게 전부일 듯 싶었지만서도. 저자는 소설을 무척 싫어한다고, 그저 가지런한 수학과 야구를 좋아할 뿐이라고 하던데, 그는 아마도 모르는듯했다. 그의 책이 현실을 적나라하게 폭로하는 여타의 소설책과 거의 비슷하게 읽힌다는 사실을 말이다. 그러고보면 구사하는 언어만 다를뿐, 거의 모든 책은 인간이 얼마나 망한 존재인지를 논증하고 있는 책이 아닐까 싶기도 하다. 직관적인 통찰력이건 수리적인 통찰력이건 간에 말이다. 재밌게 읽었다.  무엇보다 인상적이었던 것은 우리가 구글에게 모든 것을 고백한다는, 즉 구글이 일종의 고해소가 되어 가고 있다는 챕터였다. 인간이 솔직하기가 얼마나 어려운 존재인가라는 문제기도 했지만, 솔직할 수 없는 인간들이 얼마나 많은가 싶은 섬뜩함 때문에... 저자는 이 책을 끝까지 다 읽을 사람이 얼마나 되겠느냐며 다 읽을 소수의 사람들을 향해 감사한 마음을 숨기지 못하던데, 다비도위츠씨!  당신이 고생하며 쓴 덕분에 어렵지않게  읽었으니 쫄 거 없다는 말을 하고 싶었다. 당신의 아이디어가 매우 흥미로워서 지루한 줄 모르고 읽었다고 말이다. 술술 읽힌다. 하니 쇼셜 미디어상의 행복한척하는 가짜들에게 짜증이 나신 분들이라면 겁먹지 말고 도전해 보시길. 이 행복하고 정의롭다는 미디어 세상에 대한 새로운 통찰을 얻을 수 있을지도 모르니 말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