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 5 | 6 | 7 | 8 | 9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요즘 유투브에 올라온 청어람 아카데미의 '신학이란 무엇인가' 강의를 들으며『신학이란 무엇인가』와 『기독교 조직신학 개론』을 함께 읽고 있다. 보통 ‘신학‘이라고 하면 어렵고 딱딱할 것이라 생각하는데, 이 강의는 평신도를 위한 강의라 재미있고 들을 만하다.

올해는 안셀무스가 얘기한 ‘이해를 추구하는 신앙, 혹은 앎을 추구하는 믿음(fides quaerens intellectum, faith seeking understanding)‘을 추구하는 해였던 것 같다. 나는 담임 목사님의 헌금불법횡령으로(뉴스에도 나왔다) 교회를 나온지 좀 됐는데 아직도 교회를 정하지 못하고 떠돌고 있는 차에 ‘청어람 아카데미‘를 알게 되고, 강의 뿐만 아니라 매달 여는 북토크가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되어 얼마나 행복했는지 모른다.

교회를 나와도 매주 인터넷으로 예배를 드리고 묵상과 기도생활도 꾸준히 하고 있지만, 믿는 성도들과 교류를 할 수 없다는 것이 항상 아쉬웠었다. 청어람에서 하는 세속성자 수요모임도 있지만 지방에 사는 사람들에게는 그림의 떡이다. (물론 서울까지 갈 수도 있겠지만 그럴 정도의 열의가 없는 것일 것이라.) 그래서 대신 기독양서들을 읽고, 인터넷으로 청어람 강의를 듣는다. 책은 거의 알라딘에서 주문하는데 최근 알라딘 북플을 알게 되었다!!(이런 신세계가 있다니!!) 이미 많은 독서가들이 이 앱을 사용하고 있었다! 멋진 분들을 팔로잉하고 위안을 삼고 있다.

최근에 출간된『세속성자』를 거의 다 읽어간다. 교회에서만 크리스챤이 아니라 세상 속에서도 예수를 믿는 사람 답게 사는 ‘세속성자(a secular saint)‘가 되어야 한다는 게 이 책의 요지이다. 신작인『세계관 수업』도 읽기 시작했는데, 그가 한동대에서 ‘기독교 세계관‘ 과목을 강의한 내용을 정리하고 덧붙여 묶은 책으로 지금까지 연구된 기독교 세계관을 모두 집약한 멋진 입문서이다.

이제서야 비로서 눈이 뜨이는 느낌이다. 교회에서 목사만을 매개로 한 신앙은 결코 해답을 주지 못한다(매개의 역설). 스스로 고민해보고 끊임없이 진리를 추구해야 한다. 요즘은 좋은 가이드와 선생님이 많으니 감사할 따름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나는 직업들의 앞에 ‘여성‘을 붙이는 것을 좋아하지 않는다. 여 한의사, 여성 철학자 등 남성이 주류인 직업군에서 여성을 특별히 구분지어 부르는 것이 웃기게 들리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 책에 대해 말할 때는 특별히 ‘여성‘을 붙여 말해야 겠다. 서문에서 저자가 말하듯이, 오랫동안 철학사에서 여성의 자리는 없었다. 남성 중심이었던 철학의 역사에서 여성은 언제나 타자였고, 여성 철학자들의 목소리는 배제 되어 왔다. 저자는 이 책에서 여성 철학자인 한나 아렌트부터 가야트리 차크라보르티 스피박, 주디스 버틀러, 도나 J. 해러웨이, 시몬 베유, 쥘리마 크리스테바에 이르기까지 그들의 목소리를 들려준다. 이 책을 쓴 저자 김은주 역시 여성 철학자이다. 처음 출간 되었을 때부터 읽고 싶었는데 이제야 책을 손에 쥐게 되었다. 책이 얇고 가벼워서 지하철 출퇴근길에 들고 다니며 읽을 수 있다. 밤에 잠이 잘 안올 때는 침대에서 읽기에 딱 좋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연말연초에 청어람 아카데미의 강의와 함께 읽어보려 한다. <세속성자> 연계 독서라 할 수 있을 것 같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믿는페미 추천도서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한방내과 임상 콘퍼런스
오노 슈지 지음, 권승원 옮김 / 청홍(지상사) / 2018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각 질환별 임상사례들을 케이스리뷰하는 형식으로 소개하고 있어서 한의사 뿐만 아니라 일반인들도 재미있게 읽을 수 있습니다 질병별로 환자 사례를 소개하고 그에 대해 토론하는 방식으로 되어있어 다양하게 사고하는 방법을 배울 수 있고 환자처방에 적용할 수 있어 유익합니다 좋은 책 감사합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 5 | 6 | 7 | 8 | 9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