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도가 차르르
맷 마이어스 지음, 김지은 옮김 / 창비 / 2020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그림이 너무 예뻐서 자꾸 들여다 보게 된다. 어쩜 이리도 그림을 잘 그린단 말인가 ? 단지 아름답다는 


것만이 아니고, 정겹고  서정적이며 너무도 매력적인 그림체가 눈을 잡아끈다. 거기에 파도가 차르르...라


니....정말로 파도는 차르르 하고 소리를 내면서 밀려 오는데. 그 소리가 들려 오는 듯하다. 바다와 친구인 


제이미는 모래 사장에서 무언가를 만들고, 소녀의 모습은 여려 사람들의 질문을 이끌어 낸다.


그 모든 사람들이 귀찮은 제이미. 하지만 그녀를 정말로 이해하는 그 누군가가 오자 제이미는 단박에 알


아 보는데....그림 한 페이지 한 페이지가 아름답다. 글자만 읽으면서 휙휙 넘기기는 아쉬운 책이다. 


아름다운 그림과 거기에 걸맞는 줄거리, 그리고 분위기 삼박자가 딱딱 맞아 들어간 동화책. 어른이 봐도


무리없는 그런 책이지 않을까 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토토와 오토바이 북극곰 무지개 그림책 51
케이트 호플러 지음, 사라 저코비 그림, 이순영 옮김 / 북극곰 / 2019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원제는 Rabbit and the Motorbike 토끼는 토토로 개는 슈슈 할아버지로 이름을 바꾸어서 번역이 되었다.


어떤 책들은 내 이야기를 하는 것 같아서 간혹 더 마음이 쓰이고 감동을 받는 경우가 있었는데, 이 동화책


마침 그랬다. 자신이 사는 밀밭을 결코 떠난 적이 었는 토끼에게 개 할아버지는 유일한 친구다. 전세계를 


오토바이 하나로 떠돌아 다녔다는 개 할아버지는 이제 너무 늙고 기력이 없어서 더이상 길을 떠날 수 없


다. 그런 그에게 유일하게 남은 것이라곤 오토바이와 이야기들. 그리고 그의 이야기를 재미있게 들어주는


토끼뿐. 그렇게 전혀 다른 둘은 유일한 우정을 나누며 사이 좋게 살아가지만. 그런 날도 개 할아버지의 죽


음으로 끝이 난다. 모든 것이 끝난 것만 같던 그때 토끼는 개 할아버지가 자신에게 오토바이를 남긴 것을 


알고는 당황한다. 그에게 어딘가로 데려가 달라고 애원하는 듯한 오토바이...왜냐면 나는 두려워...라고 


오토바이에게 말을 건네는 토끼. 그는 과연 개 할아버지의 유산을 이어나갈 수 있을까요?


읽고 나면 뭐라 말하기 어려운 감동이 밀려 오는 책이다. 백만 단어를 가지고도 만들어 낼 수 없는 감동


을 이렇게 쉽게 쉽게 만들어 내는 것을 보고 놀랐다. 아이들이 봐도 좋지만 어른이 봐도 좋은 책


그들이 집에서 자주 떠나던 사람이건, 아니면 두려움에 집을 떠나지 못하던 사람이건 감동을 받는데는


지장이 없지 않을까 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여름의 잠수
사라 스트리츠베리 지음, 사라 룬드베리 그림, 이유진 옮김 / 위고 / 2020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8살짜리 조카 읽어주려 골랐다가  읽어주는 동안 감동받아서 울컥해버렸던 책. 어찌 이런 내용이 동화


책으로 나온단 말이냐, 감히....라는 생각을 할 정도로 깊이 있다. 표지의 사진이 인상깊어서 고른 책이고, 


아빠가 사라졌다는 말에 그저 이혼한 부부 사이에서 갈등하고 있는 꼬마 아이의 시선으로 그린 책인줄 알


았더니만, 정말로 나는 하나도 모른 채 이 책을 고른 것이었다. 책을 읽어보지 않으면 표지의 사진이 얼마


나 가슴 아프고 다정한 광경인지 짐작하지 못할 것이다. 작가가 자신의 어린 시절 경험했던 것을 풀어놓


은 것이라고 하는데, 어린 시절 자신이 경험했던 것들이 미처 어떤 의미인지 알지 못하다가, 훗날 그 의미


를 깨달은 소녀의 깊은 울림이 이 안에는 있다. 별 다섯개를 주지 않을 수 없는 완벽한 책. 어른이 읽어야 


하는, 어쩌면 아이들이 이 책을 읽는다면 전혀 의미를 이해하지 못할지도 모르는 그런 책이다.


조카에게 읽어주었으나, 조카는 이 책의 의미를 전혀 알지 못한다. 어쩌면 먼 훗날, 이 책을 어딘선가 만났


을때, 그때 고모가 읽어주었었지 라고 기억해 주었으면, 그때 고모가 이 책이 대단한 책이라고 말했던  것


을 기억해 주었으면 좋겠다. 아마도 이 책의 저자처럼, 조카 역시 아~~~그때 그런 말이었구나, 그런 것이


었구나 라고 깨달을지도...이 책 속에서 가장 감명 깊었던 구절을 적어 보자면


""모두 내가 어렸을때의 일이다.


지금 나는 어른이다.


아빠는 결코 정말로 행복해지진 못했지만


그래도 삶이 꽤 괜찮아졌다.


어떤 사람들은 결코 행복하지 못하다.


어떻게 하더라도 그 사람들은 슬프다.


가끔은 너무 슬퍼서


슬픔이 지나 갈 때까지 병원에 있어야 한다.


위험한 일은 아니다.



그래, 그렇다. 위험한 일이 아니다. 아빠가 살고 싶어하지 않았던 그 해 여름. 쥐방울과 친구가 되어주었


던 사비나, 그녀를 기리면서....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코스타리카 라스 로마스 - 500g, 홀빈
알라딘 커피 팩토리 / 2020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여지껏 먹어본 알라딘 커피중에서 가장 무난한 맛. 거슬리는 맛이 아니라는 점에서 그나마 다행이다 싶다.
따뜻할때 먹어야 맛있다. 차게 해서 드실때는 설탕 한 스푼 추가해야 넘어가는 맛.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시간을 지키다
오사 게렌발 지음, 이유진 옮김 / 우리나비 / 2018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우리들이 모두 천국이라고 알고 있는 스웨덴의 민낯을 보는듯했던 작품. 북유럽에서는 아이들을 잘 키운데요, 라는 말만 줄기차게 들어왔던 탓에 이런 책을 읽는 자체가 충격이고 고통스러웠다. 어는 곳이나 사람 사는 곳은 비슷하구나, 아이들을 잘 키운다는건 만국 공통의 문제로구나 라는걸 깨닫게 해준 작품. 자신에게 전혀 관심이 없는 부모에게 애정을 갈구하던 저자가 어찌나 안스럽던지...그거 그냥 집어 던져 버려요,라고 책 속에 대해 소리를 치고 싶었다. 길고 고통스럽던 유년기를 지나, 방황의 20대를 지나, 그리고 마침내 좋은 사람을 만나 가정을 꾸리고 좋은 엄마가 되어서도, 여전히 놓치 못하던 부모에 대한 갈망을, 이제서는 조금씩 내려 놓는 것 같아서 마음이 그나마 안심이 되더라. 부모란....왜 이리도 손을 놓는 것이 힘든 것인지...자식들을 위해 부모만이 힘들고 어렵고 모든 희생을 다 한다고 말들 하는 사람들에게 외치고 싶어. 어쩌면 자식들도 너희들때문에 힘들지도 모른다고 말이야. 이제 저자가 더이상 부모로 인해 힘들지 않기를 바라면서 리뷰를 마친다. 평화가 깃들기를...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