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란 우리 앞에 놓인 것이 아니라 지금 여기, 싹눈 속에 자리하고 있다. 미래는 이미 우리 곁에 있다. 지금 우리 곁에 자리하지 않은 것들은 미래에도 우리와 함께할 수 없다. 단지 땅속에 숨어 있기에 새싹을 보지 못하듯, 우리 내부에 자리하고 있기에 우리는 미래를 보지 못하는 것이다. 


댓글(5)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겨울호랑이 2020-06-08 17:35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우리가 살고 있는 3차원이 아닌 높은 차원에서 본다면, 과거-현재-미래라는 시간은 이미 결정되어 있을지도 모르겠습니다. 다만, 우리가 시간의 제약에서 자유롭지 못하기 때문에 순간만 보는 것인지도요. 그런 면에서 우리 주변의 소소한 일상 안에 과거의 흔적과 현재 그리고 미래의 단초가 담겨있을 지도 모른다는 생각을 해봅니다...

하니의 책다방 2020-06-08 17:43   좋아요 1 | URL
맞습니다 겨울호랑이님의 댓글을 읽으면서 ˝아기는 미래를 갖고 태어난다˝는 말이 생각나네요 정말 그런 것 같아요 겨울호랑이님의 말씀처럼 우리 인간은 시간의 제약에 얽매여 있지만, 시공간을 초월하는 존재가 볼 때는 얼마나 우리가 아무 것도 아닌 일로 서로 아웅다웅하는지 다 보고 계시겠지요

하니의 책다방 2020-06-08 17:47   좋아요 1 | URL
지금 읽고 있는 오스 기니스의 <오늘을 사는 이유>에서 순환적, 언약적, 연대기적 시간관념에 대해 얘기하고 있는데 뭔가 주제가 통하는 것 같아요~!

겨울호랑이 2020-06-08 18:00   좋아요 1 | URL
아 그렇군요. 저는 <오늘을 사는 이유>를 읽어보지 않았지만, 책식주의님께서 말씀하신 내용을 보니 요즘 ‘시간‘에 대해 많은 관심을 가지시는 것 같습니다. <잃어버린 시간을 찾아서>도 시간에 대한 책인 것을 보면 더 그런듯 합니다.^^:)

하니의 책다방 2020-06-08 18:42   좋아요 1 | URL
앗 그렇네요 <잃시찾>!!🤩 겨울호랑이님이 추천해주셨던 책! 전 프루스트 양말도 있는데 빨리 읽어봐야겠어요 ㅋㅋ 평안한 저녁 되세요~💗